Zapraszamy na portal w którym królują najlepsze konkursy w internecie. Każdy może znaleźć tutaj ciekawe nagrody do wygrania przez internet. Polecamy także nasze darmowe promocje w internecie, które zadowolą nawet najbardziej wybrednych poszukiwaczy gratisów, gadżetów i darmowych próbek. Specjalnie dla użytkowników portalu duno.pl przygotowaliśmy autorskie konkursy sms w których do wygrania będą atrakcyjne nagrody. Każdy konkurs to możliwość wygrania super nagród.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이나 성격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이나 성격에 대해 여러 분석이 있다. ‘매우 대담하면서도 승부욕이 강하다. 이익을 철저히 계산하고 실리적이다. 대중 친화적이면서도 고모부 장성택 처형이나 이복형 김정남 암살에서 볼 수 있듯이 폭력적이기도 하다’는 분석이 있다. 그의 리더십에서 발견되는 ‘일관추진적’ 특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이 2일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군항제 개막을 이틀 남기고 축제 주무대인 진해시가지 36만여 그루의 벚나무가 꽃 피우기 경쟁을 시작했다. 그동안 포용 성장이나 임금주도 성장을 시도한 나라는 적지 않다. IMF에 따르면 성장 수단으로 거시경제정책을 주로 썼던 아시아 국가 중 상당수가 포용성장 정책을 도입했다. 캄보디아(2009-2013)는 ‘성장, 고용, 평등 그리고 효율’, 필리핀(2011-2016)은 ‘포용 성장 추구’, 태국(2012-2016)은 ‘평등, 공정하고 행복한 사회’ 등의 정책을 시행했다. 인도네시아(2010-2014)는 포용적이고 공정한 개발전략을 도입했고, 말레이시아(2011-2015)는 40%의 저소득 가구 생활개선을 목표로 포용적 개발계획을 채택했다. 이런 정책들의 결과에 대한 평가는 아직 나오지 않은 듯하다. (진안=연합뉴스) “가을 향기 그윽한 진안 마이산 코스모스 꽃길을 걸어봐요” 18일 전북 진안군 진안읍 농업기술센터 앞 일대에 수만 그루의 코스모스가 만개해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마이산을 배경으로 한 코스모스 꽃밭은 성큼 다가온 가을을 실감케 한다. 아름다운 풍경을 담으려는 사진작가의 발길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내비’가 국내 내비게이션 앱 중 처음으로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 ‘카플레이’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7월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을 시작한 카카오내비는 이로써 구글과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는 유일한 국내 내비게이션 앱이 됐다. 애플 카플레이에 적용된 카카오내비는 차량 라이트 센서를 통한 야간모드 자동 지원 등 최적화를 이뤘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애플은 iOS 12 버전에서 카플레이에 외부 업체의 내비게이션 앱을 쓸 수 있도록 했다. 국내에 카플레이가 적용된 차량은 약 50만대로 추정된다. 카카오내비 관계자는 “애플 정책에 맞춰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계속 업데이트하고 사용자 피드백도 실시간 수렴해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일간 베트남뉴스도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온라인 매체 징은 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공동선언이 나올 때까지 양 정상이 함께한 다양한 행사 사진을 잇달아 올리는 등 상당한 관심을 나타냈다. 동남아시아 맹주를 자처하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 남북한 정상을 초청하는 등 한반도 문제에 관심을 보여온 인도네시아에서도 평양 공동선언은 큰 관심사다. 현지 유력 일간지인 콤파스는 남북관계가 갈수록 개선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공동선언 소식을 홈페이지 국제면 헤드라인에 올렸다. 영자지인 자카르타포스트 등도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의 영구 폐지, 영변 핵시설 폐쇄 수용 등 평양 공동선언의 주요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지난해 7월에도 IMF, OECD, 세계은행은 아르헨티나에서 주요 20개국(G20) 회의가 열렸을 때 포용성장을 권하는 보고서를 냈다. 이들은 “많은 G20 국가에서 소득 불평등이 심해져 성장에 장애가 되고 있다. 불평등이 증가할수록 사람에 대한 투자가 줄고 사회불안이 높아져 생산성 향상이 느려진다”며 포용성장을 촉구했다.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의 문예 솜씨 경연장인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6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후원하고 흑룡강조선어방송국·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가 주최한 이 행사는 15일부터 이틀간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치러졌다. 이날 오전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에서 열린 폐막식에서는 부문별 결과에 대한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 대회에는 헤이룽장성, 지린성, 랴오닝성 뿐만 아니라 베이징, 상하이, 네이멍구 등 중국 전역에서 1천여 명이 참가했고, 치열한 예선을 통과한 60명이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부문별 영예의 대상은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작문을 제출한 헤이룽장성 무단장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 양(글짓기), 욕심쟁이 노인이 젊어지는 샘물을 너무 많이 마셔 아기가 됐다는 내용의 우화인 ‘젊어지는 샘물’을 재밌게 소개한 지린성 옌지시 신흥초등학교의 남윤지 양(이야기), 동요 ‘신나는 윷놀이’를 율동과 함께 불러 청중과 심사위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던 옌지시 중앙초등학교의 김의연 양(노래), 쇼팽의 스케르초 1번을 원곡에 충실하게 연주해 심사위원 만장일치를 끌어낸 지린성 옌볜대부속 예술학교의 정라영 양(피아노)이 차지했다. 글짓기 부문 대상의 김 양은 여름방학 기간 헤이룽장성 대표로 국제태권도연맹 주최 대회에 참가해 준우승을 차지하기까지 노력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표현해 심사위원들의 공감을 샀다. 그는 시상식에서 대상작 원고를 낭독해 다시 한 번 박수갈채를 받았다. 정 양은 “조선족 어린이 중 으뜸이라는 걸 증명받아 다른 어떤 상을 받은 것보다 더 기쁘다”며 “더욱 실력을 연마해 감동을 주는 연주가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금상 외에도 은상, 동상, 우수상 등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수상자에게는 영예 증서와 함께 전기압력밥솥 등 부상이 주어졌다. 시상식에는 한족 학생이 글짓기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어머니 생일’을 주제로 효도에 대한 이야기를 적어낸 옌지시 연심초등학교의 장은명 군은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배우려고 조선족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상을 받아 너무 기쁘다”고 즐거워했다.

블랙 잭 북민협 “국제기구 통해 북한 수해지원 계획”(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홍국기 기자 = 통일부는 송고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국제환경영화제를 추진한다. 울산시는 송고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사회 본문배너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그룹의 창업자인 마윈(馬雲) 회장이 내년 회장직 사퇴를 선언하자 일각에서 그가 정치적 소용돌이에 휘말렸을 것이라는 음모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모든 서비스는 각각 개별적이고 독립적인 법적 단체인 개별 국가 기업, 이들의 자회사 및 계열사를 통해 제공된다. 강태오 역을 맡은 주지훈에 대해서는 “굉장히 친하고 편한 후배”라고 평했다. 함께 술 한잔하면서 동종업계 종사자의 고충을 나눌 수 있는 사이라고. “주지훈 씨는 사석에서 한 두 번 만난 것 말고는 별다른 연이 없었어요. 송고 연해주 지역 선관위는 20일 자체 회의를 열고 중앙선관위의 권고를 검토할 예정이다. 중앙선관위가 재선거를 권고한 이상 지역 선관위도 이를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 재선거 결정이 내려지면 오는 12월 투표가 실시될 예정이다. 연해주에선 앞서 16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가 실시됐다. 이날 2차 결선투표는 지난 9일 전체 지방선거 때 치러진 연해주 주지사 선거 1차 투표에서 어느 후보도 50% 이상을 득표하지 못하면서 실시됐다. 러시아 선거법에 따르면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상위 1, 2위 득표자를 상대로 2차 결선투표를 실시해 다수 득표자가 당선된다. 1차 투표에서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후보로 나선 현 주지사 권한대행 안드레이 타라센코가 46.56%, 제1야당인 공산당 후보 안드레이 이셴코가 26.63%를 얻었다. 일주일 뒤 치러진 결선투표에선 타라센코가 49.55%(25만3천200표), 이셴코가 48.06%(24만5천550표)의 득표율을 보여 타라센코가 근소한 차로 승리한 것으로 나왔으나, 이셴코가 개표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다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가는 등 논란이 일었다. 96% 개표 때까지도 줄곧 앞서가던 이셴코가 막판에 타라센코에 뒤진 것으로 집계되면서 이셴코가 “마지막에 개표가 이루어진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등 4개 구역에서 개표 부정이 있었다”고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수백 명의 공산당 지지자들도 17일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광장에 모여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지지한 여당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뻔뻔한 부정이 저질러졌다고 항의 시위를 벌였다. 반면 타라센코 선거운동본부 측에서는 이셴코 측에서 공산당을 지지하는 유권자들을 동원해 투표소로 운송하고 돈으로 매수하는 등의 부정을 저질렀다고 맞불을 놓았다. 이처럼 선거 부정 파문이 확산하자 결국 중앙선관위가 개표 결과 무효화를 결정한 것이다. 크렘린궁도 “푸틴 대통령은 자신이 미는 후보의 승리보다 선거의 합법성, 순수성, 공정성을 더 중시한다”며 중앙선관위 결정을 지지했다. 타라센코와 이셴코 두 후보는 모두 재선거가 최종 결정되면 다시 입후보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송고(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송고(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특별시체육회가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지난 13일 방중한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등 중국 지도부와 만나 경제 지원을 요청했다. 양국은 마두로 대통령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관련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하고, 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15일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 14일 시 주석과 리 총리,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잇따라 회담을 했다. 시 주석은 “마두로 대통령의 13번째 방중을 환영하고, 마두로 대통령이 양국관계를 중시하는 것을 높게 평가한다”면서 “양국 간 협력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현재 세계가 불확실하고, 불안정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는 가운데 양국은 우호와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상호 이익을 위한 협력을 추진해 양국의 공동 발전을 지속하고, 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마두로 대통령은 “이번 방문 목적은 양국 간 각 분야의 협력을 확대하고, 공동 인식을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또 양국 협력을 베네수엘라가 추진 중인 ‘국가 경제 회복 및 안정과 번영 계획’에 맞추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베네수엘라는 중국의 장기간 지지와 이해에 감사하다”면서 “베네수엘라는 일대일로 건설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중국의 경제 지원과 관련해서는 “베네수엘라는 더 효과적인 융자 방식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길 원한다”며 “에너지와 에너지 생산 등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블랙 잭

https://tvn31.com/ 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식을 인문사회학 관점에서 논의하는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이 송고 “As an innovative and trend-setting brand loved by Indonesia’s fun-loving, young consumers, Honor is committed to creating products that help our fans show their individuality and creativity,” said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It is important to Honor that we provide affordable products that amaze our customers. Honor 9i is a beautiful phone with peerless performance and we are certain our fans in Indonesia will enjoy its exciting new leading features.”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의 우리말·우리글 솜씨 경연장인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5일 오후 4시(현지시간)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개막됐다. 흑룡강조선어방송국·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가 주최하고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후원한 이 행사는 한국어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네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이 축제는 중국에서 조선족 어린이들이 한국어 실력을 겨루는 유일한 전국 규모의 행사다. 앞서 6월부터 중국 전역에서 열린 예선에는 1천여 명이 참가했고, 부문별 예선을 통과한 60여 명이 이날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허용호 흑룡강조선어방송국 국장은 개막사에서 “우수 소수민족으로 인정받는 조선족은 중국과 한국 간 가교역할을 비롯해 글로벌사회에서 활약할 수 있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말과 우리글을 갈고 닦아 민족혼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김태식 유나이티드제약 전무는 축사에서 “전 세계 재외동포 중에서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가장 잘 지켜온 조선족 인재를 육성하는 데 도움을 주려고 시작한 축제”라며 “입상 여부를 떠나 참가자 여러분 모두가 자랑스럽고 앞으로 조선족을 이끄는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독일 언론 “문 대통령, 북미 중재 원해”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과 슈피겔 온라인 등 독일 주요 언론은 김 위원장이 직접 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한 사실을 상세히 전했다. 특히 공영방송 ARD는 전용기가 공항에 도착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손을 흔들고,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박수를 치며 환영하는 장면을 화면에 담았다. 또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을 보도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반대하는 한국 내 시위대와 이들의 인터뷰도 함께 내보냈다. 슈피겔 온라인은 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을 중재하기를 원하고 있고, 북한과 경제적으로 관계를 맺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 내년이면 데뷔 20주년입니다. 팀을 오래 유지한 비결이 무엇인가요? ▲ (아신) 1999년 데뷔앨범을 냈으니 정말로 곧 20주년이네요. 해답은 소속사와 계약서를 엄격하게 체결하는 거죠. 그러면 팀을 오래 지킬 수 있어요. ▲ (괴수) 농담인 거 아시죠? (웃음) — 올해 ‘선셋 롤러코스터’, ‘노파티포차오동’ 등 대만 밴드들이 내한공연을 많이 했어요. 관련 소식을 들어본 적 있나요? ▲ (아신) 네. 참 기쁜 일이에요. 대만에도 씨앤블루, 혁오밴드와 같은 한국 가수들이 많이 와서 교류하고 있어요. 기회가 된다면 한국 가수들과 컬래버레이션 해보고 싶어요. 혹시 빅뱅과 함께 작업하게 된다면 춤 연습도 열심히 하겠습니다.(웃음) — 아까 콘서트에서 한국 그룹 트와이스도 언급했죠. 혹시 트와이스의 팬이신가요? ▲ (관우) 한국에 오기 전에 제 딸이 ‘아빠, 한국엔 왜 가는 거야? 혹시 트와이스 보러 가는 거야?’라고 물어본 게 생각나서 얘기한 거예요. 아, 물론 저도 트와이스의 노래를 좋아하긴 해요. https://tvn31.com/

https://gla69.com/ –시민단체 운영에서 중요한 점은. ▲ 다수의 익명의 개인 후원자들의 후원에 의존하는 NGO들은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가장 중요하다. 이것이 흔들리면 신뢰가 떨어진다. NGO의 구성원들은 상당 부분 사명감과 자발성에 기반을 둬서 일하고 있다. 예산, 사업내용도 상당 부분 자발성에 의존한다. 장점은 다른 직업에 비해 보수, 처우가 낮아도 자기 일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것이다. 세이브더칠드런 한국지부는 수입의 80% 가까이가 개인후원에 의한 것이다. 이는 기업이나

현재 남측에서는 국가기간뉴스통

현재 남측에서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평양지국 개설을 추진 중이다. 연합뉴스는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북한 조선중앙통신의 국·영문 기사와 사진을 실시간으로 받아 국내에 독점 배포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송고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05㎞의 강풍을 동반한 망쿳이 14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오는 15일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2013년 무려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냈던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나 높은 폭풍해일(6m)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보다 많은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가 우려된다며 해안가 저지대와 위험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태풍의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고,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또 관공서 등에 마련한 주민 대피소를 정비하고 비상식량을 비롯한 구호물품과 구조 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곡창지대인 루손 섬의 카가얀 주에서는 농부들이 쌀과 옥수수를 서둘러 수확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약 300만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고 있으며 700만 명가량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나는 지난 4·27 판문점에서 만나 뜨겁게 포옹했고,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했다”며 “또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관계를 전면적이고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기자고 굳게 약속했고, 올해 가을 이렇게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늘 김 위원장과 나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다”며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 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조치들을 신속히 취하기로 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나와 함께 이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 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을 찾은 소감에 대해서는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봤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봤다”며 “얼마나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지 절실하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며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불굴의 용기를 봤다”며 “우리 민족은 우수하다. 우리 민족은 강인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한다.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것으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방송통신대학교인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학교’(IGNOU)에 한국어 강좌가 처음으로 개설됐다. 주인도 한국대사관은 9일(현지시간) 오후 인도 뉴델리 주인도 한국문화원에서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나게쉬바르 라오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이하 방통대) 총장, 학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와 관련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인도방통대는 1985년 설립된 세계 최대 방송통신대학교다. 현재 등록 학생 수만 300만명이 넘는다. 이 대학은 인도 전역 67개 지역 센터와 2천667개의 학습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자체 교육위성을 비롯해 TV, FM라디오 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한국어강좌는 지난 7월 이 대학에 개설됐으며 6개월 수료과정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800여 명의 학생이 등록했다. 수강생은 학교가 제공하는 학습자료를 이용해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스스로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다. 아울러 라디오 채널 코너를 통해 매주 수업 관련 질의·응답도 진행된다. 수업료는 2천500루피(약 3만9천원)다.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

카니발카지노 행사를 마친 뒤 문 대통령은 “보통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모감주나무를 식수하는 것이 특이하다”며 “한 번씩 와서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웃으며 당부했다. 최 부위원장은 이에 “꽃이 폈으면 좋겠는데…”라며 “나무 말이 곱다.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올 한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라며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표지석에는 문 대통령의 방문 기간이 20일까지가 아닌 21일까지로 잘못 표시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이는 표지석을 준비한 북측에서 잘못 제작한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식수를 마치고는 행사에 참석한 학생들과 기념사진도 찍었고,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무릎을 굽혀 학생들과 키를 맞추는 모습도 보였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상현 기자 = 남북 정상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추가적인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합의하면서 한동안 교착 상태에 빠졌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다시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우선 합의문에서 김 위원장이 비핵화와 관련한 추가 조치에 대해 구체적 의사를 밝힘으로써 북미협상 동력에 긍정적 영향을 주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시각으로 심야 시각인데도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는 글을 게재해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긍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해 미 국방부는 주요 폭격 대상이 될 시리아 내 화학무기 시설 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만약 화학무기가 사용된다면 이를 외면하지 않고 독일 역시 군사적 행동에 동참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제임스 제프리 미국의 시리아 특별대표는 지난주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이 화학무기 공격을 준비 중이라는 수많은 증거가 있다고 경고했다. 아사드 정권은 그동안 반군에 지속적으로 화학무기 공격을 가해오고 있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아사드 정권은 올해만 세 차례의 염소가스 공격을 하는 등 지금까지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한양대 성명모 교수팀 “접거나 펴는 디스플레이 추가 연구”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나는 지난 4·27 판문점에서 만나 뜨겁게 포옹했고,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했다”며 “또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관계를 전면적이고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기자고 굳게 약속했고, 올해 가을 이렇게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늘 김 위원장과 나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다”며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 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조치들을 신속히 취하기로 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나와 함께 이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 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을 찾은 소감에 대해서는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봤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봤다”며 “얼마나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지 절실하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며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불굴의 용기를 봤다”며 “우리 민족은 우수하다. 우리 민족은 강인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한다.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것으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재미동포 1.5세 한나 김(한국 이름 김예진·35)씨가 15일 국내 6·25 전쟁 참전비를 돌며 평화를 기원하는 7일 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한나 김씨는 이날 오전 인천시 중구 월미도 자유공원에 세워진 맥아더 장군 상륙 기념비 앞에 헌화하며 ‘기억하라 727′ 프로젝트 출정식을 열었다. 이 프로젝트는 6·25 전쟁과 정전협정일(1953년 7월 27일)을 기억하자는 취지로 김씨와 한인 1.5세 청년들이 모여 기획했다. 김씨는 지난해 1월부터 26개 국과 미국 50개 주를 이어 돌며 참전용사 300여 명을 만났다. 한국 출정식은 3번째 여정이다. 그는 월미도 출정식을 시작으로 다음 날 경기도 파주·동두천·연천의 6·25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는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공동주최로 열린 ‘스마트시티 서비스 및 창업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빨갛게 타들어 가는 숯가루가 바람에 날리면서 불꽃을 만들어 바닷가로 떨어지는 장면이 환상적이다. 진동 주민들은 옛날부터 동네에 경사나 축제가 있으면 낙화놀이를 했다. 일제강점기 때 명맥이 끊겼다가 진동면 민속보존회와 청년회가 송고싱크탱크 “부족 간 분쟁, 보코하람보다 더 큰 안보 위협”(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나이지리아 중부지방에서 부족 간 충돌이 발생해 지난주부터 1주일새 19명이 사망하고 가옥 백여 채가 불에 탔다고 AFP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중부 플래토 주(州)에 있는 바라킨 라디에서 지난달 28일 농경 부족과 목축부족 간 충돌이 발생해 8명이 목숨을 잃은 데 이어 3일에는 인근 로판뎃 드웨이 두 지역에서 11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전했다. 또, 첫 번째 충돌로 1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두 번째 충돌에서는 95채의 가옥이 불타고 310마리의 가축이 도난당했다고 경찰 대변인이 밝혔다. 플래토주에서는 지난 수년간 유목 부족과 농경 부족 간 물과 초지를 두고 벌이는 보복성 충돌이 종족과 정파, 그리고 종교적 분쟁으로 발전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유목민들이 바라킨 라디에 있는 11개 마을을 공격해 200여 명의 농경민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대변인은 그러나 두 곳에 대한 공격을 감행한 범인들이 ‘총을 든 정체불명의 괴한들’이라고만 밝히고 현장에 보안병력이 추가로 배치됐다고 말했다. 사이먼 라롱 플래토 주지사는 두 사건을 비난하고서 피해를 당한 부족들에게 보복 공격을 자제하라고 경고했다. 주지사는 “그것(보복 공격)은 공격자들이 원하는 바 즉, 유혈로 어둡던 암흑의 과거로 돌아가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싱크탱크 국제위기그룹(ICG)은 지난 7월 자원을 두고 벌이는 국내 분쟁이 나이지리아 정부에 보코하람보다 더 위협적인 안보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나이지리아 중부지역에서는 부족 간 분쟁으로 작년 9월 이후 지금까지 최소 1천 500명이 숨진 가운데 사망자 대부분은 올 상반기에 목숨을 잃었다. ICG는 이 지역에서 30만 명 이상이 집을 잃었다며 폭력이 해당 지역을 불안정한 상태로 이끌 수 있으며 내년 2월로 예정된 선거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개츠비카지노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 결과물인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가운데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제는 미국이 남북의 노력에 호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날 ‘남북정상회담에 미국이 호응해야’라는 논평에서 “남북 정상이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와 한반도 긴장 정세를 완화하는 군사협의에 서명했다”면서 “올해 남북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왔고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극찬했다. 통신은 “남북정상은 반 년간 세차례 만나면서 올해 4월 서명한 ‘판문점 선언’을 하나하나 실현하고 있다”며 “남북의 긴밀한 활동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인내심과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서 미국은 중요한 당사자이고, 북핵 문제의 근원은 북미 갈등”이라며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의 결심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미는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북미관계 건설과 한반도의 영구적 안정 및 평화 체제 수립을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지만, 이후 북미대화는 정체에 빠졌다”면서 “미국은 오리려 대북제재를 강화했다”고 비판했다. ◇ 직접 협상 나선 미국…”전례 없는 기회” 아프간에서는 2001년 미국 공격으로 탈레반 정권이 축출된 이후 정부군과 나토 등 연합군을 상대로 한 탈레반의 내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내전 종식을 위한 회담이 여러 차례 이뤄졌지만, 대부분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의 공식 상대로 나섰다. 탈레반은 그간 아프간 정부를 거치지 않고 미국과 직접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그러다가 지난 7월 앨리스 웰스 미국 국무부 남·중앙아시아 수석 부차관보가 카타르에서 극비리에 탈레반 측과 만났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5∼7월 3달 동안 적어도 두 번 이상 미국과 탈레반이 직접 만났다고 보도했다. 양측 고위급 대표단이 아프간 정부를 제외한 채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선 것은 2001년 후 사실상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양측은 형식적인 만남에 그치지 않고 이후에도 평화협상을 위한 실질적 해법을 찾기 위해 교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존 니컬슨 전 주아프간 미군사령관은 “아프간 내전 당사자들에게 평화를 위한 전례 없는 기회가 찾아왔다”며 “지금이 평화를 위한 적기”라고 말했다. 극단적인 테러를 일삼던 탈레반측 분위기도 과거와 달라졌다. 민간인을 겨냥한 ‘자살폭탄 테러’를 중단하겠다고 지난 7월 밝혔다. 아프간 정부도 지난 2월 탈레반에 합법조직으로 인정할 테니 전쟁을 중단하고 평화협상에 참여하라는 제안을 하는 등 화해의 손짓을 했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아프간 정부군과 탈레반이 전례 없이 사흘간 휴전하기도 했다. 탈레반 지도부 중 한 명은 CNN에 “정부군이 죽는다면 그들도 아프간인이고 탈레반 또한 아프간 사람”이라며 “전쟁은 양측을 모두 파괴하는 결과만 가져올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대해 CNN은 “17년 내전 끝에 탈레반 야전 사령관들이 평화회담에 마음을 여는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송고’스타트업 둥지’ 개소…알바걱정 없도록 ‘몰입자금’ 제공(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청년 혁신기업을 위한 입주·사무공간을 마련하고 창업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협의회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정원이 있는 큰 석조저택을 임차,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통합한 ‘스타트업 둥지’를 개소했다. 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공모를 통과한 20개 팀(소셜벤처, 4차산업, 소방·안전, IT·콘텐츠 분야)이 이날 입소했다. 4주 뒤 평가를 거쳐 10개 팀이 남아 창업 지원을 받는다. 핀테크지원센터, 서울산업진흥원, 법무법인 광장이 창업교육 프로그램, 투자자 유치 행사, 창업 관련 법률자문 등을 제공한다. 아르바이트 등을 하지 않고 창업에만 집중하도록 팀당 매월 150만원씩 ‘몰입자금’을 준다. 협의회는 이렇게 3년에 걸쳐 매년 20개 팀씩 육성할 계획이다. 창업 지원은 협의회가 지난 4월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기로 한 데 따른 첫 사업이다. 협의회 의장인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개소식에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아낌없는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독도와 한국 근대사 연구에 매진한 역사학자 송병기 단국대 사학과 명예교수가 지난 송고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남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정상회담에서도 합의했던 사항이다. 당시 합의문인 ’6·15 공동선언’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돼 있다. 그러나 답방은 한 번도 진지하게 추진되지 못했고 김정일 위원장은 2011년 사망했다. 2007년 정상회담 합의문인 10·4선언에는 ‘남북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정상들이 수시로 만나 현안들을 협의하기로 했다’고만 담았을 뿐 답방은 적시하지 못했다. 개츠비카지노

주사위 19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컨테이너 물동량은 20피트짜리 기준 1천244만1천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늘었다. 항만공사가 올해 세운 물동량 목표 2천150만개의 57.9%에 해당한다. 올해 목표를 달성하려면 지난해 대비 월평균 4.9% 이상 증가해야 하지만 약 1%포인트가 모자란다. 전체 물동량 중에서 수출입은 1천40만7천개로 지난해 대비 증가율이 0.5%에 불과하다. 올해 목표치 2.2% 증가에는 한참 못 미친다. 특히 수출(522만9천%

금강 대립, 충북 백, 단천담록, 장

금강 대립, 충북 백, 단천담록, 장단백목, 광교 등이 국내 대표적인 콩 품종으로 꼽힌다. 이중 장단콩으로도 불리는 장단백목은 국내 콩 품종 중 가장 유명하다. 장흥중 파주시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장은 “장단콩의 품질이 다른 지역에 비해 좋은 이유는 장단지역의 일교차가 크고 물 빠짐이 좋은 굵은 모래 토양”이라며 “여기에 석회 성분을 990㎡당 300㎏ 분량으로 충분히 공급해 지력을 끌어올려 콩의 육질을 단단하게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농약이나 기타 화학비료는 절대 사용하지 않고 자체 개발한 액비나 축분퇴비만으로 콩을 재배한다”며 “다른 지역 콩보다 3배 이상 비싼 값에 판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농업생명공학연구원이 2007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농업유전자원센터에서 보존 중인 콩 유전자원 중 국내에서 재배된 품종은 1만564종이었다. 이 중 72%가 국내 재래종으로 7천600종에 이른다. 재래콩 수집은 1906년 일제 통감부가 한국 농업기술의 시험 및 조사를 위해 설치한 권업모범장에서 시작됐다. 장단백목은 1973년 국내 최초로 교잡육종법에 의해 육성된 광교의 보급이 이뤄지기까지 국내에서 최초이자 가장 많이 장려된 콩 품종이었다. 광교 외에 두부용인 ‘대원콩’·’태광콩’, ‘황금콩’, ‘대풍’, 두부와 장류, 콩밥을 지을 때 쓰는 ‘청자콩 3호’(2007년 농림부장관상 수상) 등에도 장단백목의 유전자가 들어가 있다. 재래종 중 가장 많은 59품종의 후손을 남기면서 국내 콩의 명문가로 봐도 손색이 없다. 오랜 기간 명성을 떨쳤던 장단콩이 유명무실해진 것은 한국전쟁 이후 38선이 생기면서부터다. 당시 경기도 장단군이 남북으로 쪼개진 데다 대부분 비무장지대로 편입되면서 장단콩 재배지역이 급격히 줄었다. 1970년대 정부가 민통선 지역에 마을을 조성하고 민간이 들어가 농사를 지을 수 있는 ‘통일촌 사업’을 벌이면서 그나마 장단콩이 더 이상 위축되지 않는 계기가 마련됐다. ◇ 여전한 물 부족 조금만 시내를 벗어나 차를 달리면 노란 물통을 들고 물을 길으러 다니는 아이들을 숱하게 만날 수 있다. 처음에는 카메라를 꺼내 이런 아이들을 마구 찍었지만, 며칠이 지나고 나서는 카메라를 꺼낼 생각조차 안 하게 됐다. 물을 길으러 다니는 아이들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외국인 관광객의 한국 관광 필수아이템 ‘코리아투어카드’가 편의성과 혜택을 극대화해 ‘모바일 카드’로 새롭게 태어난다. (재)한국방문위원회는 한국스마트카드와 함께 방한 외래객의 관광 편의 서비스를 제고하기 위해 안드로이드 기반의 ‘모바일 코리아투어카드’를 선보인다고 송고 면담에서는 변화된 남북관계 상황에 맞춰 시민사회와 종교계 등의 민간교류가 속도를 낼 방안에 대해 남북 관계자들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대 위원장은 북한 노동당의 ‘우당’(友黨)인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이지만 북측 민화협 회장도 맡고 있다. 김희중 대주교는 국내 7대 종단 연합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회장을 맡고 있고, 북측 배석자 중 강지영도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직함이지만 민간교류 분야를 중심으로 활동해 온 대표적 대남 간부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승객과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량 운전자를 연결하는 서비스인 ‘우버’를 둘러싼 논란이 전 세계에서 계속되는 가운데 덴마크 대법원은 13일 4명의 우버 기사에 대해 택시법 위반 혐의로 최대 48만6천500크로네(8천500만원 상당) 벌금형을 확정했다. 덴마크 대법원은 이날 판결에서 고등법원이 우버 운전기사 4명에 대해 벌금형을 부과한 것은 적절했다고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덴마크 고등법원은 덴마크당국이 지난 2016년 우버 서비스를 불법적인 택시업으로 규정하기 전인 지난 2015년 네덜란드에서 넘겨받은 우버 기사 수입 내역 리스트를 비롯한 자료를 토대로 이같이 판결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현재 덴마크에는 우버 서비스와 관련돼 비슷한 혐의로 기소된 사건이 1천500건에 달하며 이번 판결은 다른 사건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재 덴마크에서는 우버 서비스가 중단됐으나 우버 측은 계속 사업 복귀를 모색 중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내일 전체회의 다시 열어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19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어깃장 댓글 심리 바닥에는 상대적 박탈감과 부러움이 깔렸다. 이런 반응을 하는 사람은 노력도 하지 않으면서, 성공한 사람들을 끌어내리려는 소인배일까? 그럴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들 반응에 타당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분배구조에 대한 근원적 문제 제기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영국문화원은 영국의 국제 조직으로써 문화적 교류와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IELTS 시험을 800개가 넘는 장소 100개가 넘는 국가들에 제공하고 있습니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법원은 13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지난달 31일 ‘흉기 테러’를 저지른 아프가니스탄 출신 독일 망명신청자인 자웨드 S.(19세)에 대한 구금기간을 90일로 연장하도록 승인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자웨드 S.는 당시 암스테르담 중앙역에서 흉기를 마구 휘둘러 미국인 관광객 2명을 다치게 한 뒤 경찰이 쏜 총에 하체를 맞아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초기 수사에서 자웨드 S.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치인인 헤이르트 빌더르스 자유당(PVV) 대표를 비롯해 네덜란드인들이 이슬람교를 모욕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며, 네덜란드 경찰은 자웨드 S.가 테러 공격 음모를 세우고 작심하고 암스테르담을 방문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자웨드 S.의 신병을 확보한 가운데 구체적인 범행동기와 배후 여부 등을 수사하기 위해 법원에 구금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트럼프카지노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 논란과 관련해 수행 취재진에 “우리가 그 전용기에 관심을 나타냈고, 카타르 군주가 그 소식을 듣고는 ‘터키로부터 돈을 받지 않을 것이다. 선물로 주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항공기는 내 것이 아니라 터키 공화국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해명에 케말 클르츠다로을루 송고 올해 송고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will provide next-generation infotainment systems with secure connectivity by offering a platform to integrate data management, infotainment systems and to facilitate over-the-air upgrades and remote diagnostics in Alliance member-company vehicles. ◇ ‘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 생리적으로 사람은 30대 이후부터 서서히 난청이 시작된다. 20대가 들을 수 있는 소리를 30∼40대가 간혹 못 듣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렇게 나이가 들수록 난청이 심해지다 보면 65세 이상 노인 4명 중 1명, 75세 이상이면 2명 중 1명꼴로 보청기 착용이 필요한 수준의 난청이 생긴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38%가 노인성 난청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난청의 초기증상 중 눈에 띄는 특징은 평소 조용한 곳에서는 듣는 데 불편함이 없지만, 넓은 교회 또는 성당, 호텔 로비와 같은 시끄러운 공간에서는 말소리가 선명하게 들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특히 말이 어눌하거나 빠른 젊은이들의 말소리를 알아듣기가 힘들어진다. TV를 볼 때도 노인성 난청이 있으면 뉴스, 스포츠경기, 다큐멘터리보다 드라마 시청에 더 어려움이 따른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저음의 주파수대는 정상청력을 유지하지만, 고음의 영역에서 난청이 심화하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저음영역의 모음은 정상으로 들리는 반면 고음영역의 자음은 자꾸만 못 듣게 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간다, 잔다, 판다, 산다, 한다’를 구분하지 못하면 난청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는귀먹었다고 하는 어르신들이 소리는 잘 들리나 말소리가 깨끗하게 들리질 않는다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난청은 청신경 손상 동반…보청기를 안경처럼 생각하는 건 ‘착각’ 안경은 시력이 떨어진 원인이 되는 물리적인 빛의 굴절만 바꾸면 정상 시력으로 회복을 기대할 수 있는 장치다. 이는 망막과 시신경이 정상으로 유지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청기는 물리적인 소리의 크기만 증폭시킨다고 해서 듣는 게 정상이 되지 않는다. 왜냐면 이 경우에는 눈의 망막에 해당하는 달팽이관과 청신경의 손상도 동반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달팽이관이나 청신경의 손상이 비교적 적은 난청 초기여야 보청기의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노인들은 이런 초기 진단이 늦은 편이다. 이는 한국어 자체가 노인성 난청으로 인한 불편함을 늦게 알아채는 저주파수 영역대에 몰려 있고, 노후 문화생활이 서구보다 상대적으로 다양하지 않아 난청을 경험하는 기회가 적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대체로 늦게 병원을 찾게 되고, 이때는 이미 달팽이관과 청신경이 손상된 경우도 많다. 이럴 때 김씨처럼 고가의 보청기를 사서 껴도 오히려 더 불편하기만 하고, 효과를 보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따라서 전문의의 정확한 검진을 통해 난청의 정도와 특성, 증폭의 정도를 결정해야만 이에 맞는 보청기를 고를 수 있다. 또한, 환자의 나이, 직업, 사회경제적 위치, 성격 등도 고려해야 할 사안이다. ◇ 울산 박씨 가문은 ‘미역 부자’ 돌미역이 붙어 자라는 바닷속 암반을 미역바위라고 하는데, 울산에서는 곽암(藿巖)이라고도 부른다. ‘흥려승람(興麗勝覽)’, ‘학성지’, ‘울산박씨세보’ 등의 문헌과 사료에 따르면 울산 박씨 시조인 박윤웅이라는 인물이 왕건이 고려를 세우는 데 협조를 해 곽암 12구를 하사받았다고 전해진다. 이는 곽암에 논·밭처럼 소유주가 있었으며, 왕이 신하에게 상으로 하사할 정도로 곽암의 경제적 가치가 높았다는 점을 말해 준다. 고려 시대에도 울산에서 미역 채취가 활발히 이뤄졌다는 점도 알 수 있다. 울산 박씨 문중은 이후 대대로 미역바위를 소유했지만, 조선 영조 때 어사 박문수가 주민들의 호소를 듣고 바위를 나라에 환수시켰다고 한다. 그러나 이후 3년간 미역 흉작이 들자 바위 1구를 다시 박씨 문중에 돌려줬다는 일화도 있다. 제전마을 옆에 있는 판지마을 앞바다 속 곽암은 ‘양반돌’ 혹은 ‘박윤웅돌’이라고 불리는데, 울산광역시 기념물 제38호로 지정돼 있다. 지금도 이 바위에서 미역이 채취되고 있다. 천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사람들에게 미역을 제공한 셈이 된다. 트럼프카지노

예스카지노 리 총리도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마두로 대통령과 만나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베네수엘라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 노력을 지지하고, 힘이 닿는 데까지 도움을 주길 원한다”면서 “양국관계와 협력의 새로운 비전을 열어 가길 바란다”고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을 약속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리잔수 상무위원장과도 이날 회담을 하고, 양국 간 민간 교류와 경제 협력을 논의했다. 중국은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욕실전문기업 로얄앤컴퍼니가 운영하는 갤러리로얄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로얄라운지의 갤러리로얄에서 진행되는 생활공예 전시 ‘두드리고 빚어, 채우다’를 송고 The Silver3TG collaboration follows the August 21, 2018 announcement by US pension investor CalSTRS of an initial $200 million commitment with an accordion feature for a potential total commitment of $500 million to 3650 REIT dedicated to 3650 REIT’s bridge and event-driven real estate private debt strategy. 임 실장은 “북쪽도 상당히 적극적인 의사가 있다”고 전해 남북이 이미 합의에 가까운 의견접근을 본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낳았다.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이 대남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한 탓에 중단과 재개가 반복됐다. 그랬던 북한이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적극적이라고 하니 이번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가 커진다.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에 관한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지면 남북의 적십자를 창구로 후속접촉을 통해 이를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근 개소한 남북연락사무소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간 실무접촉 창구로 활용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수 있다. 비바리움의 여름 학교 과정은 처음 4주는 2천 년 전 로마 사람들의 일상을 주제로 한 책을 교과서 삼아 자연스럽게 문법을 익히고, 후반 4주는 고대 로마의 정치가 겸 문장가 키케로, 고대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 등이 남긴 고전을 읽는 수업으로 진행된다. 토요일을 포함한 평일 일정은 다 같이 모여 아침 식사를 하는 오전 8시부터 연극 방식으로 진행되는 저녁 공동 수업을 마치는 9시까지 쉴 새 없이 돌아간다. 희망하는 사람들은 오후에 고대 그리스어(희랍어)도 배울 수 있다. 일요일에는 오스티아 안티카, 아피아 가도 등 라틴어의 흔적이 남아 있는 로마 근교의 고대 유적을 방문해 건축물에 새겨진 라틴어를 직접 읽으며 고대 로마인들의 숨결을 느끼는 현장 학습으로 이뤄진다. 수강료는 1인당 4주에 2천600 유로(약 337만원)가량이다. 이 금액에는 라틴어 수업은 물론 기숙사와 양질의 세 끼 식사가 모두 포함돼 있다. 서머 스쿨을 통해 얻은 수익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이어지는 1년 정규과정 학생들을 위한 경비로 충당된다. 무료로 진행되는 정규과정 수강생 30명은 18∼25세의 전 세계 인문학도 가운데 까다로운 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전 세계 유수 대학 인문학도 사이에 이곳의 명성이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최근에는 정규과정에 들어오려면 10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뚫어야 할 정도다. 세간에선 죽은 언어로 치부되는 라틴어를 가르치는 비바리움 노움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이란 “미 탈퇴, 지역 평화 위협”…미 “핵합의는 잘못된 것”(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이란과 미국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놓고 다시 설전을 벌였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이날 IAEA 연례총회에서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중동의 평화와 지역 안보에 심대한 영향을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전 세계와 지역 평화에 심각한 충격을 줄 것이라는 점을 거의 전 세계가 감지하고 있다”며 미국을 비판했다. 미국은 올해 5월 핵합의를 탈퇴한 뒤 지난달 7일부터 경제 제재를 단계적으로 복원했다. 11월 5일부터는 이란 경제를 지탱하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제품 수출에 대한 제재에 나선다. 살레히 청장은 “미국의 탈퇴에 반대한 국제사회의 목소리는 미국 일방주의에 대한 분노와 함께 혼란, 테러 위협이 상존하는 중동지역 평화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모감주나무의 나무 말은 ‘번영’입니다.” 이런 가운데 13일 밤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 소속 감제 타시츠에르 의원은 문제의 항공기가 카타르 군주의 선물이 아니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시츠에르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카타르 왕실로부터 매각 의뢰를 받은 스위스 업체를 직접 접촉해 물었더니 매물로 나온 카타르 왕실의 보잉 747-8 기종이 팔렸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 회사가 팔았다는데, 왜 (에르도안) 지지자들은 선물이라고 하나?”라고 썼다. 실제로 카타르 군주의 선물 보도가 나기 전 카타르 왕실의 ‘수술실 딸린’ 호화 전용기가 매물로 나왔다는 내용이 각국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당시 매물에 붙은 가격은 5억파운드, 약 7천400억원이다. 지난달 외신에 실린 전용기 내부 사진은 이날 터키 매체가 보도한 것과 동일하다. 소셜미디어에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호화 전용기를 또 하나 구입한 게 틀림없다”, “이런 경제 상황에서 저런 사치를 누리다니”,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가 되려는 열망”이라는 글이 이어졌다. 예스카지노

블랙 잭 지난달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35년 전 한여름의 잊을 수 없었던 기억을 소환했다. 가물에 콩 나듯 몇 년에 한 번씩, 열렸다가 말기를 반복하는 현재의 상봉 행사가 분단 70년 이산가족의 아픔을 해소하기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반갑고 고마웠다. 그러나 고령화로 해마다 숨지는 이산가족이 남쪽에만 수천 명에 이르는 현실은 더는 우리가 이 문제를 외면해서는 안 될 시기가 왔음을 보여준다. 이미지 1: EA-2000을 사용해 생산된 5G 고속 고주파 PCB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297342-O2-XUYOjL2d 지난해 9월 22일 처음 운행을 시작한 이후 9개월 만에 4만 명을 넘겼다. 창원 시티투어 버스는 2층 천장 일부가 없는 하프 탑(Half Top) 형태다. 1층에 17명, 2층에 53명 등 모두 70명을 태울 수 있다. 창원중앙역을 출발해 용지호수공원∼창원의 집∼시티세븐∼마산 상상길∼마산어시장∼진해 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창원 중앙역 등 관광지 12곳을 순환형으로 운행한다.(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시대의 변화를 읽지 못하고 행동하지 않는 정치는 궤멸한다. 6·13 지방선거의 교훈이다. 민심은 자유한국당에 ‘정치적 사망선고’를 내렸다. 그 반작용이 민주당의 지방권력 장악이다. 선거의 헤드라인은 극적으로 엇갈린 양대 정당의 승패였다. 하지만 헤드라인에만 시선을 고정해서는 민심의 저류를 오독할 수 있다. 시선을 돌려보자. 비록 승패에 변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전례 없는 ‘녹색 돌풍’을 주목해야 한다. 그는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도 예상하면서 정보를 공개하고 어떤 조치가 이뤄졌는지, 어떤 부분이 부족했는지를 국민에게 알린 것도 조기에 진정 국면을 맞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과 WHO의 협력 방안에 대해 그는 “쿠웨이트에 WHO에서도 조사팀을 보내기로 했고 한국 전문가들도 참여할 것이다”라며 “한국은 WHO의 도움이 크게 필요하지는 않다. 우리는 국제적으로 업무를 조율하는 걸 돕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에게 쿠웨이트 보건당국이 한국 메르스 확진 환자가 자국서 감염된 것이 아니라고 잠정 결론 낸 것에 대해 묻자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고 WHO와 한국 전문가들이 현장을 방문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쿠웨이트에서 메르스가 크게 발생하지 않았고 확진자 보고도 없었지만 한국의 확진자는 어디에선가 메르스에 노출됐다는 것이다. 바닥부터 조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인터뷰에 동석한 WHO 메르스 전문가 마리안 반 커크호브는 “쿠웨이트에서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추적 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한국의 경험과 확진자에 대해 가진 정보가 현지 조사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2015년 한국에서 메르스가 발생했을 때 WHO 소속으로 현장 조사를 했던 경험이 있다. 당시와 지금을 비교해달라는 요청에 마리안은 “2015년 이후 사태 관리, 인력 훈련, 정보 제공, 감시 체계 구축, 연구 시설 등 한국에서 이뤄진 변화는 놀라웠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전염병 사태와 관련해 언론이 신중하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줄 것도 당부했다. 그는 “미디어는 여론의 우려를 반영한다. 미디어는 정말 중요하다. 우리와 함께 일하는 파트너이고 팩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며 “정확한 수준의 우려를 제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당국이 적절한 조치를 했다면 팩트를 전달해야 하는데 정부를 칭찬하는 게 아니라 지역사회를 안심시키기 위한 것이다. 정확히 사태를 진단하고 그에 맞는 걱정을 전달할 수 있도록 우리도, 미디어도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르스가 사람간 전염 가능성이 작다고는 하지만 어느 정도로 낮은 건지 쉽게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마리안은 “집, 직장에서 일상적 접촉으로 사람이 감염될 확률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는 환자와 밀접한 접촉이 이뤄지는 병원 시설에서 훨씬 감염 확률이 높다면서 보건당국, 병원과 협력해 확산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르스는 2012년 처음 확인됐지만 6년이 지나도록 백신 개발에 대한 소식은 없다. 특정 지역에 집중된 전염병이다 보니 막대한 투자가 전제돼야 하는 백신 개발에 기업들이 나서지 않기 때문이다. 마리안은 “어려운 질문인데 백신이 개발될 것이다. 메르스는 단봉낙타에서 사람에게 전염되는데 낙타로부터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게 백신 연구를 하고 있다. 동물 백신은 많은 투자가 없는 게 현실이지만 회원국들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메르스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낙타에서 흔하지만, 낙타를 병들게 하지는 않는다”며 당장 낙타에게 피해가 없는 상황에서 동물 백신 개발이 쉽지 않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바카라

주사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25~26일 실시한 여론조사보다 3.7%포인트 증가한 49.3%로 나타나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2.6%포인트 감소한 41.8%였다. 올해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선 찬성이 38.8%, 반대가 51.1%였다. 아베 총리는 자위대의 존재 근거 규정을 헌법에 넣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선 ‘자위대는 합헌’이라는 응답이 67.1%, 위헌이라는 응답은 22.1%로 각각 나타났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이날 NHK가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마찬가지로 상승세를 보였다. NHK가 15~1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1%포인트 상승한 42%로, 비지지율(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의 비율) 39%보다 높았다.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서는 “제출해야 한다”는 응답이 18%에 그친 반면, “제출할 필요는 없다”는 응답이 32%로 두배 가까이 높았다. “어느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며 답변을 유보한 응답자도 40%나 됐다. 오는 20일 열릴 자민당 총재선거는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405표)과 지방 당원(405표)의 투표로 진행된다. 아베 총리는 소속 의원의 80% 이상 지지를 이미 확보, 선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현지 언론은 관측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3연임에 성공할 경우 전쟁 가능한 국가를 향한 개헌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지금까지 최장이었던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1901∼1975) 내각(재임 기간 2천798일)을 넘어서 재임하게 된다. MEN1112/OBT357 is a monoclonal antibody targeting CD157, a myeloid marker present on leukemia cells. Menarini has partnered with Oxford BioTherapeutics to conduct the development of the compound. A comprehensive work of preclinical characterization has been already fulfilled and MEN1112/OBT357 is currently in phase I clinical trial for the treatment of patients with relapsed/refractory (R/R) Acute Myeloid Leukemia (AML). 시스코 중화권 부사장 Meng Hongxia는 “자사의 다롄 사업은 지난 10년 큰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오라클 중국 고객서비스 선임부사장 Hu Ying은 “자사는 랴오닝에서 더 많은 기회를 만들고, 중국 내 더 많은 국영 기업과 민간기업의 발전을 지원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For further information please visit www.menarini.com. (정읍=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원격 감시시스템 선도 기업인 유비넷시스가 전북 정읍시 첨단과학산업단지에 들어선다. 유비넷시스는 송고 ◇ 부산을 먹여 살린 신발, 지역 경제가 ‘들썩’ 1970년∼1980년대 부산에서 신발산업의 고용인구는 5만명 이상이었다. 종업원이 1만명이 넘는 신발회사는 4곳이었다. 출퇴근 시간 부산의 주요 신발회사 앞은 직원들의 행렬로 인산인해였다. 경남 거제와 울산의 ‘빅3 조선소’ 앞의 출퇴근 풍경과 다르지 않았다. 방송에선 신발 광고가 쉴 새 없이 나왔고 도로 위에선 언제나 신발회사 통근버스가 오갔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간편결제 업체 카카오페이는 월간 결제 금액이 지난 8월 기준 1조8천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전월 대비 일평균 거래액이 크게 상승하고 있어 9월에는 월간 거래액이 2조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개시한 ‘카카오페이 QR결제’는 서비스를 신청한 점포가 10만 곳을 넘었다.IT/과학 본문배너 QR결제 가맹점을 지역별로 보면 홍대·망원·상수·합정 등 젊은 소비층의 왕래가 활발한 서울 마포구가 사용자 수와 결제량, 총 거래액 모두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고 카카오페이는 전했다. 업종별로는 식·음료 분야가 33%로 가장 많았고, 의류·잡화 및 약국 등 재화 판매 분야 23%, 서비스 14%, 교육·강연 분야 6% 등 순이었다. 결제 금액은 1만원 미만이 전체의 61%를 차지했다. 류영준 대표는 “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과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우리나라에서 바코드·QR코드 방식의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이 보편적인 결제 수단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시가 창의도시 간 발전방안을 공유하고 송고”비방중상 지속한 건 北…신뢰, 말 아닌 행동으로 보여야”"키리졸브 예정대로 실시”…비핵화 실질행동·이산상봉 실현 요구(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 룰렛

슬롯 머신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에 이어 조만간 전세계의 이목을 끌 또 다른 비핵화 관련 초기 이행조치를 취할 것이다. 핵시설 동결을 선언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을 수용하는 것은 쉽게 예측 가능한 조치다. 북미정상회담에서 밝힌 대로 미사일시험장 일부도 폐쇄할 것이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언급대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일부 해체나 국외 반출 같은 ‘깜짝 카드’를 내놓을 수도 있다. 혹은 한미 정보당국이 이미 파악한 시설 외에 숨겨진 우라늄 농축시설 등 비밀 핵시설 일부를 전격 공개할 수도 있다. 그렇더라도 ‘북한의 비핵화를 과연 믿을 수 있겠느냐’는 논란이 완전 사그라들지는 않을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낚시 인구가 700만 명을 돌파하면서 등산을 제치고 국민 스포츠 1위 자리를 차지했다는 소식이다. 또 최근에는 낚시 종류의 하나인 루어낚시의 인구도 폭증하고 있다. 루어낚시는 가짜 미끼를 이용해 물고기를 유인하는 낚시의 한 방법이다. 특히 징그러운 생미끼를 사용해야 하는 어려움이 없다는 장점이 있어 인기를 얻고 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번째 정상회담에 대만 언론도 주목하고 있다. 대만 TTV는 18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 부부를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영접하는 모습을 생중계했다.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 송고”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서명하고 교환 / 연합뉴스 (Yonhapnews)▲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3~1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제34회 한-아세안교육자대회(ACT+1)에 하윤수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아세안교육자대회는 1979년부터 열려왔다. 교총은 2009년부터 한국을 대표해 참여하고 있으며 2012년 정식 회원국 자격을 획득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방탄소년단은 5, 6일과 8, 9일 LA 도심 스테이플스센터에서 ‘러브 유어셀프 월드투어 LA 콘서트’를 펼칠 예정이다. 티켓은 대부분 300달러가 넘는 고가이지만, 온라인 발매 10분 만에 매진됐다. ‘아미 LA’ 회원 서맨사(18)는 “뮤직비디오로만 보던 BTS를 실황 공연으로 만나게 돼 오래전부터 설렜다”면서 “너무 기대된다. 실물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터미널에서는 블루투스 스피커로 BTS 리패키지 앨범의 히트곡 ‘아이돌’을 틀어놓고 즉석에서 댄스 실력을 뽐내는 무대도 펼쳐졌다. 터미널 바닥에 주저앉아 장시간 기다리던 팬들은 고난도 커버댄스를 선보인 한 팬클럽 회원에게 환호를 보냈다.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은 “세계로 뻗어 가는 판다 문화”라는 주제로 판다 생태계의 보호와 판다 문화 구축이라는 보편적인 목적을 조사하고 연구하고자 개최됐다. 그 목적은 혁신주도적인 판다 보호와 생태계 문화 개발을 주도하고, 판다 보호에 관한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새로운 시대를 맞이해 판다 문화의 정수를 제시하며, 판다 문화의 세계화를 도모하고자 판다 문화 교류를 촉진하는 것이다.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산정방법 따라 들쭉날쭉(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거품 논란이 한창이다. 뉴욕, 도쿄 등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집값 수준이 상당히 높아 버블 위험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반면, 그다지 높은 수준은 아니어서 더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국내 집값을 해외와 비교할 때 자주 사용되는 지표가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price to income ratio)이다. PIR는 주택가격을 가구당 연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연 소득을 모두 모을 경우 주택을 사는 데 얼마나 걸리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예를 들어 PIR가 10이면 번 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10년을 모아야 집을 살 수 있다는 얘기다. 문제는 각 기관이나 연구자들이 산출한 PIR 수치가 제각각이어서 이를 기반으로 상반된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는 점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정영식 연구위원이 등이 지난 5월 발표한 ‘글로벌 부동산 버블 위험 진단 및 영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작년 3/4분기 기준 서울의 PIR는 11.2였다. 홍콩(19.4), 베이징(17.1), 상하이(16.4), 시드니(12.9), 밴쿠버(12.6)보다 낮지만, 런던(8.5), 뉴욕(5.7), 도쿄(4.8)보다 높은 수치다. 보고서는 “서울의 PIR는 홍콩,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도시들과 함께 다른 국가 대도시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한국의 GDP 대비 가계신용 상승세가 두드러진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전국 차원에서의 부동산 버블 위험성은 낮으나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의 버블 위험성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슈퍼카지노

https://tvn31.com/ 귀경길은 SKT “24일 아침이나 25일 밤”, 카카오 “24일 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차량으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은 언제쯤 출발해야 차가 덜 막힐지가 큰 관심사다.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서비스하는 SK텔레콤[017670]과 카카오모빌리티는 19일 최근 명절 연휴기간 교통상황을 바탕으로 이번 추석 연휴 때 비교적 차가 덜 막힐 귀성·귀경 시간대를 예측했다. ‘T맵’을 운영하는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때 서울에서 부산이나 광주로 가려면 21일 오전 10시 이전 또는 22일과 23일 오후 3∼4시 이후 출발하는 것을 추천했다. 서울→부산 하행선은 24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급증해 오전 11시께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4일 오전 11시 서울에서 부산으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8시간 4분에 이를 것으로 SKT는 분석했다. 서울→광주 하행선은 21일 오전 10시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4시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21일 오후 4시에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광주까지 6시간 31분이 걸리나 24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5시간 32분, 23일 오후 11시에 출발하면 3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남북관계와 통일문제를 전문으로 방송할 채널인 ‘통일TV’가 19일 개국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통일TV 준비위원회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통일TV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개국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스마트폰 화면에서 클릭 한 번으로 집까지 물건이 배달되고, 자율주행차가 어디든지 승객을 운송하게 되면서 삶이 더 간편해지고 있다. 그러나 누군가가 데이터를 강탈하고 남용한다면 삶이 더 곤란해질 것이다. 한·이탈리아, 20년만에 문화공동위원회 개최…문화 협력 강화 합의(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를 대표하는 대학인 ‘라 사피엔차’에 한국자료실이 개관한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홍석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로베르토 벨라노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언어증진국장을 수석 대표로 하는 ‘제8차 한-이탈리아 문화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양국의 문화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했다.(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브라질의 통화인 헤알화 약세로 브라질주식펀드 투자자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16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이 운용 순자산 10억원 이상, 운용 기간 2주 이상인 해외 주식형 펀드의 유형별 최근 1개월 수익률(13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브라질주식 펀드가 -13.67%의 수익률로 성과가 가장 저조했다. 그다음으로는 아시아신흥국주식(-10.29%), 남미신흥국주식(-9.97%), 글로벌신흥국주식(-8.53%), 중국주식(-8.46%) 등의 순으로 성적이 나빴다. 같은 기간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4.56%인 점에 비춰보면 브라질펀드의 손실은 더욱 두드러진다. 상품별로 봐도 수익률 하위 10개 해외 주식형 펀드 중 6개가 브라질주식 펀드였다. 미래에셋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A가 -14.95%의 수익률로 가장 큰 손실을 기록했고, 미래에셋연금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C-P(-14.95%)가 그다음으로 성과가 나빴다. 브라질펀드의 최근 부진은 무엇보다 헤알화 가치의 급락에 따른 환차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에 대한 헤알화 환율은 1달러당 4.196헤알로 마감해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고점은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이었다. 결국, 브라질 통화 가치가 24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 공주시가 석장리 세계구석기 축제장에 조명 시설을 설치하고 관람객 시선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2일 공주시에 따르면 축제는 4∼7일 국내 구석기 유적 발상지인 석장리 박물관 일원에서 열린다. 시는 이 기간 ‘구석기의 빛’을 주제로 다채롭고 아름다운 경관 조명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색 별빛 정원, 패밀리존, 달빛 산책로, 환상의 동물놀이터 등 4개의 테마로 구성했다. 오색 별빛 정원에는 대형 꽃장식 정문을 시작으로 은하수 발광다이오드(LED), 구석기 상징 대형 매머드 조형물 등이 배치됐다. 패밀리존엔 화이트 은하수와 웜 화이트 은하수 조합으로 단조롭지 않은 막집 경관 분위기를 조성한다.”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전 레바논 주재 시리아대사 알리 압둘 카림은 레바논 알자디드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비무장지대 설치 합의는, 터키가 급진 조직을 걸러내기로 한 조건을 현실에서 이행할 수 있는지 보는 시험대”라고 분석했다. 시리아 정책에서 러시아와 터키의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부분, 특히 미군과 관련한 모종의 합의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추측할 수 있다. 시리아 주둔 미군은 북동부에서 반(半)자치구역을 형성한 쿠르드 세력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 러시아·시리아는 미군이 시리아 영토에 ‘초대받지 않은 외국 군대’라며 줄곧 철수를 요구했으며, 터키는 미군의 쿠르드 지원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도 “터키에 최대 위협은 이들립보다는 ‘인민수비대’( 송고 https://tvn31.com/

https://tvn31.com/ Visit LeicaBiosystems.com for more information. 저자는 인간이 종(種)으로 존속하기 위해 차별과 괴롭힘 같은 사회적 배제 행위를 한다고 지적한다. 나를 지키고 살아남기 위해서 타인을 공격할 수밖에 없는 환경적 요소가 있다는 것. 이로 인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이, 학벌, 성별, 외모, 직업, 연봉 같은 조건으로 서열을 매기는 문화가 뿌리내리게 됐고, 이를 통한 차별과 괴롭힘을 자연스럽게 습득하게 됐다고 분석한다. 가해자들의 공통점은 강자는 절대 공격하지 않고 상대적인 약자나 비슷한 처지의 사람을 공격하고 짓밟는다는 것이다. 권력자에겐 싫은 내색조차 못 하고 스트레스를 약자에게 푼다. 가해자들은 상대방을 무시함으로써 자신의 존재감을 느낀다. 저자는 이 같은 분석을 통해 차별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아주 평범하게 일어날 수 있음을 일깨운다. 이는 도덕성과는 관계없다고 지적한다. 동양북스 펴냄. 192쪽. 1만2천500원.교란물질이 발병 및 진행에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 이미 다양한 동물실험에서 자궁내막증이 있는 실험군이 정상군보다 혈중 프탈레이트 농도가 높다는 보고가 있었다. 북미에서 시행한 비교적 큰 규모의 연구에서도 고농도 프탈레이트 노출은 자궁내막증 발병 위험을 2배 정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가상화폐를 둘러싼 ‘거품ㆍ사기’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미국 주류 금융권 일각에서 가상화폐 거래 사업을 조용히 확장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미국 필라델피아에 본사를 둔 금융회사 ‘서스쿼해나 인터내셔널 그룹’은 최근 500명의 한정된 고객을 대상으로 가상화폐 거래를 개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식, 선물, 상장지수펀드 등 전통적 투자 거래를 전문으로 해온 이 회사는 2년 전부터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사적인 가상통화 거래 전담 창구를 운영해오다 이를 한정된 고객을 대상으로 공개 거래로 전환했다. 법안에는 범죄활동과 관련된 현금이라는 의심이 갈 경우 1만 유로 이하를 휴대하고 있더라도 당국이 관련 정보를 등록하거나, 현금을 일시적으로 압류할 수 있도록 있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또 입·출국자가 직접 휴대하지 않고 우편이나 소포로 보낸 현금도 등록하도록 한 내용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유럽의회는 현행 돈세탁 관련 법규의 허점을 이용해 테러활동이나 범죄활동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막기 위한 새 법안도 찬성 634표, 반대 46표, 기권 24표로 압도적 지지를 받아 가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새 법안은 돈세탁 범죄자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 모든 회원국에 돈세탁 관련 처벌 시 최대 형량을 징역 4년 이상으로 규정하도록 통일하고, 돈세탁 혐의로 기소된 사람은 공공기관을 운영하거나 공직을 맡지 못하도록 하며 공공자금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이그나시오 코라오 의원은 “돈세탁은 위험한 범죄이나 그것이 미치는 해로운 결과에 대해선 자주 과소평가돼왔다”면서 “새로운 법안은 돈세탁과의 전쟁에서 중요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디 델보 의원도 “현금은 휴대해 옮기기엔 쉽고 추적하기는 어려워 범죄자들이 자주 이를 악용한다”면서 “우리는 새 법안을 통해 당국 간에 정보를 더 좋은 방법으로 빠르게 교환함으로써 돈세탁 및 테러 자금 지원과 싸우는 수단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직영 환경미화원이 생활쓰레기를 수거하던 지역 내 송고(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공무원들이 파업 중인 환경미화원을 대신해 19일 쓰레기 수거작업에 투입됐다. 지난 17일부터 환경미화원 노동조합원 등이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시청 소속 공무원이 이날부터 농촌지역 생활쓰레기 수거작업에 나선 것이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55 덕포진 인근 승용차로 5분 정도 거리에 김포의 대표적인 포구인 대명포구가 있다. 꽃게를 비롯해 대하, 망둥어, 주꾸미 등 각종 신선한 해산물과 김장용 새우젓·멸치젓 등을 살 수 있다. 포구에서는 갓 잡은 해산물을 싣고 내리는 모습이 부산스럽기 짝이 없었다. 재미있는 것인 이 와중에 부부 낚시꾼들이 망둥어를 잡기 위해 낚싯대를 펼치고 있는 모습이었다. 부산스레 오가는 어부들은 아랑곳없이 포구 한쪽에 자리 잡아 낚싯대를 펼친 중년 부부들은 곧잘 망둥어의 입질을 받고 환호성을 질렀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뉴욕 5번가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고 럭셔리 지갑·신발류를 판매해온 잡화점 ‘헨리 벤델’이 개점 123년 만에 문을 닫는다고 CNN 머니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This new option will not replace paper-based IELTS but rather offer a choice in delivery and more availability.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https://tvn31.com/

개츠비카지노 28일 중국공산당신문망(中國共産黨新聞網) 등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이하 당 중앙)는 개정된 당기율 처분조례에서 시 주석의 핵심 지위와 당원의 충성심, 엄격한 당 관리를 강조했다. 관영매체들은 이번 조치가 복잡한 국내외 정세에서 당의 지도력을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통들의 견해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런 조치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장기전에 접어들고, 시 주석이 의욕적으로 추진해온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전략’의 부작용에 대한 비판이 국제적으로 제기되는 등 당원들 사이에 당 지도력이 흔들릴 기미를 보이는 데 따른 대응으로 풀이된다. 개정된 조례는 2015년 10월 도입된 기존 조례에 11개의 신설 조항을 넣고 65개 조항을 수정해 이뤄졌다. 신설 조항의 대부분은 정치기율 위반, 특히 당 중앙에 대한 불충 및 부패행위에 대한 처벌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 조항은 정치적 유언비어 유포, 공산혁명 영웅 열사의 이미지 훼손, 당에 대한 불충 행위, 종교활동을 통한 소수민족 통합 파괴 등을 할 경우 당적을 박탈하도록 규정했다. 주요 원칙과 관련해 당에 동의하지 않거나 언행을 통해 폐해를 유발하는 당원은 경고를 받고, 심각한 경우 당적 박탈을 당할 것이라고 새 조항은 밝혔다. 또 중앙 차원의 정책을 강력히 실행하지 않는 당 간부는 처벌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관변학자인 쑤웨이(蘇偉) 공산당 충칭(重慶)당교 교수는 특히 조례가 종교를 신봉하는 당원에게 처벌을 가하는 조항을 도입한 것에 대해 “종교를 믿는 당 간부가 정책을 왜곡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개정조례는 또한 부패와의 싸움을 강조해 금융활동·빈곤퇴치 상의 부패, 형식주의·관료주의·쾌락주의·사치 등 ’4가지 형태의 퇴폐’ 행위에 대한 처벌을 상세히 규정했다. 이에 따르면 사적 대출로 큰 이익을 추구하거나 직장에서 얻은 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에 관여하는 당원은 심각한 경우 당에서 축출된다. 또 빈곤퇴치기금 할당 시 정부 자원을 부당하게 이용하거나 친구·친척에게 편의를 봐주는 당원도 심각한 경우 마찬가지 처벌을 받는다. 이 같은 처벌 규정은 최근 수년간 실시한 빈곤퇴치 사업 중 상당수 지역에서 기금의 편의적 운영사례가 적발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관영 신화통신은 26일 “새 조례가 ‘시진핑의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과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정신을 전면적으로 실행한다”고 찬양했다. 이들은 이날 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교육청 소관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비율은 고작 송고 AGC Group의 장기 경영 전략인 “Vision 2025”에서, 회사는 전략 사업으로 모빌리티 및 전자 제품 비즈니스를 지정하고, 해당 분야 중 특히 5G를 엄청난 비즈니스 기회로 간주하고 있다. 이후 회사는 차세대 고속 통신 기술의 성장에 공헌하기 위해 다년간 성장시킨 유리, 전자, 화학 및 세라믹 기술을 통합 및 조합을 계속하는 한편, 이 분야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오렌지라이프[079440]는 블록체인(분산원장) 플랫폼을 자체 개발, 다음달부터 모바일 보험증권 발급에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오픈소스 기반의 이 플랫폼은 계약 조건을 블록체인에 기록, 조건이 충족되면 자동으로 계약이 실행되는 ‘스마트 계약’을 손쉽게 개발·배포할 수 있고, 개인정보 분리 보관·파기가 가능하도록 구현됐다고 설명했다. 또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노드) 권한 관리가 쉽고, 최신 컨테이너 가상화 기술 ‘도커’를 적용했다. 오렌지라이프는 모바일 보험증권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위·변조를 막고 진본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을 통한 전자문서 확대, 금융권 공동인증과의 연계 등도 추진한다. — ‘류경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이 남북관계의 변수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 남북뿐 아니라 국제적 사안으로 커졌다. 북한이 지속해서 국제사회에 문제를 제기하고 종업원 송환을 요구해왔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특별보고관이나 피터 마우러 ICRC 총재가 이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고 해결 방안을 찾으려고 우리나라를 방문했다. 국제사회가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북측 보도에 따르면 북한적십자회는 “우리 여성공민들을 지체 없이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북한은 종업원 송환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압박한다. 기획 탈북 의혹은 모처럼 화해 분위기가 조성된 남북관계를 해칠 수도 있다.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천정부지의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한 공급확대 방안으로 서울 시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논의가 뜨겁다. 더불어민주당과 국토교통부는 서울 시내 그린벨트를 일부 풀어 택지를 확보하는 것이 절실하다는 입장을 바탕으로 서울시와 조율 중이다. 6월 말 이후 다락같이 오르는 집값이 잡히지 않자 기존의 투기수요 억제를 유지하면서 공급도 늘리는 쪽으로 기조를 바꾼 당정이 선택한 공급확대 카드다. 하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의 입장은 다르다. 녹색 수도 ‘최후의 보루’로서 그린벨트의 가치를 강조하며 원칙적으로 반대 의사를 꺾지 않고 있다 개츠비카지노.

과거 볼 수 없던 변화 요구들이 곳

과거 볼 수 없던 변화 요구들이 곳곳에서 표출되고 있다.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을 내건 혜화역 시위에는 수만 명의 여성이 참여했고, 총수 일가 갑질을 규탄하는 광화문 집회에 대한항공 직원 수백 명이 모였다. 헌법재판소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는 처벌하지 않는 것이 옳다는 결정을 내렸다. 소수자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개인의 양심과 존엄, 서로 다른 가치들이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는 사회인식의 변화를 반영한 결정이다. 전기차 충전소의 구획선을 지우거나 충전시설을 훼손한 경우에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위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환경친화적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을 공포했다. 제주도는 충전구역 내 충전방해 행위 단속에 따른 도민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21일부터 10월 30일까지 40일간을 계도기간으로 정하고 이후부터 단속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욕실전문기업 로얄앤컴퍼니가 운영하는 갤러리로얄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로얄라운지의 갤러리로얄에서 진행되는 생활공예 전시 ‘두드리고 빚어, 채우다’를 송고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마스터카드는 라이엇 게임즈와 수년간의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세계 최대의 송고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마스터카드는 라이엇 게임즈와 수년간의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세계 최대의 송고림룡철 北민화협 부회장 “경제협력 분야서 진척 거의 없다”(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림룡철 부회장이 남북 경제협력은 민족 주권에 관한 문제라며 외부의 간섭과 압력을 배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림 부회장은 24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한겨레통일문화재단 공동주최로 열린 ‘범민족 평화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서울=연합뉴스) 진병태 기자 =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대외무역을 증진하기 위해 통관시간 단축 등 개혁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19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전날 국무원회의에서 통관시간 단축과 수출상품에 부과하는 증치세 환급 절차 개선을 추진키로 했다 리 총리는 대외무역을 늘리는 것은 경제성장, 국내소비 진작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면서 통관절차 개선과 함께 수출입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 주재 국무원회의는 수출입 통관시간 단축을 위해 11월부터 수출입회사들이 통관수속에 필요한 서류들을 온라인으로 제출해 검증절차를 끝낼 수 있도록 하고, 수출입 물품조사를 기관별 별건 조사 형식이 아닌 세관, 국경통제, 해양안전당국의 공동조사 형식으로 진행해 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또 수출입 기업들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수출신용보험의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신용대출을 늘리도록 금융기관들을 독려하기로 했다. 금융지원은 중소규모 기업들에 집중해 국내 기업들이 필요한 원재료 수입 개선 효과가 구현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리 총리는 새로운 조치들이 시의적절하게 도입돼야 하며 구체적인 방법으로 실현돼 대외무역에 종사하는 기업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입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이런 통관절차 개선은 미국과 무역전쟁으로 물자조달에 어려움이 예상되면서 필요한 물품을 제때에 공급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이달 24일부터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10%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기로 했으며 이에맞서 중국도 600억달러 미국제품에 5∼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대응하면서 양국간 무역전쟁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하고 있다.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의 분석가인 쉬훙차이는 새로운 조치들이 대외무역에 소요되는 비용을 줄여 중국에 훨씬 매력적인 사업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의 올 상반기 수출입은 2조600억달러(2천309조원)로 작년 동기 대비 7.9% 증가했다.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한 프랜차이즈 편의점 지점이 아르바이트생 채용 공고를 올리면서 특정 지역 출신은 배제한다는 내용을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 올라온 경기도 부천 한 편의점 채용 공고에는 ‘주민등록번호 중 8·9번째 숫자가 48∼66 사이에 해당하시는 분은 죄송합니다만 채용 어렵습니다’라는 내용이 들어갔다.사회 본문배너 또 ‘가족 구성원이 해당할 경우 채용이 어렵다’고도 명시했다. 주민등록번호의 해당 숫자는 출생신고를 한 지역을 의미하는데 48∼66은 전라남도와 전라북도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이 공고는 뒤늦게 삭제됐다. 고객 민원을 받은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공고를 낸 점주를 면담하고 비슷한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지법 형사2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유사성행위)으로 재판에 넘겨진 손모(26)씨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했다고 19일 밝혔다.

슈퍼카지노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 최근 랴오닝은 다롄 개발 지구, 중국&독일(선양) 첨단장비 제조산업단지, 랴오닝 자유무역 시범 지구 등을 포함해 수많은 개발 단지를 건설했다. 이들 개발 단지는 국내 및 해외 기업이 랴오닝에 투자하고, 랴오닝에서 협력할 기회를 제공하는 데 긍정적으로 기여했다. 이는 추가적인 투자자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 지금까지 세계 500대 기업 중 190곳이 랴오닝에 투자했다. Media contact: Brea Carter INVNT +61-423-330-082 bcarter@invnt.com마타렐라 대통령 “조속하고, 투명한 재건은 우리의 의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43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탈리아 제노바의 고가교량 붕괴 사고 참사가 발생한 지 1개월을 맞아 14일(현지시간) 사고 현장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1개월 전 모란디 다리가 무너진 시각인 오전 11시36분, 제노바의 상점들은 모두 문을 닫고, 택시와 버스 등 교통수단은 운행을 중단한 가운데 거리의 사람들도 모두 하던 일을 멈추고 묵념하며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현했다.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그레이엄 앨리슨의 ‘결정의 본질’(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북한은 왜 비핵화를 결심했을까? 미국은 왜 북한이 내민 손을 잡았을까? 지금쯤은 정치외교 전문가는 물론 어지간한 일반 시민들까지 이 같은 물음에 나름의 수긍할 만한 답을 찾았을 듯하다. 하버드대 벨퍼과학국제문제연구소 소장을 지낸 미국 정치학자 그레이엄 앨리슨의 역작 ‘결정의 본질’(원제 Essence of Decision·모던아카이브 펴냄)은 사람들이 국가의 행동을 분석하고 판단할 때 저마다 의식·무의식적으로 취하게 되는 관점에 일정한 패턴이 존재함을 일깨워준다. 아울러 정부의 정책 결정이나 외교적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이러한 관점에 대한 체계적인 이해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통찰을 제공한다. ▲ 헤밍웨이- 20세기 최초의 코즈모폴리탄 작가 = ‘내 인생의 거장’을 만나는 여행을 기록하는 ‘클래식 클라우드’ 시리즈 신작이다. 소설가 백민석이 미국 문학을 대표하는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자취를 따라갔다. 저자는 4개국 20여 개 도시에 흔적을 남긴 헤밍웨이를 따라 프랑스 파리와 이탈리아 밀라노·베네치아, 스페인 팜플로나·마드리드, 쿠바 아바나 등을 여행한다. 헤밍웨이의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을 분석하고, 초인적인 삶을 살다간 그의 생애를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어떻게 그는 그 많은 글을 쓰고, 그 많은 책을 읽고, 그 많은 사고를 당하고, 그 많은 병을 앓고, 그 많은 여행과 이사를 다니고, 그 많은 연애를 하고, 그 많은 전장을 쫓아다닐 수 있었을까. 그에게 주어진 한 시간, 하루, 일 년은 내게 주어진 한 시간, 하루, 일 년과 다른 길이를 가지고 있었던 것일까.” (‘프롤로그’ 중) 아르테. 332쪽. 1만8천800원.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반도의 평화 구축을 위한 방안이 담긴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19일은 13년 전 ’9·19 공동성명’이 발표된 날이기도 하다. 남북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고 밝혔다. 시간을 과거로 돌리면 2005년 같은 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는 남북과 미중일러 6개국 수석대표가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9·19 공동성명)에 합의했다. 성명은 북한은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복귀하며 미국은 북한에 안보 위협을 가하지 않고 관계 정상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어 2007년 2월과 10월 각각 합의된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 조치’(2·13합의) 및 ’2단계 조치’(10·3합의)에는 영변 핵시설의 폐쇄·불능화를 위한 표현이 구체화됐다. 다시말해 9·19 공동성명 발표로부터 공교롭게도 정확히 13년 만인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다시 비핵화 방안에 합의한 것이다. 슈퍼카지노

바카라사이트 자료 제공: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 실행위원회(Japan Media Arts Festival Executive Committee)성 당서기, 北 9·9절 행사 첫 참석…”우의증진” 천명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열린 북한 9·9절(정권 수립 기념일) 행사에 이례적으로 성 최고위 간부인 당서기가 직접 참석해 양측의 밀착이 재차 확인됐다. 6일 접경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전날 저녁 선양시내 6성급 호텔에서 주 선양 북한총영사관 주최로 열린 70주년 9·9절 행사에 천추파(陳求發) 랴오닝성 당서기가 참석해 축사를 했다. 랴오닝성 성도 선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 수립일 기념행사에 성 최고위직인 당서기가 직접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군·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에서 모든 일을 공산당이 주도하는 중국에선 당서기가 지방정부 책임자인 성장(省長)보다 서열이 높은 지방의 1인자이기 때문에 이날 천 서기의 참석은 최근 급격히 강화된 북중관계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천 서기는 축사에서 “70년 전 북한 인민은 김일성 주석과 북한 노동당 지도하에 나라를 세웠고 부강한 사회주의국가 건설에 줄곧 분투했다”며 “현재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로 북한이 정치안정, 경제발전, 민생개선을 이뤘고 인민의 노력으로 국가건설, 생활향상 성과를 이루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랴오닝성은 중조(中朝·중국과 북한) 우호관계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양측 지방 간, 특히 평안북도와 각 영역에서 교류·협력을 확대해 상호이해와 우의를 증진하겠다”며 “중조 변경의 평화·안정을 지켜나가면서 양국관계가 신시기에 다양하게 발전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영혁 북한총영사는 “중국 동지들과 즐겁게 한 자리에 모여 국가 성립 70주년을 경축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우리는 중국 동지들과 함께 우리나라와 랴오닝성 등 동북3성, 양측 성(省)·도(道) 간 관계를 강화하고 각 영역에서 우호소통, 교류협력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행사엔 북한과 중국 측 인사 5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 측은 매년 기념행사를 북중 합작기업으로 선양시내 4성급 호텔인 칠보산호텔에서 개최했으나 지난 1월 중국 정부가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명령을 내리면서 호텔이 문을 닫고 중국인 명의로 소유를 바꿔 재개장한 탓에 다른 호텔로 장소를 옮겨 열었다.’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 –지청천 한국광복군 총사령관이 외할아버지이다. ▲ 첫돌이 되기 전에 돌아가셔서 기억이 없는데 어른들 말씀이 늦게 보신 외손자여서 말년에 매우 예뻐하셨다고 한다. 외할아버지는 현역 일본 군 장교 신분으로 망명했기 때문에 잡히면 사형이었다. 가족들이 뒤늦게 수소문해서 만주로 갔다. 외할아버지는 공인으로 존경하지만, 사실은 외할머니가 더 존경스럽다. 농사와 삯바느질로 생계를 이어나갔다. 어머니는 1919년생으로 충칭에서 임시정부 활동을 하셨다. 전시회가 끝난 후에는 ‘글로벌로봇비즈니스포럼’, ‘한·중·일 로봇워크숍’, ‘한·중 로봇포럼’ 등이 열릴 예정이다. 이들 행사에서는 전 세계에서 온 로봇 엔지니어가 전시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로봇 업계의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3년 전 한국을 강타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또 발생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8일 오후. 서울대병원 격리병실에 메르스 환자가 입원 치료 중이라는 사실 외에 아무것도 확인된 게 없던 상황이었다. 주마등처럼 떠오른 건 2015년의 ‘악몽’이었다. 중동을 다녀온 메르스 감염환자가 병원을 전전하다가 수많은 2차 감염자를 양산했던 그때처럼 이번 환자도 혹시 지역사회나 다른 병원에서 무방비 상태로 노출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때문에 이 환자가 어떤 동선을 거쳐 서울대병원까지 가게 됐는지가 가장 궁금했다. 바로 의료진들을 상대로 취재를 시작했다. 환자에 대한 단서는 조각조각으로 모아졌다. 서울대병원 격리치료실에 오기 전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고, 일부 밀접접촉자가 격리됐다는 사실이 새롭게 파악된 것이다. 이후 질병관리본부는 공식 브리핑을 통해 이 환자가 메르스 오염지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쿠웨이트를 거쳐 입국했고, 10일 전에 설사 증상으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다만 이 환자는 검역신고서에 기침과 가래 등 메르스 감염환자의 특징인 호흡기 증상이 없다고 기록했으며, 입국 당시 체온도 정상 범주인 36.3도로 측정돼 의심환자에서 제외됐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었다. 어찌 보면 환자의 검역신고서에 메르스로 의심할만한 내용이 기록되지 않고, 체온 측정에서도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되지 않는 건 당연하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바카라사이트

https://zvb59.com/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장사정포로 공격했을 때 공격 원점과 그 지원세력, 군 지휘부 시설을 일거에 파괴하는 작전개념이 외교부는 성명에서 독일어와 라딘어(이탈리아 돌로미티 산악 지역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사용하는 알토 아디제 주민을 겨냥한 오스트리아 정부의 계획은 양국의 상호 평화와 신뢰 분위기를 저해하는 것”이라며 “엔초 모아베로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이런 상황에서는 회담에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수많은 이탈리아인들과 오스트리아인들의 피로 점철된 송고고마쓰·미쓰비시 등 중국 생산품 일부 국내와 제3국으로 옮겨美·中 양국에 공장 둔 자동차 업계는 이전 검토 안해(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격화하자 일본 업계 일부에서 중국 현지 생산을 일본 국내생산으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오기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일본 대형 제조업체들은 아직 미·중 양국이 발표한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 자사 제품이 포함되는지를 자세히 조사하는 단계지만 건설기계와 전자·전기 메이커 중에서는 중국 생산품의 일부를 국내나 제3국으로 이미 옮긴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프로야구단의 수입 구조는 ▲중계권료 ▲입장수입 ▲상품화 사업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중계권료는 KBO가 10개구단을 대신해 계약을 체결한 뒤 똑같이 배분하고 있고, 상품화 사업은 구단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금액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문제는 입장수입인데 10개구단이 갈수록 양극화 현상을 보여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KBO리그는 올 페넌트레이스 전체 일정의 69.6%인 501경기를 치른 30일까지 총 입장수입이 663억1천764만3천914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증가했다. 하지만 10개 구단별로 편차가 심각하다. 서울 인기구단인 LG 트윈스는 홈에서 52경기를 치른 결과 관중수입이 지난해보다 9% 증가한 108억6천886만원(경기당 평균 2억901만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잠실구장을 함께 사용하는 두산 베어스가 46경기에서 입장수입 92억9천767만원(평균 2억212만원), 사직과 울산 문수구장에서 51경기를 소화한 롯데 자이언츠는 77억4천634만원(평균 1억5천189만원)으로 뒤를 쫓았다. 그러나 최하위로 처진 NC 다이노스는 입장수입이 지난해보다 24%나 감소하면서 55경기에서 27억3천936만원(평균 4천981만원)에 그치고 있다. NC는 LG보다 홈에서 3경기를 더 치르고도 입장수입은 4분의 1 수준이다. NC는 ‘막내구단’ kt 위즈의 관중수입(42억2천983만원)보다도 14억원가량 뒤처진 꼴찌다. A number of development parks have been established in Liaoning in recent years, including Dalian Development Zone, China and Germany (Shenyang) High-end Equipment Manufacturing Industrial Park, Liaoning Free Trade Pilot Zone. These development parks have played a positive role in providing opportunities for domestic and overseas enterprise to invest and make cooperation in Liaoning, which are conducive to the further development of investors. Currently, 190 of the world’s top 500 companies have investments in Liaoning.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트럼프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에 北 ‘회유책 필요’ 판단한 듯”"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연합뉴스TV]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https://zvb59.com/

카지노사이트 사인을 연령별로 보면 1∼9세와 40세 이상은 암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10∼39세는 자살이 가장 큰 사망원인이었다. 작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국인은 1만2천463명으로 2016년보다 629명(4.8%) 줄었다. 인구 10만 명 당 자살자 수는 24.3명으로 2016년보다 1.3명(5.0%) 줄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표준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를 나타내는 연령표준화자살률은 한국이 23.0명(2017년)이었다. 시점의 차이를 무시하고 가장 최근 자료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한국의 연령표준화자살률은 OECD 회원국 중 리투아니아(26.7명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대만의 국함국조 정책은 중국 해군의 대만 인근해역 순찰과 군사력 증강에 맞서는 억지력 확보할 뿐만 아니라 해군 현대화와 조선업 발전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송고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은 정부가 홍수 피해자들을 위해 820만 달러(약 92억원) 상당의 구호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아에서는 매년 우기가 되면 열악한 배수시설 등으로 홍수 피해가 큰 편이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남구가 장생포에 추진하던 고래등대 사업이 백지화되고 대신에 해양공원이 건립된다.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와 사우디아라비아 간 외교분쟁으로 귀국령이 내려진 사우디 유학생 일부가 귀국을 거부하고 캐나다에 망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사우디 출신으로 몬트리올에서 반정부 인사로 활동 중인 오마르 압둘아지즈(27)는 적어도 20명의 사우디 유학생이 캐나다 망명을 신청, 자신이 이들을 돕고 있다고 주장했다. 압둘아지즈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계속 공부하고 싶어한다”며 “이 곳에서 공부하고 일하며 쌓은 성과와 시간을 잃어버리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달 자국 내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한 캐나다 정부에 맞서 각종 경제 제재를 하면서 캐나다 내 유학생 철수령을 내리고 귀국 시한을 지난달 31일로 정했다.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으로 캐나다에 체류하던 1만여 명의 유학생이 귀환 길에 올랐으나 이들 중 의과대학 수련·전문의 1천여 명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체류 기간이 연장됐다. 압둘아지즈는 지난 2013년 자신의 정치적 활동으로 사우디 정부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캐나다에 망명을 신청, 받아들여진 후 몬트리올에 머물며 반사우디 활동을 펴고 있다. 그는 망명 신청 유학생들에 대해 “그들은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일부 학생은 내게 일어났던 일과 똑같은 일로 두려워하며 돌아가면 체포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학생 중에는 캐나다에 10년 넘게 체류한 경우도 있다면서 “이들은 각자가 계획과 꿈을 갖고 있었으나 갑작스러운 귀국령에 충격을 받고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전문가는 그러나 유학생들의 망명 신청이 허용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그는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을 어긴다는 것만으로 망명 신청의 충분한 사유가 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며 귀국 이후 처하게 될 결과를 확정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귀국을 거부해 징역형에 처하거나 재교육 시설에 수용되는 등 구체적 결과가 예상된다면 이는 처벌·박해의 망명 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브렉시트(Brexit) 이후 어떤 식으로든 영국 경제에 충격이 가해질 것이며, 특히 유럽연합(EU)과 아무런 미래관계를 맺지 못하는 ‘노 딜’(nodeal) 브렉시트시 영향은 더 커질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의 경고가 나왔다. IMF는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영국과의 연례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IMF는 폭넓은 브렉시트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영국 경제가 올해 1.5%, 내년 1.5% 성장하면서 독일, 프랑스 등 경쟁국에 뒤처질 것으로 내다봤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영국 재무부에서 가진 보고서 발표 관련 기자회견에서 영국이 EU와 합의에 도달하는 것과 관계없이 브렉시트로 인해 일정 정도 충격을 받을 것이며, ‘노 딜’ 브렉시트시에는 즉각적인 불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공급 측면에서 충격이 있을 것이며, 이는 성장률 하락, 적자 확대, 통화가치 하락 등 일련의 영향을 불러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영국과 EU 간의 통상관계에서 장애가 클수록 더 많은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라가르드는 오는 11월 발표할 세계경제 전망에서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 역시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라가르드 총재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노 딜’ 브렉시트와 관련한 IMF의 “분명한 경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에자와는 18일(현지시간) 미 CBS 뉴스 진행자 미레야 비야레알에게 “나는 전혀 두렵지 않다. 나는 그(머스크)를 신뢰한다. 또한 스페이스X 팀을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에 대해 “이것은 위험하다”면서 마에자와를 “가장 용감하고 훌륭한 모험가”라고 소개했다. 머스크는 “우리가 약속한 2023년까지 이 여행이 가능하도록 완벽하게 성공할지는 100% 장담하기 어렵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인간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최대한 빨리, 그리고 최대한 안전하게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2위 전자상거래 기업 스타트투데이 창업자이자 최대 온라인 쇼핑몰 조조타운 설립자인 마에자와는 30억 달러(약 3조4천억원)의 자산가로 일본에서 18번째 부자다. 마에자와는 스페이스X의 차세대 우주선 ‘BFR’(Big Falcon Rocket) 전 좌석을 사들였고 2023년으로 예정된 달 여행에 최대 8명의 예술가와 동행하겠다고 했다. 마에자와는 “예술가들은 그 여행을 다녀온 뒤 받은 영감으로 작품을 만들 것이다. 그것은 우리 모두의 안에 있는 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난 어떻게 세계평화를 위해 기여할 것인지, 세계를 위해 어떻게 뭔가를 돌려줄 것인지를 고민해왔다. 이것은 내 일생의 꿈”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BFR는 길이 118m의 초대형 로켓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부스터 로켓이 장착된다. 로켓은 200t의 추진력을 지니게 된다. 달 여행의 왕복 거리는 47만5천 마일(약 76만4천㎞)로 5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카지노사이트

https://gla69.com/ – 구글, 구글 플레이, 안드로이드 및 기타 기호는 구글의 상표다. – 애플과 애플 상표는 미국 및 기타 국가에 등록된 애플의 상표다. – 아마존 및 아마존 웹 서비스는 아마존닷컴 또는 기타 계열사의 상표 또는 등록 상표다. 성공적인 개막식에 이어 8월 23~26일 멋진 주제의 전시회들이 대중에게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다. 한 예로, “판다 보호 연구 성과 전시회”, “판다 문화 미술 전시회”, “판다 문화 랜턴 전시회”가 예정돼 있다. 이들 전시회는 사진, 영상, VR, 합성수지로 보존된 표본, 과학 연구 전시물, 미술 작품 및 중국풍의 랜턴 같은 다양한 매개체를 독창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다면적이고 다각적인 관점에서 판다 이야기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이를 통해 풍부한 생태계 문화, 보호 연구 문화, 국제 교류 문화 및 판다와 관련된 공익 도모 문화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불투명한 미래와 미국 내 혼돈, 트럼프의 특질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외정책 변화로 한반도에 평화의 기회가 찾아온 것은 행운이다. 문재인, 트럼프 두 대통령의 ‘궁합’도 당초 우려와 달리 매우 좋은 것도 호조건이다. 과거 북핵 해법이 진전되지 못한 데는 대북 접근법이 충돌했던 한미 정상들의 미스매치도 한 원인이었기 때문이다. 이날 우승컵을 거머쥐었다면 박인비는 여자 메이저대회를 모두 석권하고 올림픽에서 금메달까지 딴 ‘슈퍼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 송고출판사 “가장 빨리 팔리는 책” 탄성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난맥상을 폭로한 책 ‘공포: 백악관 안의 트럼프’가 발간 첫 주 만에 110만 부가 팔렸다고 AP,AFP통신 등이 18일 보도했다. 미국의 Ambo 그룹, 일본 삿포로 상공회의소, 핀란드 Orrin 그룹, 유럽 연합 상공회의소, 선양 Board 그룹 및 선양 관광 단체 등을 포함해 18개국에서 48개 사업 협회와 랴오닝의 60개 관련 기업이 겨울도시사업협력회의(Winter Cities Business Cooperation Meeting)에 참석하고, 약 150명이 이 회의에 합류했다. 이 회의에서 20개가 넘는 해외 기업과 50개가 넘는 중국 기업이 관광사업, IT, 환경 보호 및 기타 분야와 관련해 1:1 프로젝트 교류를 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가 두 달여만에 또다시 현지 반부패 당국에 체포됐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내년부터 삼겹살 기름 등으로 만든 바이오중유를 발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정부 발표가 미묘한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친환경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표출되는 한편으로 “원자력 발전의 효율을 무시하고 기껏 내놓은 게 삼겹살 기름이라니 실망이다”, “왜 이런 발상을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적지 않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배현진 대변인은 1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전용 바이오중유를 석유대체연료로 인정하는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하자 “원전을 포기한 정부가 급기야 삼겹살 구워 전기 쓰자고 한다”며 “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고 원색적인 논평을 내놓았다. 배 대변인은 “불과 1년여 전 삼겹살 구이가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지 않았느냐”면서 “삼겹살 기름이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크다는 대대적인 홍보가 어리둥절하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7일 오전 11시 전주 우석대 문화관에서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강을 연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정부의 ‘국민외교’ 정책과 한반도 정세 등을 소개하고 청중 질의에 답한다. 강 장관은 강연 이후 주한외교단과 함께 전주 한옥 마을을 시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3~1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제34회 한-아세안교육자대회(ACT+1)에 하윤수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아세안교육자대회는 1979년부터 열려왔다. 교총은 2009년부터 한국을 대표해 참여하고 있으며 2012년 정식 회원국 자격을 획득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고 나가지 못했다. 그렇다 해도 강이 썩지는 않을 것이라 당원과 국민은 생각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호소도 있었지만, 젊은 패기보다는 원숙한 경륜이 선택받았다. 그리하여 여의도 정치 리더십에선 ‘올드 보이들의 시대’가 개막됐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여성이 외출할 때 히잡을 강제로 써야 하는 이란에서 비행기 안에서도 히잡을 둘러싼 찬반 논란이 가열됐다. 이번 논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최근 퍼진 동영상이 발단됐다. 이란 마한항공 여객기 기내에서 최근 촬영된 이 영상은 한 이란 남성 승객이 옆에 앉은 다른 여성 승객에게 “(비행기 안에서도) 히잡을 똑바로 써라”라고 꾸짖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를 본 주위 여성 승객들이 “지금이 어느 때인데 여자에게 이래라저래라 하느냐”, “당신이 무슨 자격으로 참견이냐”라며 불같이 항의하고 일부 남성 승객도 자리에서 일어나 이에 가세했다. 승무원이 화가 나 소리 지르는 승객을 만류하지만 결국 진정시키지 못하고 ‘훈계’한 남성을 다른 자리로 옮기면서 소동이 끝났다. 마한항공은 이란 혁명수비대와 연관된 항공사로 국내외 노선을 운항한다. 다른 항공사와 달리 마한항공 기내에선 ‘이란의 관습을 존중해달라’는 안내문을 볼 수 있고 이륙 전 기장이 같은 내용으로 기내 방송을 한다. 히잡을 쓰라고 직접 말하지 않지만 이란에서 이런 표현은 통상 여성은 히잡을 써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란 국적의 항공사뿐 아니라 외국 항공사 여객기 안에서 이란 여성 승객 대부분은 이륙과 함께 히잡을 벗는다. 이 동영상을 둘러싸고 “이란 항공사의 여객기는 이란의 영토나 다름없고 가족이 아닌 남성과 섞이므로 여성은 히잡을 써야 한다”는 의견과 “외국으로 나가는 여객기 안에서까지 긴 시간 동안 히잡을 강제로 쓰는 것은 불합리하고 시대착오적이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편, 이란에서 자동차 안에서는 여성이 히잡을 써야 한다. 자동차가 개인적인 공간이고 여성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 벗어도 된다는 반론도 있지만 다른 사람이 볼 수 있으므로 써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자신의 차라고 해도 히잡을 쓰지 않았다가 경찰에 적발되면 범칙금을 내야 한다. 2회 이상 적발되면 차를 최장 1년까지 압류한다. https://gla69.com/

바카라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에브리바디~ 성불하십시오~” 19일 대한불교조계종 본산 조계사에 평소 듣지 못한 색다른 염불 소리가 울려 퍼졌다. 조계종 교육원은 이날 대웅전 앞마당 특설무대에서 학인 스님들이 염불 실력을 겨루는 ’2018년 조계종 학인 염불시연대회’를 개최했다. 조계종 기본교육기관인 승가대학에 재학 중인 학인 스님 277명이 참가한 예선을 통과한 개인 12명, 단체 8팀이 본선 무대에 올랐다. 경연은 개인부와 단체부 각각 전통염불과 창작염불로 나눠 진행됐다. 기존 전통염불을 편곡하거나 새로 구성한 창작염불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단체부 창작염불 부문에 참가한 청암사 승가대학 ‘청출어람’ 팀은 ’2018 묘법연화경’을 선보였다. 앳된 비구니 스님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염불을 외다 돌연 깜찍한 율동과 함께 “조계사에 왜왔니 왜왔니 왜왔니~”라며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를 개사한 내용으로 객석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에브리바디~ 박수 쳐주세요”라고 호응을 유도하고 랩까지 선보였다.안규백 “대북전단 문제, 남북신뢰 저해…민간단체 절제해야”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은 송고佛·룩셈부르크·獨 국경 인근 야생 멧돼지서 검출…서유럽 첫 사례(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동유럽에 이어 최근 중국에서 ‘돼지 흑사병’이라고 불리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이 확산, 비상이 걸린 가운데 서유럽의 벨기에에서도 ASF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07년 동유럽의 조지아와 아르메니아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된 이후 서유럽 국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벨기에를 비롯한 서유럽 국가들은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 돼지고기 수출을 하고 있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경우 ASF가 전 세계로 확산할 우려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프레스센터에도 방송·통신망 제공…전문인력 60여명 투입(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남측 주관통신사업자로 선정돼 통신 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KT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준비위원회와 이런 내용을 담은 주관 통신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지난 4월 판문점에서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이어 또다시 통신 지원을 맡게 됐다. 협약에 따라 KT는 평양 정상회담 관련 통신 시스템 및 시설을 구축하고, 통신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총 1천석 규모로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에 방송·통신망을 제공해 평양 정상회담의 실시간 상황을 중계한다. KT는 정상회담 통신 지원을 위해 네트워크 전문인력 60여명을 투입했다. KT 직원들로 구성된 IT서포터즈 10여명도 DDP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스태프에 급속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각종 IT 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KT는 국민 기업으로서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남과 북의 신뢰관계 강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완벽한 통신 지원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구소는 “대형 계단과 문지는 고려 궁성 중심부를 최단거리로 연결하는 지점에 위치한다”면서 “유적의 규모와 축조 양상 등으로 볼 때 황제를 중심으로 하는 각기 다른 성격의 공간을 이어주는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시설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만월대에 대한 남북 발굴조사는 송고(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리 정부의 불허 방침에도 7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6·15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가 개최됐다. 남측에서 이창복 상임대표를 비롯한 10명, 북측에서 박명철 위원장 등 6명, 미국·일본·중국 등 해외측에서 손형근 위원장 등 6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6·15 남·북·해외 위원장들은 올해 10주년이 된 10·4 남북정상선언 기념행사, 6·15와 광복절 공동행사,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 개최 등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방안을 주요 안건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년 강원도 평창에서의 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에 관해서도 논의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6·15 남측위원회는 지난달 26일 통일부에 제3국에서의 대북접촉을 신청했으나,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을 포함한 엄중한 도발위협 등을 들어 허용하지 않았다. 이승환 남측위 대변인은 “지난 9년간 남북간 최소한의 소통조차 가로막힌 단절 상태를 더는 지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민간 차원에서라도 접촉과 교류를 유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위원장 회의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정부의 대북제재 기조를 변경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며 부분적인 민간 교류 허용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민간의 자율성과 독자성을 존중하고 소통과 대화 속에 북핵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예스카지노

우리카지노 ‘비핵화 진전’ 목표 공감대…종전선언 발판 될지 주목합의시 공동기자회견, 논의 길어지면 오후에도 회담 이어져오찬은 옥류관, 만찬은 평양시민 애용하는 시내 식당서 추진 카밀레리 신임 CEO “2022년 말에는 SUV도 첫선”(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배출 가스 규제에 직면한 전 세계 자동차업계가 친환경 자동차 개발에 속속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럭셔리 스포츠카 업체 페라리도 2022년까지 차종의 대부분을 하이브리드카로 채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뉴스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루이스 카밀레리 신임 페라리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간) 페라리 본사가 있는 마라넬로에서 향후 5년을 겨냥한 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지난 7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세르지오 마르키온네의 뒤를 이어 페라리의 새 수장을 맡은 카밀레리 CEO는 “2022년까지 15종의 신형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면서, 전체 차종의 약 60%는 석유와 전기 모두를 동력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료 소비량이 많은 고성능 최고급 차를 생산하는 페라리는 지난 몇 년간 하이브리드 차량은 숫자가 극히 제한된 한정판으로만 선보여왔다. “정치적·이념적 문제 떠나 남미지역 이익 우선하는 기구로 거듭나야”(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남미 국가 간에 지역 최대 국제기구인 남미국가연합의 개혁과 활성화를 촉구하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다. 11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알로이지우 누네스 브라질 외교장관과 루이스 알베르토 카스틸리오니 파라과이 외교장관은 이날 브라질리아에서 회담을 열어 남미국가연합 운영 방안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두 사람은 남미국가연합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개혁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면서 “남미국가연합은 정치적·이념적 문제를 떠나 남미지역의 이익을 존중하고 우선하는 기구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어민들의 노력도 좋은 상품의 미역을 생산하는데 한몫한다. 어민들은 미역이 자라는 미역바위에 붙은 패류나 규조류 등을 제거해 미역 포자가 쉽게 붙을 수 있도록 돕는다. 이를 ‘기세작업’이라고 하는데 매년 11월이면 해녀들이 호미를 들고 바다로 들어가 바위를 긁어내는 작업을 한다. 포자가 바위에 촘촘히 안착하면 미역의 간격이 좁아져 쫄쫄이 미역으로 성장하게 된다. 이곳 어민들은 자신들이 채취하는 미역이 다른 지역과는 비교되지 않는다고 자부한다.美, 클래퍼 방북 전 사전설명…”순수한 인도적 방문”당국자 “북미관계 개선은 핵문제 등에 대한 北태도에 달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씨를 석방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남북한 간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송고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진 해안가에 대명항과 문수산성 남문 사이 16.6㎞ 구간에 평화누리길이 조성돼 있다. 일단 철책선이 약간의 긴장을 불러일으키지만 ‘강변 트레킹’이라 불릴 정도로 강과 산이 잘 어우러진 아름다운 길이다. 길 한가운데쯤 덕포진이 자리 잡고 있는데, 도보여행 길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 가든’이라고 불리는 고급·대형 갈빗집이 성행한 것도 이와 궤를 함께한다. 동수원모텔 조리사 모임 등을 통해 레시피가 폭넓게 공유되면서 수원 갈비의 맛이 균일화된 것도 이 시기다. 수원 역사 연구가들은 수원 갈비가 우리나라 외식 문화에 끼친 영향이 지대하다고 설명한다. 한 관장은 “수원 갈비는 우리 식탁에 서브 메뉴로 올리던 갈비(소고기)를 메인 메뉴로 격상시켰다. 상차림 후 밥이 아닌 고기를 먼저 먹고 냉면 등을 식사로 하는 방식의 등장은 우리 외식 문화를 완전히 바꿔 놓았다”며 “우리가 과거 수육으로 해먹던 돼지고기도 구워 먹는, 예컨대 삼겹살의 발견 등에도 영향을 끼쳤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수원의 자랑인 수원 갈비의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통 수원 갈비를 맛보고, 문화·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송고보수당 내 불신임 움직임에 “짜증난다”며 불편한 반응존슨 전 장관 ‘폭탄조끼’ 발언에도 “매우 부적절하다” 비판”김정은, 황병서 통해 朴대통령에게 따뜻한 인사 전해”"남북관계 풀어보자는데 의견일치…北, ‘파격적 행보’라 표현”(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의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은 최근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 송고 ◇ 안경산업이 뿌리내린 대구 1946년 3월 대구 침산동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가 설립됐다. 당시만 해도 아무것도 없어 땅을 구하기가 비교적 쉬운 곳이었다. 설립자 김재수는 일본 후쿠이현에서 안경 제조 기술을 배워 금곡셀룰로이드공업사를 운영하다가 1945년 3월 고향인 경북 선산으로 기계와 원자재를 옮겨 왔다. 일본 패망을 직감한 그는 한국에서 군수품을 만들겠다며 일본 관청 허락을 받았다고 한다.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동생 김익수의 처남 김지환이 운영하는 정미소에서 연마기계를 돌렸으나 수작업 수준이었다. 안경이 귀한 탓에 만들자마자 팔려나갔지만, 일본에서 가져온 원자재가 동나자 그는 고심 끝에 대구로 향했다고 한다. 한국 안경제조 역사는 이렇게 시작했다. 당시 주요 안경 소재는 셀룰로이드였는데 합성수지를 생산할 수 없는 시절이어서 재생셀룰로이드에 착안했다. 그는 셀룰로이드로 만든 머리핀, 빗, 삼각자 등을 고물상에서 사들여 직접 재생했다. 초기 직원 수는 40∼50명으로 가내공업 형태로 운영했다. 생산 공정은 셀룰로이드 원판에 칼집을 내고 가열해 다듬잇방망이 같은 형틀을 밀어 넣어 늘린 뒤 다리를 부착하는 방식이었다. 6·25전쟁 때까지 국산 안경테는 모두 동그란 형태일 수밖에 없었다. 주사위

주사위 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 송고백신ㆍ종묘 업체 등 일부는 상승 창비 ‘지혜의 시대’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한반도 비핵화는 굉장히 복잡하며 어려운 과제이고, 현실적으로 우리나라의 힘만으로 해결할 수도 없습니다.” 얼마 전 타계한 노회찬 정의당 의원 말이다. “평화란 어디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저 멀리서 오지요. 지난한 과정을 거쳐야겠지만 빠르고 편한 지름길은 없습니다. 평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그만한 노력과 각오가 필요합니다. 저는 그 누구도, 보수라 할지라도 전쟁을 부추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평범한 말들 같지만 울림이 있다. 창비가 지난 2월 주최한 ‘지혜의 시대’ 연속특강에서 노 의원이 한 강연 내용이 ‘우리가 꿈꾸는 나라’라는 제목의 책으로 출간됐다. 특강 시리즈 5권 중 한 권이다. (테헤란·카이로=연합뉴스) 강훈상 노재현 특파원 = 19일 남북 두 정상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중동 지역 주요 언론도 이를 매우 주목하면서 신속하고 자세히 보도했다. 특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점에 대부분 언론이 주목했다. 시리아, 예멘 내전이 진행 중인 중동 지역은 현재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여러 종류의 탄도미사일이 실전 무기로 사용되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중동 뉴스채널 알자지라는 이날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핵심적인 미사일 시험 시설을 폐기하기로 합의했다’는 제목의 보도를 매시간 정시 뉴스의 첫머리로 보도했다. 알자지라는 “북한이 외국 전문가가 참관한 가운데 주요 미사일 시설을 폐기하는 데 동의했다”면서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 두 정상이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한반도로 향하기로 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인 진전을 두 정상이 합의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성취”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조만간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비중있게 다뤘다.31일 중원로터리 전야제, 26일 여좌천 개화 예상… 2층 버스도 운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군항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창원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남북의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방침을 언급하며 “매우 흥분된다”고도 했다. 일단은 긍정적 기조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을 직접 쓰진 않았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발표한 비핵화 방안의 골자는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한반도’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공감에 기반, ▲북측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폐쇄하고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간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먼저 “핵없는 한반도 노력에 대한 확약”을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멀지 않았다”면서 ‘남북이 합의한 비핵화 방안’이라며 구체적 내용을 설명하며 이를 뒷받침하는 형식이었다. 정부 조직도 마찬가지다. 박근혜정부 당시 ‘적자생존’이라는 말이 회자했다. ‘받아 적는 자만이 살아남는다’는 말이었다. 대통령이 말하면 토론은커녕 하명복창에 모두가 급급했다. 결국 썩은 고름이 터져 나왔다. 재발을 막기 위해 해야 할 일이 한둘이 아니지만, 공직사회가 살아서 꿈틀거리도록 조직문화 자체를 완전히 탈바꿈시키는 일도 그중 하나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애플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수많은 사용자의 눈을 사로잡은 신형 아이폰 언팩(공개) 이벤트를 하는 사이에 구형 아이폰 사용자의 배터리 교체비용도 ‘소리 없이’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X의 배터리 교체비용을 내년 1월 1일부터 29달러(약 3만2천500원)에서 69달러(약 7만7천400원)로 인상한다. USA투데이는 “당신의 아이폰이 갑자기 느려지거나 배터리를 교체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느껴지면 꼭 올해 안에 바꾸는 편이 낫다”고 권고했다. 애플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이 처음 발견한 애플의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인상은 1년간의 무상보증 기간이 끝나는 기기에 한해 적용된다. 아이폰 SE와 6, 6 플러스, 6S, 6S 플러스, 7, 7 플러스, 8, 8 플러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29달러에서 49달러(약 5만5천 원)로 오른다, 새로 나온 아이폰 XS와 XS 맥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69달러로 책정됐지만, 신제품 출시 후 1년간은 무상 교체해주기 때문에 당장은 돈 들 일이 없다. 아이폰 배터리 교체는 이미 업데이트가 진행된 iOS 버전 11.3에서 적용된 배터리 건강상태 체크를 통해 80% 미만 수준으로 떨어졌을 때 일반적으로 권고하는 사항이다. 아이폰은 배터리 성능이 나빠지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구동 스피드가 현격하게 떨어지는 등 스마트폰 기능상의 여러 문제를 야기하는 것으로 나타나 IT 업계에서 한동안 배터리 게이트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더킹카지노.

O nas | Reklama | Dla prasy | Kontakt | Regulamin
Serwis korzysta z plikow cookies. Dowiedz sie wiecej
Copyright © 2007-2009 Duno.pl Wszelkie prawa zastrze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