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apraszamy na portal w którym królują najlepsze konkursy w internecie. Każdy może znaleźć tutaj ciekawe nagrody do wygrania przez internet. Polecamy także nasze darmowe promocje w internecie, które zadowolą nawet najbardziej wybrednych poszukiwaczy gratisów, gadżetów i darmowych próbek. Specjalnie dla użytkowników portalu duno.pl przygotowaliśmy autorskie konkursy sms w których do wygrania będą atrakcyjne nagrody. Każdy konkurs to możliwość wygrania super nagród.

인도네시아 정부는 군과 경찰을

인도네시아 정부는 군과 경찰을 현지에 파견해 구조를 돕도록 했지만, 중장비가 없어서 거의 맨손으로 작업하는 실정이다. 현지 주민들은 아직도 여진과 쓰나미에 대한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한 50대 주민은 기자와 인터뷰를 하던 중 약한 진동이 일자 급히 오토바이에 타고 고지대로 대피했다. 롬복 섬 북부 해안에선 언덕 위마다 파란색과 주황색의 텐트가 쳐졌다. 일부 지역에선 주택 수십 채가 모조리 무너져 주인 잃은 가축 한두 마리 외엔 인적을 찾을 수 없는 유령마을이 형성돼 있었다. 북롬복 지역으로 가는 길에는 자원봉사자를 태운 차량과 구급차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낙석투성이의 이 도로에서는 굽이굽이마다 ‘지진 피해자를 도웁시다’란 글이 적힌 팻말을 든 현지인들이 지나는 차량을 상대로 모금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25일 현재 최다승 부문에서 현역선수 1위는 137승을 올린 배영수(37·한화)이고, 2위는 129승의 장원준(33·두산)이다. 나이를 고려하면 배영수보다 장원준이 송진우의 기록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지만 장원준도 81승을 추가하려면 향후 5년 이상 15승씩 거두거나, 8년 이상 10승씩 올려야 하는데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현재 KBO리그의 간판 투수인 양현종(30·KIA)과 김광현(30·SK)은 나란히 115승을 기록 중이다. 이들도 6년 연속 15승씩 올린 후 7년째 6승을 추가하거나, 10년 연속 10승씩을 거둬야 하는데 나이에 따른 구위 저하와 부상 등의 변수를 감안하면 장담할 수 없는 도전이다. 투수 부문 중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은 이르면 내년쯤 기록 경신이 예상되는 부문이다. 최다 세이브는 전성기에 해외로 진출한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보유한 277세이브인데 현재 임창용(42·KIA)이 258세이브, 손승락(36·롯데)은 244세이브로 뒤를 쫓고 있다. 2007년 10월에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 때도 역시 의장단이나 여야 당 대표는 동행하지 않았다. 그러나 1차 정상회담 때보다 많은 정치인이 대표단에 이름을 올렸다. 제17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김원기 의원과 배기선 국회 남북평화통일특별위원회 위원장, 문희상 대통합민주신당 남북정상회담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열 민주당 정책위의장, 천영세 민주노동당 원내대표, 김낙성 국민중심당 정책위의장 등이 평양을 찾았다. 한나라당은 이때에도 북핵 폐기와 같은 의제가 채택되지 않았고, 입법부가 행정부 수장인 대통령의 방북단을 수행하는 게 옳지 않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방북단 참여를 거절했다. 송고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중국 2018년 9월 10일 AsiaNet=연합뉴스) 랜섬웨어 발생, TSMC의 생산 중단, 싱가포르에서 건강데이터 악용 등과 같은 사건은 인터넷 보안 위협이 오프라인 세계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는 사례다. 새로운 시대가 도래하고 확실한 인터넷 보안의 시대가 끝남에 따라, 이달 4~6일에 열린 Internet Security Conference(ISP)에서 중국의 인터넷 보안 전문가와 종사자들이 빅 데이터의 총체적인 모니터링과 보호를 위한 국제적 조정과 공유를 촉구했다.

트럼프카지노 2004년 12월 저도 연륙교 바로 옆에 차도와 인도를 갖춘 신 연륙교가 생기면서 다리로서 기능을 거의 상실했다. 창원시는 옛 연륙교 콘크리트 바닥을 일부 걷어내고 길이 80m, 폭 1.2m짜리 투명 강화유리를 깔아 지난해 3월 28일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로 재개장했다. 수면에서 유리 바닥까지 거리는 13.5m다. 유리 바닥에 서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시퍼런 바닷물이 출렁이거나 고깃배가 지나가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애플이 아이폰·아이패드의 속도와 성능을 향상시킨 최신 운영체제 ‘iOS 12′를 18일 공식 배포했다. 지난 6월 말 iOS 12 베타 버전(공식 출시 전 오류를 수정하기 위해 일반 대중에 미리 배포하는 시험 버전)을 내놓은 지 3개월 만이다. 애플은 iOS 12 업데이트로 앱 시작 속도를 40% 빠르게, 키보드 작동 속도를 50% 빠르게 향상했으며, 카메라 구동도 최대 70%까지 빨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업데이트는 아이폰5S부터 지난 12일 발표된 아이폰 XS맥스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아이폰과 아이패드 시리즈에서 ‘설정-일반-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나만의 애니모지(움직이는 이모티콘)로 불리는 ‘미모지(Memoji)’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 ‘인종청소’ 사태로 제노사이드(집단학살) 및 반인도 범죄를 저질렀다는 비판을 받는 미얀마 군부와 정부가 이번에는 법과 사법부를 동원해 언론을 탄압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12일 현지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유엔 인권대표사무소는 전날 보고서를 통해 미얀마 정부와 군이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정치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보고서는 “미얀마 정부와 군이 법과 사법 시스템을 언론 탄압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미얀마 사법부는 공정하게 재판받을 권리를 보장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얀마 법원은 로힝야족 유혈사태 취재 도중 체포된 와 론(32), 초 소에 우(28) 등 2명의 로이터 통신 기자들에 대해 공직기밀법, 뉴미디어법, 미디어 행동강령 위반 등을 인정해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이들에게 ‘국가 기밀’을 넘긴 혐의로 기소된 경찰관이 법정에서 윗선 지시에 따른 함정수사 사실을 폭로했지만 법원은 이 폭로를 묵살했다. 국제사회는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미얀마 법원의 판결과 이 판결에 침묵하는 실권자 아웅산 수치 등을 비난하면서, 구속된 기자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해왔다. 아리스토텔레스가 여가를 강조한 것은, 그것이 민주주의의 출발점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시민들이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정치에 참여하려면 시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노예제를 옹호했다. 그 때문에 지금도 비판받는데, 시민이 여가를 가지려면 노예가 노동을 대신 해야 한다고 믿었다. 그의 계급적 시각과 별개로, 시민 정치와 여가의 상관성은 맞는 말이다. 시험 응시자 중 computer-delivered 선택하시는 분들은 또한 IELTS를 컴퓨터로 응시하는 것을 미리 준비할 수 있는 학습 자료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Menarini 소개 Menarini Group은 매출액이 36억 유로가 넘고, 직원 수가 17,000명에 달하는 이탈리아의 제약업체로, 유럽 5,345개 업체 중 13위, 전 세계 21,587개 업체 중 35위를 기록하고 있다. Menarini Group은 처음부터 연구와 국제화라는 두 가지 전략적 목표를 추구했으며, 종양학 연구개발에 대한 강한 집념이 있다. Menarini는 그 일환으로 네 가지 새 연구용 종양학 약물을 개발 중이다. 그중 두 개는 생물제제들로, 하나는 전술한 MEN 1112이고, 나머지 하나는 독소 결합 항CD205 항체 MEN 1309다. 그뿐만 아니라 Menarini는 최근 자사의 종양학 파이프라인에 이중 PIM 및 FLT3 키나제 억제제인 MEN 1703과 PI3K 억제제인 MEN 1611라는 두 개의 소형 분자를 추가했다. 그 목적은 다양한 혈액암 및/또는 고형 종양을 치료하기 위한 임상 개발을 진행하는 것이다. Menarini는 심장학, 위장병학, 기도학, 전염병, 당뇨병학, 염증 및 통각 상실증을 위한 제품으로 가장 중요한 치료 영역에서 상업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1. 배경 공작기계 시장은 신흥 국가의 경제 발전과 전 세계적인 생산 혁신 노력에 힘입어 국제적인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오쿠마는 첨단 “모노즈쿠리(monozukuri)”/제조 장인 정신의 세계적인 향상에 기여하고자 자사의 국제 판매 조직을 계속 강화할 예정이다. 아시아 시장에서 발생하는 수요 증가로 인해, 한국에서 오쿠마의 판매와 서비스 사업 기반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오쿠마는 특히 첨단 제조업에 종사하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서 견고한 지원 시스템을 유지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그만큼 불신은 우리에게 오랜 기간 존재해 왔다. 남북 간에도, 북미 간에도 마찬가지다. 70년간의 반목과 대립이 하루아침에 사라질 것이라는 기대는 환상이다. 그렇지만 손을 놓고만 있을 수도 없다. 슈퍼카지노

https://tvn31.com/ 송고민주 “평화의 시금석”, 평화 “비핵화 진일보 합의”, 정의 “기대이상 성공”한국 “비핵화 진전 없어”, 바른미래 “잔치 요란했는데 먹을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5당 지도부는 19일 오후 정부로부터 남북 정상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브리핑을 청취했다. 브리핑은 남북정상회담 서울 상황실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3명이 여야 5당 지도부를 찾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천 차관은 “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 합의서 등 굉장히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며 “후속 조치 추진 과정에서 국회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관련된 내용도 보고드리러 왔다”고 인사했다. 정부의 설명을 들은 여야의 반응은 그 성향에 따라 180도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진보성향 정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반겼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성향 정당은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 순대 특화 거리 조성, 주변에 독립기념관·유관순 열사 사적지도 천안시가 이곳 병천순대를 더 널리 알리기 위해 특화 거리를 만들었다. 병천순대거리 가까이에는 천안 유관순 열사 유적지와 독립기념관, 천안 김시민 장군 유허지, 유석 조병옥 박사 생가 등이 있다. 그 대표적 유적지로 유관순 열사의 사적지와 생가를 꼽을 수 있다. 병천순대 거리에서 차로 송고 ▲ 국립생태원은 2008년 환경부의 요청으로 총괄을 맡아 기획한 것이다. 충남 서천에 주변 나무 한 그루 건드리지 않고 보존하면서 지었다. 돌아가신 소설가 박경리 선생은 생전에 ‘환경’이라는 말보다는 ‘생태’라는 말이 더 적합하다고 하셨다. 가운데 사람이나 생물을 놓고,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것이 ‘환경’이다. ‘생태’는 사람, 생물들의 관계를 의미한다.주요 타깃 ‘집창촌’만 타격…변종 업소·온라인 성매매 알선 ‘성행’전문가들 “법 집행시스템 한계…입법취지 맞게 개선해야” 올해처럼 폭염이 내리쬐던 1983년 여름이었다. 일회성으로 6월 말 방송된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은 예상도 못 한 수많은 이산가족의 아픔과 함께 생방송을 이어갔다. 단일주제 생방송 기록을 남기며 그해 11월 중순까지 총 453시간 45분 동안 방송됐고, 모두 10만952건의 신청 건수가 접수되어 1만180여 이산가족이 상봉했다. 그해 여름은 그냥 ‘눈물바다’였다. 이 ‘장중 발표’ 방식은 4년간 유지됐다가 2010년에 정상으로 되돌아왔다. 이 파동은 한국의 통계 역사에서 오점 중 하나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평판 게임- 나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 기술 = 평판에 관해 연구해온 미국 언론인 데이비드 윌러와 기업 컨설팅·홍보 전문가 루퍼트 영거가 10년간 집필해 내놓은 신작. 저자는 사람들이 좋은 평판을 얻기 위해 실력을 쌓고 노력하지만, 치밀한 전략이 동반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라고 말한다. 이 책은 행동과 네트워크, 스토리를 중심으로 평판이 만들어지는 메커니즘을 밝히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좋은 평판이 만들어지도록 기회를 찾아내는 전략을 제시한다. 대통령부터 교황, 글로벌 기업, 마피아, SNS 스타에 이르기까지 평판으로 승자가 된 이들의 일화를 풍성하게 보여준다. 웅진지식하우스. 박세연 옮김. 296쪽. 1만6천원.법원 징계 요구 규정 효력 정지에 입장문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송고(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3면에 별도의 관련 기사에서 “북한 노동당이 핵문제 장기화로 제재에 의한 경제적 곤경이 길어질 것에 대비해 준비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3~4일 지방의 당 간부 약 2천명을 대상으로 도 단위 연설회가 열렸다”며 “정권수립일(9·9절)에 김 위원장이 연설을 통해 새로운 경제발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미국이 경제제재를 완화하지 않기 때문에 발표를 보류했다는 설명이 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한 한국 대통령인 문 대통령을 환대하며 환영 분위기를 연출했다”며 “미국과의 비핵화 협의가 막다른 길에 부딪힌 가운데 남북의 진전된 유화(분위기)를 보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의 방북에 한국의 4대 재벌 회장 등이 동행했다”며 경제인들의 행보에도 관심을 보인 뒤 전날 있었던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와의 면담 내용을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문 대통령을 공항에서 맞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마이니치신문과 산케이신문은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1면에 전했다. https://tvn31.com/

주사위 北대표단 靑 예방 불발…정부 “북측이 시간관계상 어렵다고 밝혀”"김정은 친서 전달없지만 메시지는 있어”…北대표단 오늘밤 귀환 예정(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이 우리 정부가 제안한 송고 이런 슬픈 비정규직이 한국에 600만∼800만 명이나 된다. 비정규직 문제는 경영진, 주주, 정규직이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적어도 비정규직 사원에게 불공정한 희생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 정규직 근로자들과 같은 사업장에서 비슷한 일을 하는데,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급여, 사회보장보험, 복지 등에서 홀대하거나 함부로 대한다면 분명 문제가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빼앗는 짓이기 때문이다. 송고 — ‘탈북자’라는 용어에 부정적인 어감이 있다. ▲ 법률용어는 북한이탈주민이다.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북한에 주소, 직계가족, 배우자, 직장 등을 두고 있는 사람으로서 북한을 벗어난 후 외국 국적을 취득하지 아니한 사람을 말한다. 1962년 첫 월남자를 귀순자로 부르기 시작해서 귀순용사, 귀순동포, 탈북자, 탈북민, 북한자유이주민 등으로 다양하게 불린다. 통일부는 2005년 1월부터 ‘새로운 터전에서 삶을 시작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새터민에 대해서도 단순히 먹을 것을 찾아 남한 사회에 터를 잡은 이주민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탈북민들의 거부감이 강하다.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정할 때 탈북민 전체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탓이다.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에 대한 용어가 더 큰 문제다. 북한이탈주민 자녀, 탈북민 자녀, 탈북 청소년, 새터민 청소년, 탈북 학생으로 불린다. 부모가 탈북 후 제3국에서 태어난 자녀를 가리키는 용어는 ‘제3국 출생 탈북민 자녀’, ‘이주 배경 청소년’, ‘중도 입국 자녀’ 등으로 통일부, 교육부, 여성가족부 등 정부 각 부처가 사용하는 용어가 제각각이다. 또 이들 용어에 부정적 이미지가 있어 탈북 청소년들의 심리적 위축이 우려된다. 탈북민과 자녀를 지칭하는 용어에 대해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송고▲ 한국예탁결제원은 19일 서울 사옥에서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양성 연수프로그램 수료식을 열고 수료자 11명에게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대만 누리꾼, 자살 동기된 문장의 IP추적, 베이징으로 밝혀내(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쑤치청(蘇啓誠) 대만 주일 대표부 오사카 사무처 처장이 지난 14일 자살한 이유가 중국 베이징(北京) 인터넷주소(IP)의 누리꾼이 올린 가짜 글 때문이었다고 대만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보예보딘은 “영국 측 CCTV 영상 사진의 페트로프는 사각형 귓불을 갖고 있는데 인터뷰에 나온 페트로프의 귀는 둥근 형태다”며 “다른 사람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영국 측 사진에는 페트로프의 앞쪽 머리 선이 반원 모양이지만 RT 인터뷰 영상에선 M자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진 속 페트로프의 눈은 갈색인 데 비해 영상 속 그의 눈은 푸른색이고, 입의 길이·눈꺼풀·얼굴 점 위치 등에서도 차이가 난다고 꼬집었다. 보예보딘은 “보쉬로프의 경우도 영국 측 사진 속에선 코와 정수리가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는데 영상 속에선 정수리와 턱은 왼쪽으로, 코는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다”면서 “이것만으로도 두 사람이 전혀 다른 사람임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귓불 모양도 전혀 다르고, 눈썹·머리색·얼굴 점 등도 다른 사람임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어차피 사진과 영상이라 실제 모습이 왜곡돼 보일 수도 있다며 대역이 아닌 실재 인물들일 수 있다는 반론도 제기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 한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이 아닌 사업가들이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었다고 주장했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이들의 인터뷰 내용이 거짓과 노골적인 날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TV 방송(RT)의 인터뷰에서 나온 거짓말과 노골적인 날조는 대중의 지적 수준에 대한 모욕”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이번 끔찍한 공격의 피해자들을 매우 불쾌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불투명한 미래와 미국 내 혼돈, 트럼프의 특질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외정책 변화로 한반도에 평화의 기회가 찾아온 것은 행운이다. 문재인, 트럼프 두 대통령의 ‘궁합’도 당초 우려와 달리 매우 좋은 것도 호조건이다. 과거 북핵 해법이 진전되지 못한 데는 대북 접근법이 충돌했던 한미 정상들의 미스매치도 한 원인이었기 때문이다.(서울=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이 임박하면서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 두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에 목마르다. 적성국 정상의 첫 회동이라 만난 것만으로 성공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악수와 미소만 나누고 헤어진다면 역사적 기회를 낭비하는 것이다. 판문점과 뉴욕, 워싱턴에서 다채널로 준비 협상이 있었지만, 마침표는 결국 두 정상이 찍는다. 주사위

https://zvb59.com/ 국방부의 기무사 개혁위원회(기무사개혁TF)가 고강도 기무개혁 방안을 마련하는 기준은 크게 3가지 분야로 요약된다. 정치개입과 민간사찰 금지, 특권의식 폐기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지난 5월 중순 이 TF가 발족할 당시 이 3가지 기준을 제시하면서 개혁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들은 기무부대원들의 특권의식이 ‘동향보고서’ 작성 등 거의 ‘사찰’에 가깝다는 지적을 받는 군인 ‘뒷조사’에서 비롯된다고 본다. 대통령령으로 제정된 ‘국군기무사령부령’의 제3조(직무)는 기무부대원들의 군인 등 군 관련 첩보의 수집, 작성, 처리를 보장하고 있다. 기무부대원들은 이를 근거로 군 관련 첩보와 군인 동향을 수집한다. 시시콜콜한 신변잡기 등 개인 동향이 보고서에 낱낱이 기록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 한 번 기록되면 나중에 검중하는 절차도 생략된다고 항변하는 군 관계자들도 있다. 기무 동향보고서가 위력을 발휘할 시점은 진급 시즌이다. 진급 대상자를 심사할 때 ‘기관자료’라는 이름으로 이 동향보고서가 적절히 활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지휘관들은 까마득한 후배인 ‘기무부대장’에게 쩔쩔매는 경우가 있다. 군사령관(대장) 및 군단장(중장)이 지휘하는 부대의 기무부대장은 대령이다. 사단급(소장) 부대는 중령이, 연대장급(대령) 부대는 대위가 기무부대장이다. GOP(일반전초)대대는 주로 부사관이 기무부대장을 맡고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14일 “직분에 충실한 기무부대장들이 많지만 일부는 부대 공식행사 때면 자신들이 지휘관에 이은 서열 2위인 척 한다”고 꼬집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19일 오후 부산 경성대를 찾아 청년 일자리 대책의 충실한 이행을 약속했다. 김 장관은 이날 경성대에서 열린 ‘찾아가는 청년정책 설명회’에서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고용상황이 어렵긴 하지만, 3·15 청년 일자리 대책의 주 정책 대상인 20대 후반의 취업자 수와 고용률이 크게 상승하는 등 대책의 효과가 일정 정도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책을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현장의 목소리를 꾸준히 수렴해 국민이 더욱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되도록 보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설명회에는 경성대뿐 아니라 동명대와 부경대 등 인근 대학 학생을 포함한 45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3월 15일 발표된 청년 일자리 대책의 주요 내용과 추진 현황 등을 설명하고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노동부는 청년 일자리 대책 발표 이후 현장 순회 설명회를 하고 있다. 이번이 여섯 번째 설명회다.(서울=연합뉴스) 18∼2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선발대가 육로로 평양을 찾았다. 오후에는 청와대가 공식 수행원 14명과 특별수행원인 각계 인사 52명을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그룹 대표가 포함된 게 눈에 띈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정당인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치단체장 대표로 합류했다. 통상 추석 연휴에는 1편, 많아야 2편을 관람하는 일이 대부분이다. 올해는 세 편 모두 색과 결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관객들이 어떤 조합으로 영화를 선택할지도 관심사다. ‘명당’은 조선말, 사람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명당 묏자리를 놓고 왕위를 노리는 자와 지키려는 자간 치열한 쟁탈전을 그린다. ‘명당’ 관계자는 “가족 관객한테 익숙한 사극 장르인 데다 조승우·지성이라는 신뢰도가 두터운 배우가 출연해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시성’은 고구려 때 안시성 성주 양만춘과 5천 명 군사가 20만 당나라 대군에 맞서 88일간 싸워 이긴 안시성 전투를 그린 작품. 시선을 붙드는 장대한 전투 장면이 강점이다. ‘안시성’ 측은 “시사회 이후 입소문이 좋게 나고 있다”며 “예매율도 점점 치고 올라올 것”으로 예상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진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자는 유화적인 메시지를 미국 측에 공개적으로 발신했다. 리 총리는 19일 “분쟁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어떠한 일방주의도 가시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국 톈진에서 열린 제12회 ‘하계 다보스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양국 간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나서 중국 최고 지도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문제 삼고 있는 위안화 환율 문제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방어 논리를 폈다. 그는 “최근 위안화 환율에 일정한 폭의 파동이 일었다”며 “어떤 이는 이것이 의도적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근거도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일방적 평가절하는 단점은 많고 이익은 적어 중국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해 수출을 자극하는 길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s://zvb59.com/

더킹카지노 [로이터 제공]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 주민 2명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18일 전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서 팔레스타인인 2명이 이스라엘군 항공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분리장벽에 접근해 의심스러운 물체를 설치한 것을 발견한 뒤 공습했다고 밝혔다. (뉴욕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적인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 INVNT가 회사의 새로운 직책인 PR&마케팅 이사로 Brea Carter를 임명하면서 팀 확장을 이어갈 것을 발표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지린(吉林) 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의 조선족 총인구가 송고2016년 5월부터 2년간 업무 종합감사서 부적정 업무 83건 적발…기관경고 요구(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시가 원칙을 어긴 인사를 하고, 성과상여금과 수당 지급도 부적정하게 한 사실이 감사 결과 드러났다. 석장리 구석기 축제, 문화재 야행, 백제문화제, 군밤 축제 등 계절마다 특색있는 다양한 축제도 열린다. 최근엔 제민천 아티스트와 백제 미마지탈공연 등 사업을 개발하는 등 명품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인천 강화군과 함께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을 한 시는 16∼18일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주간 행사도 진행한다. 16일 오전 10시에는 숭덕전에서 백제 5대왕 고유제를, 17일 오후 1시에는 공산성 주차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자체 선포식을 할 예정이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남북 간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다각적 계획을 구체화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공식화는 분단 이래 첫 북측 최고지도자의 방문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한 상호의지를 확인한 것에 더 나아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진전을 이뤄낸 것은 괄목할만한 성과”라며 “유관국 전문가의 참관하에 동창리 미사일 시설을 영구 폐기하기로 한 부분은 지난 북미정상회담의 약속을 완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로써 한반도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단계에 들어섰다”면서 “이제 남은 과제는 함께 그 길로 나아가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김해=연합뉴스) 인제대학교 박물관이 문화재청이 주관하고 김해시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 ‘토크(TALK)하면 통(通)하는 생생 가야 나들이’라는 주제로 2017년부터 시작한 생생문화재 사업은 김해 지역에 있는 주요 가야 문화유산을 찾아보고 그 가치와 의미를 발견하는 프로그램이다. 2019년 프로그램에서는 김해지역 시각장애인 역사·문화기획 전문단체 ‘비추다’와 협업으로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울리는 ‘토크토크(Talk Talk), 귀로 듣고 마음으로 보는 가야 이야기’ 프로그램을 처음으로 진행한다. 점자 활동지, 3D프린터로 구현한 가야유물 암전 상자 등이 프로그램에 활용된다. 송고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 지상에서는 MDL을 기점으로 남북 각각 5㎞ 구간을 적대 행위 중단구역으로 설정했다. 서부전선부터 동부전선까지 MDL을 기점으로 남북 10㎞ 구역이 지상 완충지대인 셈이다. 이 완충지대에서는 포병 사격과 연대급 이상 부대의 야외기동훈련이 전면 중지된다. MDL 인근에는 GOP(일반전초) 연대가 있다. 이 연대는 3개 대대로 이뤄지는데 1개 대대는 전방, 2개 대대는 후방에 있다. 105㎜ 견인포 등을 중심으로 후방대대 위주로 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군은 “통상 야외기동훈련은 MDL로부터 5㎞ 후방에 있는 GOP 연대 예비 대대 위주로 진행되므로 이런 합의가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5년 8월 비무장지대(DMZ)에서 DMZ 남방한계선 남쪽에 있는 경기도 연천군 중면 야산으로 14.5㎜ 고사포 1발을 쏜 데 이어 MDL 남쪽 700m 지점으로 76.2㎜ 평곡사포 3발을 발사하는 등 이 완충지대에서 도발한 사례가 많다. 이런 완충지대에서 남북한 상호 총·포격 도발이 정전협정 이후 96회에 달하는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군은 “지상에서의 완충지대 설정은 군사력이 집중된 MDL 상의 실질적 군사적 긴장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에비앙카지노

바카라 ▲ 한화건설(대표 최광호)은 이달 초 인천 남구 주안2-4동 재정비 촉진지구 내 ‘서울여성병원 복합개발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지난달 24일 용인시 수지구 동천 주상복합 개발사업에 이어 서울여성병원 복합개발사업 등 최근 다용도 복합단지를 연달아 단독 수주하면서 주거와 상업시설이 같이 있는 복합개발사업 분야 강자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여성병원 복합개발 신축공사는 아파트 864가구와 7만6천625㎡ 규모의 메디컬센터(1개 동), 7만500㎡ 규모의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공사비 4천138억원이 투입되며 10월 착공한다. 한화건설이 지난해 공급한 복합단지 ‘광교컨벤션 꿈에그린’, ‘여수 웅천 디아일랜드’ 등은 상품성과 입지의 장점을 잘 살려 지역 랜드마크 역할을 했다. 주거 가치와 미래가치를 모두 인정받은 ‘광교컨벤션 꿈에그린’은 한화갤러리아, 한화호텔&리조트 등과 협업을 통해 한화그룹의 역량이 집결된 사업으로, 갤러리아 백화점, 수원 컨벤션센터 등의 상업시설을 비롯해 한화리조트 아쿠아리움 등 단지 내에서 주거·문화·상업시설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원스톱 프리미엄 복합단지이다. 레지던스(생활형 숙박시설) 345실, 오피스텔 171실, 고급리조트, 상가로 구성된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는 웅천지구에서도 바다와 가장 가까운 입지에 주거·생활·휴양·문화를 단지 안에서 모두 누리는 프리미엄 레저 복합단지로 지어지면서 여수뿐 아니라 전남지역에서 높은 인기를 얻었다. 한화건설 개발사업실 김만겸 상무는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향후에도 뛰어난 품질과 서비스를 갖춘 복합단지를 지속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송고 한국의 중앙집중 현상은 6·13 지방선거에서도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은 압승을 거두었다. 자유한국당은 궤멸하다시피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한반도평화 노선이 지지받은 결과다.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도 시대 변화를 따라잡지 못하다 심판받았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가 의료환경이 열악한 농어촌 지역에 의사를 추가로 배치하고 도시지역 병원에 의료보조인력을 확대하는 등 보건의료체제 개편에 나섰다. 중도 실패자를 양산하는 의과대학 교육제도도 다양성과 전인적 의사 양성이라는 목표에 따라 손질하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엘리제궁에서 의료정책 개편 설명회를 하고 내년 의료예산 인상 폭을 기존의 2.3%에서 더 높인 2.5%로 높였다고 밝혔다. 내년 프랑스의 보건의료 예산은 총 4억 유로(5천300억원 상당)이며, 정부는 2022년까지 공공 의료 시스템 정비에 34억 유로(4조5천억원 상당)를 투자하기로 했다. 프랑스는 도시지역 의사들이 환자 치료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의료보조 인력 4천명을 추가로 채용하기로 하고, 의사 1명당 환자 수가 많은 농어촌 지역에 400명의 의사를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더 원활한 응급의료 체계 구축을 위해 비응급 환자의 경우 1차 진료기관으로 돌려보내는 비율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농어촌 지역의 병원 폐쇄 우려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프랑스의 공공 의료시스템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지만, 인구 고령화와 저성장으로 인한 재정압박이 가중되면서 공공의료 체계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대형 병원, 특히 도시지역이 아닌 농어촌 병원은 의사는 물론 병상과 간호사 부족이 심각해 지역민들의 불만이 가중돼 왔다. 마크롱 대통령은 “변화가 없이는 의료시스템이 붕괴하고 말 것”이라면서 “향후 50년을 내다보고 의료정책을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오토쇼 조직자들은 11월 26일 – 11월 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8년 행사에서 50종 이상의 신차 공개가 확정되었다고 오늘 발표했다. 송고”국제사회 협력 중요…차분하고 질서있게 준비할 것”"총리 ‘금리’ 관련 발언은 원론적 얘기…재정정보 유출은 심각한 일”(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여건이 조성된다면 남북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양의지 대신 이흥련을 선발 포수로 내세웠다. 이흥련은 입대를 앞둔 송고”남북정상회담 관련 논의…’FFVD 공통목표 달성때까지 압박지속’ 중요성 확인”(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강경화 외교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이틀 연속 전화통화를 하고 회담과 관련해 조율에 나섰다.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헤더 나워트 대변인 명의의 보도자료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어제, 그리고 오늘 다시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며 한미 외교수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통화에서 한미 외교 장관은 북한 비핵화 노력과 남북 간 대화 및 협력을 계속해가는 데 있어 긴밀한 조율을 유지해나가기로 했다고 나워트 대변인은 전했다. 양측은 한미 동맹의 힘의 중요성과 함께 김 위원장이 합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라는 공통의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압박을 지속해 나가는 것의 중요성에 관해 확인했다고 나워트 대변인은 밝혔다. 앞서 외교부는 한미 외교부 장관이 전화통화로 회담 준비상황과 최근 남북관계 진전 동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17일(한국시간) 밝힌 바 있다. 한미 외교수장은 그동안 현안이 있을 때마다 핫라인을 구축, 긴밀한 조율을 해왔으나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이틀 연속 통화한 것을 두고 미국 측이 전하려고 한 ‘특별한 메시지’가 있거나 양측이 긴박하게 조율하려던 내용이 있던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폼페이오 장관은 국무부의 보도자료 배포에 앞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날 대북제재 결의 위반 문제와 관련해 미국의 요청으로 소집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를 거론, “전 세계적인 제재는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에 있어 필수적인 부분”이라며 제재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개츠비카지노

https://hwj65.com/ 송고’미투’ 유명인 첫 실형…”권력 복종할 수밖에 없는 피해자 처지 이용”8명에 18차례 상습추행 인정…”미투 운동에 용기 얻은 피해자들 증언 신빙성 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으로부터 이 부회장의 방북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 쪽에서 요청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이 부회장을 특별히 집어서 방북을 요청한 적이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 “네, 없었다”고 답했다.(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오는 10∼12월 전국에 아파트 12만8천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12월 전국의 입주 예정 아파트는 작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12만8천34가구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6만3천838가구로 작년보다 8.6% 늘고, 지방은 6만4천196가구로 1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는 10월 인천 송도 2천708가구, 김포 한강 1천770가구 등 2만1천719가구가 입주한다. 11월은 의정부시 2천608가구, 하남 미사 2천363가구 등 1만5천670가구, 12월엔 송파 가락 9천510가구, 안성 당왕 1천657가구 등 2만6천449가구에서 입주가 이뤄진다. 지방은 10월 부산 연제 2천293가구 등 1만6천861가구, 11월 강릉 유천 1천976가구 등 2만1천262가구, 12월 김해 율하2 2천391가구 등 2만6천73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60㎡ 이하 3만8천95가구, 60∼85㎡ 8만2천23가구, 85㎡ 초과 7천916세대로, 85㎡ 이하 중소형 주택이 전체의 93.8%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체별로는 민간 10만1천991가구, 공공 2만6천43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9/2240772-1-b Media and visitors show great interests in CETROVO’s magic window, which can transform into a touch-screen and allows passengers to perform tasks like watching videos and even paying tickets on it. (이천=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잘 알려진 교외 나들이는 이제 지겹다. 특별한 나들이할 곳은 없을까? 주머니 사정이 녹록지 않아 멀리 나가기도 부담이 되는 요즘이다. 해외 여행이 일상화하면서 한국인들의 여행 패턴도 많이 달라졌다. 이제 가짜는 먹히지 않는다. TV 프로그램 가운데서도 ‘리얼’이 대세가 된 이유다. 이런 사람들의 눈높이를 충족시켜줄 만한 나들이 장소를 찾아보자. 우연한 기회에 이천의 도자 예술촌인 ‘Ye’s Park’(예스 파크)를 찾았을 때, ‘이게 리얼이구나!’ 딱 그런 느낌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쌍용자동차 해고 사태 희생자 추모를 위해 서울 대한문 앞에 5년만에 다시 차려졌던 추모 분향소가 79일만인 19일 자진 철거됐다. 최근 쌍용차 노사가 해고자 복직에 합의하고, 정부가 손해배상·가압류 철회 등 쌍용차지부의 요구사항을 상당 부분 존중한 데 따른 것이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 범대위는 이날 오후 7시 마지막 문화제를 연 뒤 대한문 앞 분향소를 자진 해체했다. “당신과 함께여서 행복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이 날 문화제에는 쌍용차 해고노동자들과 시민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화제는 세상을 떠난 쌍용차 조합원 30명의 넋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으며 이어 각종 문화 공연이 이어졌다. 김득중 쌍용차 지부장은 “수많은 분이 성금을 모아주셨고 대한문에 와서 눈물을 흘려주셨다. 이분들의 힘이 있어서 (복직) 합의에 이르렀다”며 “그 연대의 힘을 어디에 있다 하더라도 잊지 않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호규 민주노총 금속노조 위원장은 “‘마음 모아 힘 모아 현장으로 돌아가자’는 구호를 늘 쌍용차 집회 때마다 외쳤다”며 “수많은 사람이 쌍용차에 마음을 모아줬고 힘을 모아줘서 해고노동자들이 이렇게 (복직이) 됐다”며 시민들에게 큰절을 올리기도 했다.日과 ‘납치자 재조사’ 합의 이틀 만에 발표…南 압박 의도인 듯(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이 억류 중인 남한 선교사 김정욱 씨에게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송고재정균형 노력 강조…대선 이후 연금개혁안 처리 추진 시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재무장관이 헤알화 가치 방어를 위한 정부 개입 가능성을 일축했다. 13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에두아르두 과르지아 브라질 재무장관은 전날 북동부 포르탈레자 시에서 열린 국영은행 행사에 참석, 헤알화 가치 하락을 막으려고 정부가 개입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과르지아 장관은 “최근의 달러화 강세는 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외부 요인에 따른 것”이라면서 “현시점에서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조치는 거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헤알화 약세 원인을 10월 대선을 둘러싼 정치적 불확실성보다는 신흥국 통화 약세를 초래하는 글로벌 환경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https://hwj65.com/

에비앙카지노 물론, 낙하산 사장을 내려보내는 정치권과 정부도 나름대로 논리를 갖고 있다. 방만 경영을 일삼고, 월급과 복지혜택은 많으면서, 일은 적게 하는 무사안일의 조직에 개혁의 칼을 들이대야 하는데, 내부출신 사장으로 가능하겠느냐는 것이다. 언뜻 보면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그 말이 맞는다면 공기업 방만 경영은 벌써 사라졌어야 했다. 개혁적 인사들이 수십 년간 낙하산으로 내려와서는 고치고 또 뜯어고쳤다는데, 방만 경영이 여전하다는 지적은 예외 없이 매년 나온다. 왜 그럴까. 개혁도 그 조직을 잘 알아야 제대로 할 수 있는 법이다. 모르면 그 구성원들에게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경우가 많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당나귀로 비유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소방관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당나귀로 비유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소방관 송고WP “시카고 경찰, 2010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27%”‘사망자 없는 총격사건’ 용의자 체포율 한자릿수(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번화가에 관광객과 쇼핑객들이 바쁘게 돌아다니고 교외 주민들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는 시간, 도시 남부와 서부 빈민가에서 하루 평균 10명이 총에 맞아 2명이 숨진다. 더 이해하기 어려운 일은, 제한된 지역에서 총격이 그렇게 빈발하는데도 총 쏜 용의자가 잡히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31일(현지시간) “아무도 붙잡히지 않는다. 경찰은 아무것도 해결하려 들지 않는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지난달 시카고 남부에서 참담한 총기 사고를 당한 디앤젤로 노우드(30)의 사연과 함께 시카고 빈민가의 치안 부재 실태를 전했다. 노우드는 지난달 30일 한 주류 가게에서 형 오머(35)와 같이 총격을 받았다. 노우드는 배·가슴·팔목 등에 총상을 입고 입원했다가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머리와 가슴에 총을 맞은 형은 현장에서 숨졌다. 그는 “형 지인들을 우연히 만났는데 시비가 오가다 한 사람이 총을 꺼내 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원한 지 사흘 만에 형사가 찾아와 사진 한 장을 내밀며 ‘총 쏜 사람이 맞는지’ 물었다. 그런데 나는 그를 모르고, 사건 당시 본 얼굴도 제대로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서 이런 일은 일상”이라며 “형사들은 이제 전화도 없다. 한 달이 지났지만 용의자는 잡히지 않았다”고 개탄했다. 노우드 형제는 총기 폭력이 전염병처럼 만연한 시카고의 또다른 사건 피해자들일 뿐이다. 올들어 지금까지 시카고에서 최소 2천68명이 총에 맞아 331명이 숨지고 1천737명이 부상했다. 총기 외 폭력을 포함하면 살인사건 피해자는 388명에 달한다. 신문은 미국 어느 도시도 이 정도는 아니라며 “그런데도 이곳에서 대다수 살인사건이 미결 처리되며,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엔 수사조차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부자료를 인용, “2010년 이후 지금까지 시카고 경찰은 살인사건 용의자의 27%를 검거했을 뿐”이라며 미국 50개 대도시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라고 전했다. 시카고대학 범죄연구소에 따르면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 시카고 경찰의 용의자 체포율은 한자릿수로 내려간다. 특히 그 숫자는 2014년 10%에서 2015년 7%, 2016년 5%로 점점 더 떨어졌다. 신문은 “다른 도시도 패턴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경우 2013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71%에 달하나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30%대로 떨어진다고 전했다.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의 경우 2016년부터 2017년 사이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67%,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18%였다. 시카고 경찰은 “용의자 체포율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면서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이 지난해 33%에서 올해 44%로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경찰청 대변인은 “문제 해결을 위해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며 올 연말까지 살인사건 전담 수사관 300명을 추가 고용(1천2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폭력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소수계 사회가 경찰에 협조하지 않아 용의자 체포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입장이다. 실제 주민들은 사건을 목격하고도 보복이 두려워 신고를 하지 못하고, 피해자는 범죄 연루 가능성이 드러날까 신고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동시에 주민들은 “범죄에 속수무책이고 끼워 맞추기식 수사를 하는 경찰을 신뢰하기 어렵다”며 “자경단을 활성화하는 편이 낫겠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입장료 7천원을 내면 음료를 내준다. 사실 음료값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충분히 한 번쯤 들러볼 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리라. 옥천면을 벗어나기 전에 아름다운 수형의 소나무들이 길가에 줄지어 서 있는 곳을 찾아가보자. 과장하자면 빛 좋은 날에는 유명사진 작가인 배병우의 소나무 시리즈라도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에비앙카지노

트럼프카지노 송고ICT기업 진입 예외적 허용…대주주 신용공여·지분취득 금지카카오·네이버·넥슨·넷마블 수혜 대상…한도초과 심사 관문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차지연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보유 한도가 34%로 확대된다. 재벌기업의 인터넷은행업 진입은 원천 배제하되 정보통신기술(ICT) 주력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진입을 허용한다. 산업자본의 사금고화를 막고자 중소기업외 기업 대출은 원천 금지된다. 대주주 대출과 대주주 지분 취득 역시 허용되지 않는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통과됐다. 전반적으로는 8월 국회 논의 당시 출발점인 정부·여당안과 유사하지만 재벌을 배제하는 문제를 시행령에 위임한 부분에 차이가 있다. 인터넷은행에는 산업자본의 지분보유한도가 34%로 격상된다. 현행 은행법상 규제 한도는 4%(의결권 없이 10%)다. 당초 25%, 34%, 50% 등 3가지 안이 논의됐으나 최초단계부터 가장 유력했던 34%로 의견이 모였다. 여야 간 핵심 쟁점이던 재벌 배제 문제는 법이 아닌 시행령으로 규정하되, 법상에는 경제력 집중에 따른 영향과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을 고려해 산업자본을 승인한다는 조항만 뒀다. 정무위는 대신 금융위가 시행령을 정할 때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고, 기업집단내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이 높은 회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해달라고 부대 의견을 명시했다. 이는 자산 10조원이 넘는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대상 기업 집단을 우선 배제한다는 의미다. 즉 대기업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막는다는 것이다. 다만 여기에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은 인터넷전문은행업 발전 기대를 감안해 허용한다는 단서가 달렸다.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이란 기업집단 내 ICT기업 자산 합계액이 기업집단 내 비금융사 자산합계액의 절반 이상이 되는 기업을 의미한다. ◇ 여전한 물 부족 조금만 시내를 벗어나 차를 달리면 노란 물통을 들고 물을 길으러 다니는 아이들을 숱하게 만날 수 있다. 처음에는 카메라를 꺼내 이런 아이들을 마구 찍었지만, 며칠이 지나고 나서는 카메라를 꺼낼 생각조차 안 하게 됐다. 물을 길으러 다니는 아이들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다. 번역을 맡은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은 책 서두에서 페레스 전 대통령이 종전 선언이라는 역사적 전환점을 눈앞에 둔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이 더없이 크다고 평했다. “도저히 함께할 수 없을 것 같았던 팔레스타인 지도부와 이스라엘이 극적으로 손을 잡고 평화협정(오슬로협정)을 맺기까지, 그 누구도 실현 가능하리라고 기대하지 않았으나 그는 상상했고 실현해냈다. 이 부분은 우리의 숙명인 남북문제를 풀어가는 데 중요한 참고가 될 것이다. … 세상에는 아무리 두드려도 열리지 않는 문이 있다. 그러나 두드리지 않고 저절로 열리는 문은 없다. 페레스 대통령은 아무리 육중한 자물쇠로 잠겨 있는 문이라도 한없이 두드리는 삶을 살아왔다.” 송고자서전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고 한 시몬 페레스 전 이스라엘 대통령 자서전이 한국어판으로 출간됐다. 이스라엘 건국과 함께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중동의 평화를 지지했다. 우리는 비정규직의 눈물에 책임이 없을까. 어떻게 보면 경영진, 주주, 정규직 사원의 묵시적 담합이 비정규직의 고통을 만들어냈을 수도 있다.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인도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한 두 정상의 합의는 큰 기대를 낳는다. 남북은 구체적으로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의 이른 시일 내 개소에 합의했고,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먼저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산가족 문제는 더는 시간을 끌 여유가 없다. 남북 당국이 평양선언을 계기로 전면적 생사확인을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의 근원적 해법에 이번에야말로 속도를 높이길 촉구한다. ‘완전한 비핵화’ 방법과 시간표에 대한 구체적 합의가 관건이다. 북미관계 정상화와 체제 보장, 신뢰구축에 대한 로드맵도 나와야 한다. 김 위원장이 언급했다는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남은 시간은 2년여에 불과하다. 동결, 신고, 사찰, 검증 등 정상적인 과정을 거치기엔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 파격적인 조치가 있어야만 가능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북미 양측이 두 번째 정상회담의 조속 성사와 회담 개최 시 성과를 위해 절박성을 갖고 지금부터 집중적인 협의를 벌여야 한다.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조속한 방북이 한 방법이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 체류하는 외국인들도 내국인 전용주식인 송고(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고 나가지 못했다. 그렇다 해도 강이 썩지는 않을 것이라 당원과 국민은 생각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호소도 있었지만, 젊은 패기보다는 원숙한 경륜이 선택받았다. 그리하여 여의도 정치 리더십에선 ‘올드 보이들의 시대’가 개막됐다 트럼프카지노.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선언을 막 발표한 만큼 현시점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될지는 당분간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이번 회담에서 북일정상회담 문제가 거론됐는지 확인됐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은 피한 채 “다양한 정보 제공을 받고 있다”고만 답했다. 그는 ‘한국측으로부터 이번 정상회담 내용에 대해 언제, 어떤 방식으로 설명을 들을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적절하게 정보공유를 받고 있다”며 “구체적 내용은 언급을 피하겠다”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김세영( 송고 그러나 백악관은 매너포트의 유죄 인정 결정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전적으로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것(매너포트 유죄 인정)은 대통령, 그리고 송고(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지난달 미국의 주택건설 경기가 호조를 보였다. 미 상무부는 8월 주택착공 건수가 연율 환산 128만2천 건으로 전월 대비 10만8천 건(9.2%) 증가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문가들의 예상치(124만 건)를 웃도는 수준이다. 다세대 주택 건설이 크게 늘면서 전체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다만 건설 경기의 선행지표인 허가 건수는 8월 122만9천 건으로 전달 대비 5.7% 감소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직업전선에 일찍 뛰어들기 위해 고등학교를 그만두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뉴질랜드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고등학교를 그만둔 17세 이하 젊은이들은 총 3만4천763명으로 3만2천233명이었던 2016년보다 7.8% 증가했다. 대학 등 상급학교 진학을 하지 않고 공부를 그만둔 18세 이상 젊은이도 2만8천397명에서 2만8천677명으로 1% 증가했다. 이에 따라 대학 입학 자격을 취득하고 고등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의 비율은 2016년 40.9%에서 지난해는 40.1%로 줄어들었다. 이와 관련, 교육부차관보인 크레이그 존스 박사는 뉴질랜드 언론에 많은 학생이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전에 학교를 그만두고 취업 전선에 뛰어들고 있다며 “실제로 지난해 15세에서 19세 사이 고용이 1.5% 증가했다”고 말했다. 올해 21세인 비앙카 필킹턴(여)은 그런 젊은이들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무엇을 할 것인지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단지 대학에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으로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직전에 학교를 그만두었다. 그는 “나는 사무실에 박혀 있는 게 싫어 육체적으로 하는 일을 원했는데 누군가가 기술을 배워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그는 전기 기술을 배우기 시작해 견습 전기 기술자로 돈도 벌고 기술도 배우는 생활에 대단히 만족해하고 있다. 산업훈련연맹의 조시 윌리엄스 이사장은 학교 공부를 그만두고 기술을 배우려는 젊은이들의 숫자가 매년 6만 명 정도 되는데 지난해는 6만3천440명으로 갑자기 껑충 뛰었다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시장의 모든 분야에서 학교를 그만둔 젊은이들로는 다 채울 수 없을 만큼 수요가 많아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데 대해 놀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학에서 공부한 젊은이 중에도 뒤늦게 기술을 배우려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해 기술훈련 과정에 새로 등록한 사람들의 29%가 대학 학위를 가진 사람들로 14%였던 2010년과 비교할 때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서천=연합뉴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추석을 맞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씨큐리움 한가위 전통 놀이마당’ 문화행사를 23∼26일(24일 제외) 개최한다. 해양생물과 민속놀이의 연계문화체험이라는 주제의 이번 행사는 전통놀이와 해양생물을 이용한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한다. ‘전통놀이 체험마당’은 씨큐리움 야외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등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23일과 25일은 씨큐리움 로비에서 현장 접수를 통해 ‘해양생물 손거울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안용락 전시교육실장은 “추석에 고향을 찾은 지역민과 서천을 찾은 방문객이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해양생물과 우리의 전통놀이 체험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명절의 여유를 즐기는 뜻깊은 시간을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고

카지노사이트 한미정상회담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송고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이 후보자가 과거 최저임금의 하한선을 설정하는 내용을 포함한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반대한 점을 거론하며 지금은 최저임금 인상을 옹호하는 데 대해 ‘카멜레온’이라고 비꼬기도 했다.석 달 만에 검찰 재소환…올해만 네 번째 포토라인에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송고건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 휴머니티스 6,7번째 시리즈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건국대학교 아시아·디아스포라 연구소가 아시아계 미국인의 여정을 분석한 ‘집으로 가는 길’과 1930∼40년대 아시아를 살아간 조선인을 성찰한 연구서 ‘아시아 트러블’을 동시에 출간했다. 조선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임경규 교수가 집필한 ‘집으로 가는 길’은 고향을 떠난 아시아계 미국인이 미국에서 집을 찾던 여정을 구체적으로 조명함으로써 디아스포라와 집의 관계를 역사적으로 분석한다. 아시아계 미국인의 ‘미국인 되기 과정’과 그들 속에서 보이는 디아스포라적 이중성을 면밀히 탐색했다. 이 과정에서 추상적 차원의 디아스포라 개념을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수준으로 끌어내리는 동시에 학문적 초점도 놓치지 않았다.(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은행은 19일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2%의 물가 목표 실현을 위해 현행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유지하기로 다수 찬성으로 결정했다고 NHK가 전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를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고 10년 만기 국채 금리(장기금리)도 계속 0%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일본은행이 일본 내 경기 상황에 대해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며 이전 견해를 유지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4∼6월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2년 3개월 만에 높은 수준으로 성장하는 등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일본은행은 예상 물가 상승률에 대해 “보합권 내에서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재)한국방문위원회는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관광협회와 함께 송고 Learn more about taking IELTS on computer: https://www.ieltsasia.org/kr/en/choose-test-format 충칭시 우롱 지구 위원회 홍보부는 “건강한 중국,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충칭, 아름다운 우롱”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가 “관광+스포츠+문화”를 통합 발전시키려는 우롱 지구의 중요한 시도라고 전했다. 심재설 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은 “기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롯데 자이언츠는 조홍석의 결승타로 송고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2사 후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4년 연속 700만 관중 돌파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 카지노사이트

바카라 2위를 차지한 ‘손 더 게스트’ 역시 입소문을 타는 추세가 만만치 않다. 샤머니즘과 결합한 한국형 엑소시즘 드라마로 기대를 모은 드라마는 1회 시청률이 1.6%를 기록하며 ‘역시 마니아를 위한 드라마인가’ 했지만 과감한 연출 등이 호평받으면서 2회 2.9%로 껑충 뛰어오르며 대중성 확보도 목전에 뒀다. 그동안 ‘곡성’이나 ‘검은 사제들’ 등 퇴마나 구마를 테마로 한 영화는 여럿 있었지만 안방극장에서는 오랜만이다. 연출 역시 앞서 언급한 두 영화를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 곳곳에 삽입되면서 안방에서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줬다.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약 10년 만에 다시 보는 김동욱-김재욱 조합도 흥미롭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김동욱은 이번에 ‘영매’라는 쉽지 않은 역할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낸다는 평을 받는다. ‘보이스’, ‘사랑의 온도’로 연이어 시청자 사랑을 받은 김재욱 역시 ‘검은 사제들’ 속 강동원과는 또 다른 구마사제 캐릭터를 보여준다. 다만 15세 이상 시청가 프로그램 치고는 너무 무섭고 잔인하다는 지적도 있다. ‘손 더 게스트’가 주목을 받으면서 OCN은 오는 11월 또 다른 엑소시즘 드라마 ‘프리스트’도 주말극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굳이 반대 의견만을 의도적으로 내도록 하는 장치가 이곳저곳에서 도입되고 있는 것은 그렇지 않을 경우 빚어질 수 있는 오류를 경계한 때문일 것이다. 이는 한 조직이 집단적 확증편향에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장치이기도 하다. 확증편향이란 선택적으로 인지하는 편향된 현실 인식 방식을 말한다. 문화예술계에 따르면 서울에선 여의도 KBS홀과 장충체육관이 이번 공연 장소 후보로 물망에 오른다. 1천600여석 규모인 KBS홀은 첫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된 2000년 분단 후 첫 남북 교향악단의 합동연주회가 열린 바 있다. 장충체육관은 2005년 ‘자주평화통일을 위한 8.15민족대회가 열렸으며 4천500석 규모다.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은 현재 보수 공사를 진행 중이며, 예술의전당은 10월 공연 일정이 꽉 찬 상태로 확인됐다. 세종문화회관은 일정 문의가 없었다고 전했다. 주요 지방자치단체들은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을 유치하기 위한 물밑 경쟁이 치열하다. 서울 이외 지역 공연지 후보로는 인천(인천아트센터), 광주(국립아시아문화전당), 경기도 고양(고양아람누리), 경남 창원(성산아트홀) 등이 거론된다. 하지만 비교적 보호주의적 색채가 강했던 조코위 정부에서도 인도네시아에 대한 외국 기업의 투자는 꾸준히 늘어왔다. 송고 SK건설은 안재현 사장을 중심으로 매머드급 재난상황실을 설치하고 구조, 구급, 복구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아타프 주로 가는 길에 우연히 들른 이재민 수용소는 북새통이었다. 한 회사의 작은 건물 창고에 100여 명의 이재민이 몰려 사흘째 차가운 바닥에서 칼잠을 자고 있다고 월드비전 관계자가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쿡 CEO는 전날 닛케이의 인터뷰 요청에 이렇게 답한 뒤 “우리는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넓은 폭이 있다는 걸 안다. 또 사람들이 지불할 수 있는 넓은 폭의 가격대가 있다”고 말했다. 쿡은 “많은 혁신과 가치를 제공한다면 기꺼이 그것에 대해 대가를 지불할 사람들의 영역이 있다는 것을 늘 생각해왔다”면서 “우리에겐 합리적인 사업을 할 수 있는 상당한 규모의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쿡의 언급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베일을 벗은 신형 아이폰의 가격이 역대 가장 비싸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아이폰 XS 가격은 999달러(113만 원), XS맥스는 1천99달러(124만 원), XR은 749달러(85만 원)부터 판매된다. 하지만, 512기가바이트(GB)의 최대 스토리지 용량을 적용하면 아이폰 XS맥스 가격은 1천449달러(163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이는 세전 가격으로,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 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다. 환율 변동성까지 고려하면 단순 환산가격보다 실제 국내 출시 가격이 최대 20만 원 정도 높게 책정된다. 10월 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신형 아이폰 가격은 XR을 포함해 모두 100만 원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512GB 용량의 아이폰 XS맥스는 205만 원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이다. 아이폰 XS와 XS맥스 출시일은 오는 21일로 정해졌다. 선주문은 14일부터 받는다. 미국, 일본 등 16개국에서 먼저 출시되며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6개 항목 14개 세부 내용으로 이뤄진 ’9월 평양 공동선언’을 19일 발표했다. 세부 실행 계획 중 하나로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담겼다. 2024년 하계올림픽은 프랑스 파리에서, 2028년 올림픽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다. 현재 여러 도시 분산 개최를 추진하는 독일, 호주 브리즈번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올림픽위원회도 유치에 관심을 보인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바카라

카니발카지노 일상생활에 지장 없는데도 5·6급 일괄면제…”질병을 병역기피 수단으로 악용”"대체복무로 국가에 기여해야” vs “형평성 논리로만 판단하면 안 돼” 방문객은 이 센터에서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삼성전자가 보유한 첨단 기술을 두루 접할 수 있다.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오늘날의 소비자, 특히 밀레니얼 세대는 독특한 경험을 추구한다”며 “삼성 오페라하우스는 이들을 포함한 많은 소비자와의 교감을 통해 이제까지와는 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인도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에는 360도로 움직이는 4차원(4D) 의자 등 첨단 기술이 어우러진 여러 체험 장비도 마련됐다. 송고장내 함성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환호 더 커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 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문 대통령은 화동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카밀레리 신임 CEO “2022년 말에는 SUV도 첫선”(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배출 가스 규제에 직면한 전 세계 자동차업계가 친환경 자동차 개발에 속속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럭셔리 스포츠카 업체 페라리도 2022년까지 차종의 대부분을 하이브리드카로 채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뉴스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루이스 카밀레리 신임 페라리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간) 페라리 본사가 있는 마라넬로에서 향후 5년을 겨냥한 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지난 7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세르지오 마르키온네의 뒤를 이어 페라리의 새 수장을 맡은 카밀레리 CEO는 “2022년까지 15종의 신형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면서, 전체 차종의 약 60%는 석유와 전기 모두를 동력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료 소비량이 많은 고성능 최고급 차를 생산하는 페라리는 지난 몇 년간 하이브리드 차량은 숫자가 극히 제한된 한정판으로만 선보여왔다. 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 삼성과 SK는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임성남 외교부 제 송고요호 아태소위원장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지원” 이 시점에서 북한이 군사당국자 접촉을 하자고 한 것은 최근에 발생한 남북 군사적 충돌이나 5·24 조치 해제의 조건 등과 관련해 긴밀한 논의를 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은 북한의 도발로 남북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한 직후이며,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을 코앞에 두고 있는 시점이다. 북한은 이달초 실세 3인방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보내 고위급 접촉을 수락한다는 메시지를 우리 측에 전해 남북관계 개선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다시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해서 우리 함정과 교전을 하고,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직후 휴전선 남쪽으로 고사총 수백발을 발사했다. 총탄중 일부는 우리 측 민가에 떨어졌다고 한다. 희생자가 나왔을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화전양면(和戰兩面) 전술을 쓰고 있다고 풀이했다. 북한의 도발 의도는 자명하다. 잦은 침범으로 NLL을 유명무실화시키고, 총탄으로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막겠다는 것이다. 문제는 우리 측이 북한의 그러한 전술에 어떻게 대응하느냐는 것이다. 북한의 전술에 우리 대북정책의 근간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 즉, 도발에는 강력히 대응하면서 원칙있는 남북대화를 통한 관계개선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신용정보협회는 19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근수 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과 차관급인 여수세계박람회 사무총장을 거쳐 제10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 임기는 다음 달부터 3년이다. 금지 대상은 모피로 만들어졌거나, 모피가 부분적으로라도 쓰인 의류·핸드백·신발·모자·귀마개·보석류·열쇠고리 등이다. 다만, 중고 모피제품은 판매가 허용된다. 조례 제정을 주도한 밥 블루멘필드 시의원은 “이번 결과는 바람직한 입법상의 승리이자 도덕적 승리”라고 말했다. 그는 ” 송고 우리카지노

우리카지노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고 언급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특히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비핵화 문제와 관련, “공동선언 내용 외에도 많은 논의”를 했다고 밝혀 선언이 담지 않은 ‘+α’의 비핵화 방안이 있을 수 있다는 해석을 낳고 있다. 이런 가운데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김 위원장이 핵사찰에 합의했다”는 글을 올리며 향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틀 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화의 물꼬가 트이고 (북미) 두 정상이 다시 마주 앉는다면 비핵화 문제가 빠른 속도로 진척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강조한 문 대통령에게는 고무적인 반응이다. 이제 문 대통령 중재역의 포커스는 다음 주 유엔총회 차 이뤄지는 미국 뉴욕 방문에 맞춰질 전망이다. 김 위원장과의 대면에서 확인한 북한의 정확한 비핵화 관련 입장을 들고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서로 이견을 보이는 부분의 접점을 찾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문 대통령의 구상대로 북미 정상이 비핵화 문제를 담판 짓기 위한 2차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비핵화와 관련한 북미 간 더욱 진전된 합의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파주시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 마을인 통일촌 이완배 이장도 “연천 포격 도발이나 연평도 포격 때 주민들은 대피소에서 생활해야 하는 등 불편한 점이 많았다”며 “또 늘 총소리와 포격 소리를 들으며 살아왔다”고 말했다. 이완배 이장은 이어 “남북 합의가 잘 이행돼 그동안의 불편이 사라지길 바란다”며 “남북관계가 더욱 좋아져 민통선 지역 출입도 자유롭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2015년 8월 20일 북한군이 발사한 고사총탄이 날아와 24시간 대피소 생활을 해야 했던 연천군 중면 주민들도 남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적 합의에 반가움을 피력했다. 당시 포격 도발 직후 연천, 파주, 김포 애기봉 인근 등 6개 면 주민 547명이 대피한 바 있다. 연천의 유일한 민통선 마을인 중면 횡산리 은금홍 이장은 “국민 전체가 반길만한 일”이라며 “접경지여서 군부대 훈련이 일상화한 곳이라 더욱 환영하며 남북관계가 더 큰 진전을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Commenting on the agency’s latest appointment, Scott Cullather, CEO, INVNT said: “We’re incredibly excited to have Brea join our tribe, and to be bringing this role in-house. More and more of our clients are looking to us to strategize and deliver unexpected and unforgettable experiences for them around the world, and this new global role represents another step forward in INVNT becoming the best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in the world. 송고(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유명 외과전문의와 그의 여자친구가 상습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약을 먹이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고 오렌지카운티 검찰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특히 피해자들이 환각 상태 또는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요된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 클립이 1천 개 가까이 발견돼 피해자가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CNN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남부 뉴포트비치의 유명 외과전문의 그랜트 윌리엄 로비쇼(38)와 여자친구 세리라 로라 라일리(31)는 2016년 이후 두 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들에게는 약물에 의한 성폭행, 비인가 약물 소지, 불법 화기류 소지 등 여러 혐의가 적용됐다고 검찰은 말했다. 이들은 2016년 뉴포트비치의 바에서 만난 피해자에게 술을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라일리의 아파트로 데려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가해자 커플이 젊고 매력적이며 매우 단정한 용모를 지니고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어울렸다가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말했다. 로비쇼는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브라보’에 출연해 얼굴이 많이 알려진 인물이다. 토니 래커카스 검사는 현지신문에 “피해자들은 이 커플에 안도감을 느꼈다. 그들은 양의 탈을 쓴 늑대였다. 때로는 그 늑대가 외과전문의일 수도 있고, 아름다운 여성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래커카스 검사는 “영상을 보면 피해자들이 항거할 수 없는 상황에 빠져 있는 걸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로비쇼와 라일리가 2016년 4월 이후 요트 파티와 바에 피해 여성들을 초대해 만취하게 하거나 몰래 약물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환각 상태에 빠트린 뒤 섹스파티를 벌이면서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둔 것으로 보고, 다른 피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에비앙카지노

트럼프카지노 A number of development parks have been established in Liaoning in recent years, including Dalian Development Zone, China and Germany (Shenyang) High-end Equipment Manufacturing Industrial Park, Liaoning Free Trade Pilot Zone. These development parks have played a positive role in providing opportunities for domestic and overseas enterprise to invest and make cooperation in Liaoning, which are conducive to the further development of investors. Currently, 190 of the world’s top 500 companies have investments in Liaoning. (*3) 전송 손실(transmission loss): 전기 신호가 통신선을 따라 이동할 때 겪게 되는 저하 정도”동창리 발사장 폐쇄는 북핵폐기 핵심 아냐…군 정찰 능력 무력화”(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는 공허한 선언”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 리스트를 제출하거나 국제사회의 검증을 받겠다는 내용이 없다”며 “9월 평양공동선언은 지난 1·2차 회담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핵 폐기의 핵심은 동창리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장 폐쇄가 아니다”라며 “합의문에 명시된 ‘영변 핵시설 폐기’의 경우도 ‘미국이 상응 조치를 먼저 취하는 경우’라는 매우 애매한 조건이 달렸다”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에 비해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한 것은 북한의 위협이 제거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군과 동맹국의 정찰 능력을 완전히 무력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군과 경찰을 현지에 파견해 구조를 돕도록 했지만, 중장비가 없어서 거의 맨손으로 작업하는 실정이다. 현지 주민들은 아직도 여진과 쓰나미에 대한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한 50대 주민은 기자와 인터뷰를 하던 중 약한 진동이 일자 급히 오토바이에 타고 고지대로 대피했다. 롬복 섬 북부 해안에선 언덕 위마다 파란색과 주황색의 텐트가 쳐졌다. 일부 지역에선 주택 수십 채가 모조리 무너져 주인 잃은 가축 한두 마리 외엔 인적을 찾을 수 없는 유령마을이 형성돼 있었다. 북롬복 지역으로 가는 길에는 자원봉사자를 태운 차량과 구급차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낙석투성이의 이 도로에서는 굽이굽이마다 ‘지진 피해자를 도웁시다’란 글이 적힌 팻말을 든 현지인들이 지나는 차량을 상대로 모금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벵갈루루서 11일 개관…삼성 체험센터 중 최대 규모(벵갈루루[인도]=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삼성전자가 ‘인도의 실리콘밸리’ 벵갈루루에서 독특한 형태의 대형 모바일 체험센터를 오픈했다. 삼성전자는 1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남부 카르나타카 주(州)의 주도인 벵갈루루에서 모바일 체험센터 ‘삼성 오페라하우스’ 개소식 행사를 열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추상화가 유영국(1916∼2002)도 10년 만에 경매 최고가를 새롭게 썼다. 굵고 검은 선과 면 분할로 장엄한 산맥을 표현한 1959년작 ‘작품’은 6억 원에 낙찰, 기존 기록(‘무제’ 5억 원)을 깼다.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1932∼2006) 작품 최고가를 기록할지 주목받은 ‘나의 파우스트 – 교통’은 예상과 달리 새 주인을 찾지 못했다. 1992년 국립현대미술관 회고전에서 공개된 작품으로, 탑 모양 구조물에 TV 모니터 25개를 쌓아 올린 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이다. 이날 경매에서는 김구림(82) 1998년작 ‘무제’도 수십차례 경합 끝에 낮은 추정가 4배에 가까운 6천900만 원에 낙찰됐다. 위 낙찰가에는 경매사 수수료(부가가치세 포함 16.5%)가 포함되지 않았다. 트럼프카지노

https://ymb23.com/ ◇ 성냥이 사라지자 ‘성냥문화’도 없어졌다 생활필수품 성냥은 불을 켜는 도구라는 의미를 넘어 우리 생활에서 문화 그 자체가 됐다. 친지나 친구가 새로 집을 마련하거나 이사를 한 뒤 집들이를 하면 대부분 성냥을 선물했다. ‘작은 불씨에서 성냥불이 켜지듯 가세(家勢)가 펼쳐져라’는 의미에서였다고 전해진다. 식당이나 유흥업소는 업소명과 전화번호, 약도 등을 인쇄한 명함 절반 크기의 작은 홍보용 성냥갑에 성냥을 넣어 손님들에게 공짜로 나눠줬다. 식당이나 카페, 주점 상호가 인쇄된 성냥갑을 모으는 취미를 가진 사람도 한때는 많았다. 식당 등 접객업소 내부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던 시절에는 모든 테이블마다 사각형이나 팔각형 모양을 한 성냥갑이 놓여있었다. 약속시간에 먼저 온 사람들은 담배를 피우지 않더라도 성냥갑에서 성냥개비를 꺼내 탑을 쌓으며 일행을 기다렸다. 어린이들도 일상에서 성냥을 쉽게 접할 수 있었기에 더하기나 빼기 셈 공부를 할 때 성냥개비를 사용하기도 했다. 성냥개비로 다양한 평면도형을 만들어 놓고 개비를 옮겨 특정 모양을 만드는 문제를 친구나 연인끼리 내고 푸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이처럼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 잡았던 ‘성냥문화’도 성냥이 사라지면서 덩달아 자취를 감췄다. 집들이 선물은 휴지나 주방 세제로 바뀌었다. 식당이나 유흥업소 홍보 성냥갑은 업소명과 전화번호가 찍힌 가스라이터가 대신하게 됐다. 친구나 일행을 기다리면서 성냥개비로 탑을 쌓던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만지면서 시간을 보내게 됐고, 어린이들 셈 공부는 플라스틱으로 된 교구가 성냥개비 역할을 넘겨받았다. 탈세 의혹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는 당연하다. 탈세 자체가 국고를 터는 절도행위와 다름없는 중대 범죄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소득 격차 확대로 인해 서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부자들이 소득을 숨기고 세금을 안 내는 것은 사회분열마저 초래할 수 있다. 남북문제 포괄 논의…구체적 합의는 없을듯당국자 “상호 관심사 달라…타결 목표 조율 단계 아니다”(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제약 없는 무역은 둥관-아프리카의 사람 대 사람 교류를 확장시키며, 합의된 상호신뢰, 상호혜택 및 윈-윈 협력을 증진시킨다. 에스카 아시아 콘퍼런스에서, 에어비퀴티는 절충-복원형 업탄 보안 프레임워크(Uptane Security Framework) OTA(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데이터관리 서비스를 시연한다. OTA매틱은 차량에서 전송 및 설치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신뢰성과 무결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서명 관리 도구 및 프로세스를 탑재한 업테인(Uptane)을 활용, 클라우드로부터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데이터관리를 안정적이고 안전하게 조정 및 자동화한다.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은 어떠한가. ▲ 최근 몇 년간 북한에서 장애인 인권문제와 관련,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북한은 2012년 런던 패럴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패럴림픽에 참가했다. 2016년 말에는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했다.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것은 이번 평창 패럴림픽이 처음이다.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접근이 바람직하다. 인권이 완벽한 나라는 없고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다는 전제하에 인권 보장이 잘되지 않는 나라는 다른 나라가 지원해서 인권 수준을 높이겠다는 취지이다. 근본적으로는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인권 신장에 가장 중요하다. 그것은 궁극적인 목표이고, 민주주의가 안되더라도 인권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 그 좋은 예가 북한의 장애인 인권이다.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하면 잘 이행하고 있는지 심사를 받는다. 이를 통해 장애인 인권이 개선된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영화를 보고 나면 궁금해지는 배우가 있다. 어떤 생각을 지녔는지, 어떤 심정으로 연기했는지 직접 듣고 싶어진다. 지난 13일 개봉한 영화 ‘죄 많은 소녀’(김의석 감독)에 출연한 전여빈(29)도 그런 배우 중 하나다. 신인임에도 강렬한 연기로 스크린을 압도한다. ‘올해의 발견’ ‘괴물 신인’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다. 그가 맡은 배역은 여고생 영희. 전날 마지막까지 함께 있던 친구 경민이 숨진 채 발견되자, 주변 사람들은 영희를 경민의 죽음을 부추긴 장본인으로 몰고 간다. 영화는 한 사람의 죽음을 놓고 그 주변인들이 보이는 다양한 반응을 담는다. 저마다 무게는 다르지만, 죄책감을 느끼며 그 죄책감을 벗어나려 발버둥 친다. 전여빈은 죄책감, 분노, 무력감, 환멸 같은 다양한 감정에 휩싸여 저도 어쩔 줄 모르는 영희를 실제 자신인 듯 표현해냈다. “영희는 친구의 죽음에 죄책감을 안고 있지만, 완전히 인정하기도, 벗어날 수도 없는 상황이었던 것 같아요. 주변인들도 마찬가지고요. 선악의 경계에서 왔다 갔다 하는 모호한 마음과 행동을 표현하는 게 우리 영화의 과제였습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https://ymb23.com/

https://hwj65.com/ 라스베이거스를 넘어 세계 최대의 도박 도시로 부상한 마카오는 전날 태풍으로 인해 15일 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다. 이는 마카오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33시간의 영업 중단 끝에 이날 오전 8시부터 마카오 전역의 카지노가 다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마카오 곳곳의 저지대와 주요 도로가 침수 피해를 겪고, 2만여 가구에 정전 사태가 발생해 마카오 관광산업의 완전 정상화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마카오에서는 최소 1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고용위기·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 기업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주는 특별인증을 한다고 송고(서울=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이 임박하면서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 두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에 목마르다. 적성국 정상의 첫 회동이라 만난 것만으로 성공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악수와 미소만 나누고 헤어진다면 역사적 기회를 낭비하는 것이다. 판문점과 뉴욕, 워싱턴에서 다채널로 준비 협상이 있었지만, 마침표는 결국 두 정상이 찍는다. Bowsprit가 관리하는 부동산 포트폴리오의 규모는 2018년 6월 30일 현재 약 13억 싱가포르 달러다. 모든 것이 인터넷과 연결되는 IoT 시대가 열림에 따라, 2020년 전후는 5G가 운용되기 시작할 것으로 기대된다. CCL(*2)은 고주파대역의 5G 적용을 위한 PCB에 사용되는 소재로, 그 생산을 위해서는 낮은 전송 손실(*3)을 가진 소재가 필요하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현행 난민법의 난민 인정자 처우에 관한 규정이 추상적이어서 난민 인정자들이 실질적인 사회보장 서비스를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슬 난민인권센터 활동가는 19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난민인권연구회 주최로 열린 ‘인권위 이주 인권 가이드라인 모니터링 결과보고회’에서 ‘사회보장서비스에의 접근성 및 정보제공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렇게 밝혔다. 현행 난민법은 난민 인정자에 대해 우리 국민과 같은 수준의 사회보장을 받는다고 규정하면서 처우와 관련된 9개 조항을 두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령이나 관련 법령에 위임한다. 이 활동가는 “해당 규정이 너무 포괄적이어서 실제로 얼마만큼 난민 인정자의 처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없다”며 “난민 인권단체들도 인정자 개별 사례를 일일이 문의해야 하는 정도로, 인정자들은 스스로 사회보장 서비스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18일 2박 3 일정으로 시작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그 향배에 촉각을 세웠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속도와 전망을 좌우할 가늠자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실행조치에 대한 가시적 성과물을 견인, 북미 간 가교가 되길 바라는 기대감이 미국 조야에서 제기되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8일 오전 현재 평양 남북정상회담 관련해 트윗 등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신중한 모드를 이어갔다. 2일차 회담이 남아 있는 데다 회담 내용에 대해 아직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답보 상태를 이어온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욱이 트럼프 행정부의 국정운영 난맥상을 다룬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발간과 뉴욕타임스(NYT) 익명 칼럼 기고,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고교시절 성폭행 의혹 제기 등 잇단 대형 악재 돌출로 궁지에 몰리면서 국면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현재 미국의 최대 관심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리스트 신고와 종전선언을 맞바꾸는 ‘평양 빅딜’이 이뤄지느냐이다. ‘핵 신고 약속→종전선언→북한의 핵 신고 이행’, ‘단계적 신고와 이에 따른 종전선언’, ‘핵 신고와 종전선언 동시 진행’ 등이 절충안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종전선언에 앞서 가시적 비핵화 실행조치를 줄곧 요구해온 미국의 눈높이에 맞는 ‘북한의 행동’을 끌어내느냐가 관건이다. 일각에선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불능화를 담보로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트럼프 행정부 안팎에서는 이 정도로는 불충분하다는 흐름이 우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 빅딜’이 성공할 경우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도 한층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첫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6·12 북미정상회담을 ‘역사적인 조미(북미) 상봉’으로 표현하며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그러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바라보는 미국측 시선을 ‘장밋빛’으로만 보기는 어렵다. 손에 잡히는 조치 없이 포괄적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데 그치면 북미 대화가 다시 탄력을 받기 힘들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우려와 경계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조야의 회의론과 이에 따른 대북 강경대응론에 힘이 실리고 한미 공조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이 가장 경계하는 시나리오는 남북관계 개선의 속도가 비핵화 진도를 훌쩍 앞지르는 경우이다. 대북 제재로 대변되는 미국 주도의 국제적 압박 전선이 느슨해지는 등 미국이 생각하는 비핵화의 동력이 현저히 완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그동안 수차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해온 미 국무부가 이번 평양행에 그룹 총수단이 대거 동행하는 데 대해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언급, 남북경협의 과속 가능성에 제동을 거는 듯한 해석을 낳은 것도 이러한 맥락과 맞닿아있다. 미국은 정상회담 개최 전날인 17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완 움직임을 성토하며 유엔 안보리 이사회를 소집하는 등 충실한 제재 이행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NN방송은 “문제는 북한이 미국과 평화적, 생산적 관계가 구축되지 않는 한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미국은 김정은이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으면 평양과의 관계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멈췄음을 보여주는 가시적 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여전히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개발하고 있다는 신호가 있다는 게 유엔 정무국의 판단이어서 미국은 여전히 경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회담이 성공한다면 연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길을 닦을 것”이라면서도 “이러한 진전은 환상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믿지만, 트럼프 행정부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은 그렇지 않다”는 브루킹스 연구소의 조너선 폴락 선임연구원의 진단을 소개했다. 폴락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납득시킬 무언가를 김정은으로부터 얻어내는 게 문 대통령의 도전”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행동에 대한 증거 없이 이 게임이 무기한 계속될 수 있느냐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도록 달래는 데 실패한다면 한반도는 전쟁 위기로 내몰렸던 지난해의 긴장상태로 회귀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전달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날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https://hwj65.com/

더킹카지노 “미국,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중요한 역할 직시해야”(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관영 매체와 관변 학자들은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킬 것으로 기대하면서도 미국을 겨냥해 비핵화 과정에 대한 중국의 역할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17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평양 회담은 북미간 협상 교착상태 속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송고▲ 이차영 충북 괴산군수는 오는 18∼21일 필리핀 비슬릭시에서 열리는 제3회 아시아 유기농대회에 참석한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일 공동연구진이 ㏁(메가옴)급의 높은 영역에서 표준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불변의 저항 실현에 새길을 텄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전자기표준센터 채동훈 책임연구원팀이 일본 연구진과 함께 ‘양자저항 연결로 만들어진 고저항값이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다’는 성질을 최초로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도량형국(BIPM)에서 발행하는 국제 측정과학 분야 권위지 ‘메트롤로지아’(Metrologia) 10월 호에 실릴 예정이다. 1㏁은 100만Ω에 해당하는 전기저항이다. 전기저항은 전류가 물체를 통과하기 어려운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모든 전자기기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회로 기본 요소로 저항이 들어가야만 한다. 저항을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기준 역할을 하는 게 저항표준이다. 저항값이 실제와 다르면 전류·전압에도 영향을 미쳐 제품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델리대 출신 박사학위 소지자는 현재 동명대가 개설 중인 영어 교과목의 담당 교수로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인도 최고 명문 델리대 출신의 기초과학 분야 우수한 교원을 확보할 수 있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 이 부회장의 이번 첫 방북으로 삼성도 현대처럼 대북사업의 물꼬가 본격적으로 트일지에 재계가 관심을 기울이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삼성전자만 놓고 보면 북한의 인프라와 기술 숙련도 등을 감안할 때 과거처럼 가전제품을 위탁가공 생산하는 것 외의 협력모델을 떠올리기 어려워 보인다. 그러나 삼성그룹 계열사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건설·조선·상사·바이오·광고 등 검토해볼 만한 대북사업 시나리오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CNN도 이날 이 부회장의 방북을 조명하면서 “남북한 경제가 연결되고, 한국이 아시아 대륙과 연결될 수 있는 육로가 생기고, 수익성이 높은 무역과 인프라가 개방될 수 있는 계획들을 문재인 정권이 제시했다”며 “이런 계획은 결국 삼성과 다른 재벌들에도 (사업적) 혜택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20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충남 서천군에 있는 국립생태원 에코리움에서 ‘어린 왕자와 함께하는 지구별 여행’ 체험 전시를 개최한다. 국립생태원이 보유한 보아뱀, 사막여우, 바오바브나무 등 소설 ‘어린 왕자’에 나오는 동식물을 소설의 명대사와 함께 볼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문화일보(서울) = 김정은 위원장 이르면 年內 서울 답방 ▲ 내일신문(서울) = 남북정상, 오늘 백화원에서 ’9.19′ 합의문 발표 ▲ 아시아경제(서울) = 남북 ’9월 평양공동선언’ 서명…북미대화 물꼬 ▲ 헤럴드경제(서울) = “더이상 군사 긴장 없다”…남북정상 합의문 서명 ▲ 이투데이(서울) = 재계 ‘일감규제’ 선대응 ‘자회사 매각’ 속도낸다 특히 이번 강좌 개설은 방통대 측의 요청에 따라 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지원으로 성사됐다. 현재 인도에는 송고 이에 다른 경찰관이 이 남성에게 총을 여러 발 발사해 현장에서 체포했다. 브뤼셀 경찰 대변인은 “한 남성이 오늘 아침에 흉기로 경찰관을 공격했다”면서 “다른 동료 경찰관이 이 남성에게 총격을 가해 이 남성은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 대변인은 공격을 받은 경찰관은 머리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전했다. 범인의 신원과 범행동기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 지역 주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2~3발의 총소리를 들었고 경찰관이 바닥에 쓰러진 남성에게 ‘칼을 버려, 칼을 버려’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이날 사건이 발생한 곳은 불법체류 난민들이 주거하는 캠프가 있는 공원 인근이다. 앞서 지난 5월 말 벨기에 남동부에 있는 제3의 도시 리에주시에서는 외출 나온 재소자가 흉기로 경찰을 공격한 뒤 총기를 빼앗는 테러 사건이 발생, 경찰관 2명과 행인 1명이 숨졌다 우리카지노.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러시아의 반정부 성향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남성 멤버 표트르 베르질로프(30)를 치료 중인 독일 병원 측은 독극물에 중독된 징후가 명백히 보인다고 밝혔다. 베를린의 세리테 병원 측은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독극물 중독 증세로 러시아에서 긴급치료를 받고 독일로 이송된 베르질로프의 상태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11일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난입한 문제로 재판에 참석한 뒤 심한 중독 증세를 보였다. 세리테 병원 측은 러시아에서 신속히 치료를 받지 않았다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었고, 러시아에서 위장 세척과 투석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베르질로프가 여전히 혼란스러운 상태에 있지만, 회복 중이고 침대에서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담당 의사는 독극물이 명백히 사용됐다는 징후가 있지만, 6일이 지난 상황이어서 독극물의 종류를 확인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Kaspersky Lab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후반기 업계 자동화 시스템에는 거의 18,000개에 달하는 변종 멀웨어가 발생했으며, 그중에서 가장 큰 피해를 본 부문은 에너지 부문이라고 한다. ▲ 네이버는 내달 11~12일 열리는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사전 참가 신청을 홈페이지(deview.kr/2018)에서 18일과 19일 각각 오후 3시부터 선착순으로 받는다. 올해로 11주년을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웹·모바일·인공지능·딥러닝·빅데이터·검색·증강현실(AR)·블록체인 등 44개 세션이 열린다. (서울=연합뉴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류현진은 언제나 빅게임 피처였다. 강한 담력으로 투구를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 임 실장은 “북쪽도 상당히 적극적인 의사가 있다”고 전해 남북이 이미 합의에 가까운 의견접근을 본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낳았다.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이 대남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한 탓에 중단과 재개가 반복됐다. 그랬던 북한이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적극적이라고 하니 이번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가 커진다.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에 관한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지면 남북의 적십자를 창구로 후속접촉을 통해 이를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근 개소한 남북연락사무소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간 실무접촉 창구로 활용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수 있다.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짐바브웨에서 콜레라가 발병해 1주일만에 18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행정관리가 전한 것으로 AFP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수년간 지속된 행정 부재로 상수도를 갖추지 못한 빈민가가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면서 주민들이 오염된 물을 마시며 콜레라와 장티푸스 감염 위험에 노출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일부 외곽지역에서는 수주 간 식수가 말라 주민들이 오염된 물을 길어 식수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레멘스 두리 하라레 보건국장대행은 “오늘 아침까지 18명이 사망했다”라고 전하고서 하라레 남서부 빈민 거주지인 음바레, 부디리로, 글렌 뷰 등지에서 최소 400명의 주민이 콜레라나 장티푸스에 걸려 병원 신세를 졌다고 밝혔다. 짐바브웨에서는 지난 2008년 최악의 콜레라 발병 사태로 10여만 명이 감염돼 이 중 4천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무가베의 뒤를 이은 에머슨 음낭가과 신임 대통령은 오는 2030년까지 짐바브웨를 중진국

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

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은옥 민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추진 전략 보고회를 열고 도의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유재룡 도 경제정책과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민간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파트너십 구축’ 등 도의 4대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사회문화 분야 교류를 강화하고 산업단지 개발 등 기반 조성을 지원하는 한편 양돈 사육단지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산림 황폐화 복구 사업을 진행하는 등 농·축·수산·임업 분야 개발 지원 사업을 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북한 경제개발구 개발에 참여하고 한반도·동북아 고속 교통 물류망을 건설하는 등 22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원표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 팀장이 ‘남북 경제 협력 방안’을 주제로 도의 남북 경협 수요와 북한 경제 상황 등을 소개한 뒤 충남 남북 경협 모델을 제시했다. 미중 무역분쟁에도 지난 8월 우리나라의 대중, 대미 수출은 각각 20.8%, 1.5% 증가했다. 그러나 관세 대상 품목 규모가 지금의 4배인 2천억달러로 증가하면 우리나라가 받는 영향도 커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당장 눈에 두드러지게 드러나지 않더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누적될 수 있으며, 무엇보다 미중이 전쟁을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로 관세를 부과한 품목만 5천745개라 정확한 영향 평가가 매우 어렵다는 것도 문제다. 문병기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제는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국이 반격하면 미국이 아직 관세를 부과하지 않은 품목에 또 관세를 부과할 텐데 이런 확전 양상 자체가 매우 큰 리스크”라고 말했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통상보복이 계속 수위를 높여가는 게 걱정”이라면서 “이렇게 되면 우리 기업으로서는 향후 경영전략이나 투자계획을 세우기가 어렵고 경영 불확실성이 굉장히 커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정부도 무역전쟁 확산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으며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기관과 함께하는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회의’에서 업계 영향과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전월분씨 별세, 문동연(전 직지농협 전무)·해연(목사)·성준(LS네트웍스 대표이사)씨 모친상 = 16일, 김천의료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18일 오전 8시. ☎ 054-429-8280. (서울=연합뉴스) 송고▲ 전월분씨 별세, 문동연(전 직지농협 전무)·해연(목사)·성준(LS네트웍스 대표이사)씨 모친상 = 16일, 김천의료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18일 오전 8시. ☎ 054-429-8280. (서울=연합뉴스) 송고 닛산, 포르셰, 볼보와 기타 여러 유명 자동차 제조사들이 오토모빌리티LA에서 신차 발표를 확정했으며 테슬라 또한 현재의 전체 모델을 본 행사에서 전시할 계획이다.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학살을 두둔하고 언론탄압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송고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902-1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on the left) and Chris Feng Global CEO of Shopee Group (on the right) announcing the price of Honor 9i in Indonesia 베트남도 개 식용 문화가 많이 남아 있어 시장과 식료품점에서 개고기를 흔히 볼 수 있고, 식당도 제법 있는 편이다. 고양이 식용은 덜한 편이지만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작은 호랑이’라는 별명으로 고양이 고기가 유통되고 있다. 개·고양이 고기를 취급하는 업소가 하노이에만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에 속한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공항을 건설할지에 대한 결정이 또다시 연기됐다. 정부는 19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어 ‘흑산 공항 신설 관련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을 심의했지만, 논의가 길어지면서 자정 가까운 시간에 정회를 선언했다. 환경부는 “시간 관계상 정회를 하게 됐다”며 “10월 5일 이전에 속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국립공원위원회 위원장인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정회 후 브리핑에서 “사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를 진행했지만,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며 “오늘 10시간 가깝게 논의했기 때문에 다음에는 진행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공식적으로 연기나 보류가 아닌 정회한 것이기 때문에 10월 5일 이전에 속행되는 회의는 이날과 같은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가 된다. 서울지방항공청은 1천833억 원을 들여 흑산도 68만3천㎡ 부지에 1.2㎞ 길이 활주로와 부대시설 등을 갖춰 50인승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소형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지방항공청은 이날 제124차 회의가 열리기 하루 전 통행량 데이터, 자연환경 조사, 활주로 안전성, 지역경제 파급력 등 4가지 사안을 보완하겠다면 심의 연기를 요청했다. 국립공원위원회는 회의 개최를 강행했지만 심의 연기 여부를 놓고 참석자들이 치열한 갑론을박을 벌이면서 쉽사리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 당연직 9명, 민간 당연직 1명, 민간위원 11명 등 모두 21명이 참석했다. 오후 7시 40분께 회의가 잠시 정회하자 공항 건설 주장에 힘을 싣고자 상경한 박우량 신안군수는 박 차관과 면담을 자청했다. 박 군수가 박 차관을 회의실 옆방으로 데려가 문을 걸어 잠근 채 자신들의 의견이 더 반영될 수 있도록 심의를 연기해달라고 거칠게 요구하면서 회의는 오후 9시 15분에야 재개됐다. 이 과정에서 신안군 공무원과 민간위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면서 신고를 받은 경찰 2명이 현장에 출동하기도 했다. 박 군수는 회의 속행 이후 기자실을 찾아와 “민간위원들이 공항 건설 사안을 부결시키려고 모여서 담합을 하고 환경부는 이를 방치하고 있다”며 “환경부가 이처럼 미온적인 것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반기를 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심의를 연기해 1∼2년이라도 시간을 갖고 사업을 보완해야 하는데, 부결시키겠다는 결론을 이미 내린 채 회의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군수는 취재진과도 격한 언쟁을 벌였으며, 공항 건설이 무산될 가능성을 우려한 일부 신안군 주민도 격앙된 모습이었다. 공항이 건설되면 서울에서 흑산도까지 가는 데 7시간 이상 걸리던 것이 1시간대로 줄어든다. 국립공원위원회는 2016년 11월 흑산도 공항 건설 여부에 관한 심의에서 철새 등 조류 보호 대책 등을 요구하며 안건을 보류한 뒤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지역 주민들은 섬 주민 교통 불편 해소와 관광 활성화를 들어 신속히 추진할 것으로 요구하지만, 환경단체는 환경 훼손과 경제성, 안전성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반대 목소리를 높여왔다.

https://tvn31.com/ 올해처럼 폭염이 내리쬐던 1983년 여름이었다. 일회성으로 6월 말 방송된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은 예상도 못 한 수많은 이산가족의 아픔과 함께 생방송을 이어갔다. 단일주제 생방송 기록을 남기며 그해 11월 중순까지 총 453시간 45분 동안 방송됐고, 모두 10만952건의 신청 건수가 접수되어 1만180여 이산가족이 상봉했다. 그해 여름은 그냥 ‘눈물바다’였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축구전문 매체인 풋볼채널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을 ‘세계 최고의 왼쪽 측면 공격수’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란이 우라늄농축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3천∼4천개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에 따르면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전날 남서부 파르스주에서 성직자 집회에 참석해 이란은 우라늄농축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란이 2015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맺을 당시 원심분리기 9천개를 가동 중이었다며 “지금은 원심분리기 숫자가 3천∼4천개로 줄었다”고 말했다. 라리자니 의장은 이어 “미국과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음모를 꾸미고 그들이 요구했던 합의(핵합의)를 폐기했다”고 비판했다. 2015년 핵합의에 따르면 이란은 나탄즈에서 10년간 상업용(핵연료봉 제조용) 생산을 위한 원심분리기를 5천60개까지 가동하고 포르도 지하 핵시설에서 원심분리기 1천44개를 연구용으로 쓸 수 있다. 로이터통신과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란이 우라늄농축 프로그램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전했다.인도적문제 해결·민생 인프라구축·동질성회복 조치 北에 일괄 제안 드레스덴공대 연설서 “통일은 역사적 필요…남북교류협력사무소 설치해야” “北산모·유아에 영양보건지원, 北복합농촌단지조성·남북중 협력사업 추진”"北核 버리면 동북아개발은행·동북아다자안보협의체 추진” (드레스덴=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독일을 국빈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정부가 자가말초혈액 조혈모세포 이식 등 일부 인체 세포 치료를 허용했다. 이 덕분에 수많은 암 환자 등이 혜택을 보게 됐다. 대만 위생복리부는 ‘특정의료기술 검사검증 의료기기 시행 혹은 사용관리 방법’을 공표, 6일 자로 6개 항목의 인체 세포 치료를 허용했다고 대만 연합보 등 주요 언론이 5일 일제히 보도했다. 6개 항목의 인체 세포 치료는 자가말초혈액 조혈모세포 이식, 자가면역세포 치료, 자가지방줄기세포 이식, 자가섬유아세포 이식, 자가골수중간엽줄기세포 이식, 자가연골세포 이식을 말한다. 이 같은 조치로 대만의 말기암 환자, 1~3기의 암 환자, 중증화상 환자, 퇴행성 관절염 환자 등은 신약 임상실험이나 해외 원정 치료 없이 대만에서 세포 치료를 할 수 있게 됐다. 스충량(石崇良) 위생복리부 의료사업부 책임자는 이 같은 조치로 혜택을 볼 암 환자는 수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천스중(陳時中) 위생복리부 부장(장관)은 세포 치료는 환자 본인부담금이 많으므로 의료기관 치료결과에 따른 비용청구 방식을 장려한다고 말했다.제대로 된 안전장비 없이 근무하다 추락…남은 자녀들 ‘막막’사연 소개 후 하루 만에 4천620만원 모여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조선총독부는 조선 식민통치 20주년을 맞아 1929년 9월 12일부터 10월 31일까지 경성 경복궁에서 박람회를 열었다. 이 기간에 조선 궁궐 경복궁에는 각종 신식 건물이 들어섰고, 일본에서 수집한 다양한 물품이 전시됐다. 소명출판은 건국대 아시아콘텐츠연구소가 기획한 자료집 ’1929년, 조선을 박람하다’ 중 첫 번째 책 ‘조선박람회 기념사진첩’을 출간했다. 1930년 3월 20일 조선총독부가 공식 간행한 책을 영인해 싣고, 사진 설명문은 연구소가 우리말로 옮겼다. 경성부 전경을 시작으로 조선총독부 청사, 개회식, 전시관 내부를 촬영한 사진들이 실렸다. 그중에는 경회루 양옆으로 첨탑이 솟은 풍경을 담은 사진도 있다. CRRC Sifang 엔지니어링 부문 Deputy Chief인 Ding Sansan은 신세대 열차에 대해 “경량화는 더 나은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기 위한 매트로 빌딩 개념”이라며 “탄소섬유는 이용 가능한 최첨단 소재이며, CETROVO가 이 기술을 멋지게 흡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체, 대차 프레임, 운전석 장비 캐비닛 모두 탄소섬유 복합재료로 제작됐기 때문에 열차에 더 가볍고 새로운 기능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이 생겼다”라고 설명했다.연방하원 연설…”무슬림·유대인도 우리 사회의 일부”EU 회원국 상대로 난민 문제 연대 촉구시리아서 화학무기 사용 시 군사개입 가능성 열어놔 또 비핵화 진전을 의미하는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긴 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추진하기로 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금강산관광사업은 2008년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사건으로, 개성공단은 2016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고조에 따른 대응조치로 각각 중단됐다. 남북경협의 상징처럼 여겨지다 보수 정권을 거치면서 차례로 중단됐던 두 사업을 재개해 남북관계의 복원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로 읽히기도 한다. 그러나 북한 철도·도로 현대화를 위한 본격적인 공사나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사업 재개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북한 비핵화가 진전돼야 한다는 점에서 언제 현실화할지는 불투명하다. 양 정상은 이 밖에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조속히 개소하기로 했고, 지난 4월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 답방 성격인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10월 중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남북 합의서에 비핵화와 관련된 조항이 구체적으로 담긴 것도 남북관계가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했음을 보여준다는 평가도 나온다. 평양공동선언에는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북한의 동창리 엔진시험장 영구 폐쇄 등 구체적 내용이 담겼다. https://tvn31.com/

블랙 잭 자앙은 “(대통령을 대면했을 때) 지금 아니면 이런 얘기를 못 꺼낼 것이라는 생각에 입을 열었다”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려고 한 게 아니라 정말 취업전선에 무슨 일이 있는 건지 알고 싶어 그랬다. 그리고 (대통령의 충고는) 도움이 안 됐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조언한 대로 “이미 레스토랑에서 접시닦이 일도 해봤다”고 덧붙였다. 요즘에도 그는 아침 송고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 5월 26일 판문점회담 이후 115일 만이다. 이번 평양에서 열리는 두 정상 간 세 번째 회담은 한반도의 명운을 가를 만큼 중대하다. 1·2차 회담이 남북 정상 간 ‘만남’과 ‘신뢰’에 의미를 뒀다면 3차 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중차대하고 근원적인 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남북관계 개선,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촉진,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위협 종식이라는 ’3대 의제’가 이번 회담의 무게감을 웅변한다. 문 대통령이 평양회담을 위해 서울공항을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면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다진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 역할에 나서게 됐다. 북미 정상 간 중재는 문 대통령이 적임자이며 그가 아니면 해내기 어려운 일이다.▲ 최복남씨 별세, 임상균(섬김교회 목사)·임상진(전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임상욱(울산 중구청 근무)·임정숙 씨 모친상, 백한기(전 서울신문 국장)씨 장모상, 유영옥·장미숙·김옥분 씨 시모상 = 17일, 세민에스장례식장 백합원 VIP 1호실, 발인 19일 오전 7시 ☎010-8516-6640 (울산=연합뉴스)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 정부가 멸종위기에 처한 새들의 보호종 지정을 철회하면서 애완조류 애호가와 거래업자들의 압력에 굴복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비등하고 있다. 송고 이날 조용필은 데뷔 시절 밴드의 기타리스트에서 우연히 노래를 부르게 된 과정, 송고’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MBC FM4U 8시간 연속 조용필 헌정방송음악계 100인 선정 조용필 명곡 1위는 ‘단발머리’…본인은 ‘꿈’ 꼽아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조혈모세포는 혈액 내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비롯한 각종 면역세포를 만든다고 해서 ‘어머니 세포’로 불린다. 보통 병든 조혈모세포를 빼내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백혈병이나 악성 림프종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 조혈모세포는 주로 골수와 말초혈에 들어있다. 이중 말초혈은 골수 내 조혈모세포를 뼈 외부로 유도해 채혈하는 방식으로 채취한 혈액을 말한다. 전신마취가 필요한 골수보다 채취과정이 훨씬 편리하면서도 다량의 조혈모세포를 포함하고 있어 난치성 혈액 종양을 치료하는 데 많이 쓰인다. 실제 말초혈 이식을 받은 사람은 2007년 230명, 2008년 315명, 2016년 526명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이처럼 말초혈 이식이 보편화함에 따라 최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환자에게 이식될 수 있는 장기에 말초혈을 추가했다. 개정안에는 손과 팔도 이식 가능한 장기로 함께 지정됐다. 이 법률 시행령은 오는 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해적퇴치 임무 등을 수행한 해군 청해부대 26진 문무대왕함이 11일 오전 베트남 중부 다낭시 띠엔사항에 입항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성명모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고밀도 하이브리드 봉지 막 소재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휘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 제조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주로 사용된다. 그런데 OLED 주재료는 공기나 수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외부 환경에 그대로 노출되면 OLED 수명이 짧아진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OLED 패널을 보호할 봉지 막이 필요하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무기물 기반 봉지 막은 디스플레이 기판이 유리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여름이 삼계탕의 계절이라면 가을은 추어탕의 계절이다. 겨울잠을 자기 위해 토실토실 살을 찌운 영양 만점의 미꾸라지가 제철을 맞기 때문이다. 미꾸라지를 뜻하는 한자 추(鰍)가 고기 어(魚)와 가을 추(秋)로 만들어진 것도 아마 그런 연유에서일 테다. 추어탕의 원조는 단연 ‘춘향전의 고장’ 전북 남원이다. ‘남원추어탕’이란 이름을 내걸고 성업 중인 업소만 전국에 500여개에 달한다. ◇ 어려웠던 시절 농부와 서민의 든든했던 보양식 남원은 예로부터 섬진강과 지리산을 끼고 있는 청정한 농경 지역이다. 섬진강은 추어탕의 핵심 재료인 미꾸라지를 키워내고, 지리산은 추어탕에서 없어서는 안 될 시래기를 선사한다. 가을이면 맑은 섬진강 지류 곳곳에서 미꾸라지가 살을 찌우고, 지리산 자락의 청정한 공기 속에서는 시래기로 쓰일 무청이 무럭무럭 자란다. 이런 풍성한 재료 덕분에 남원에서는 오래전부터 가을이면 집집마다 추어탕을 끓여 먹었다. 넉넉히 살이 오른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은 배고픈 시절 농부들과 서민들의 든든한 보양식이었다. 실제 미꾸라지의 보양 효과는 예부터 널리 알려져 있다. 슈퍼카지노

바카라 그동안 자동차 제조사들은 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 영역이 구글 등 송고”자동차 자체 앱보다 신뢰성 있고 편리한 구글·애플 앱 사용 압박 계기될 듯”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매하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동맹)가 오는 2021년부터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차량 계기판에 탑재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 “지난해 1천60만 대를 판매해 세계 어느 자동차 업체보다 많은 차를 판 이 동맹이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운영체제로 안드로이드를 선정한 것은 지난 10여 년 간 자동차 안에서 스마트폰의 성공 사례를 재현하기 위해 노력해온 구글의 큰 승리”라고 평가했다. 대시보드에 안드로이드 OS가 탑재되면 운전자들은 구글 맵과 앱스토어, 음성인식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의 통합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 어두운 옛 그림자 여전 20년 전에 벌어졌던 대학살의 그림자는 여전하다. 1994년 벌어진 대학살로 당시 740만 명 인구 중 80여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총알자욱 선명한 벨기에군 피살현장(성연재 기자) 시내에서는 여전히 학살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조차 금기시돼 있다. 후투족(Hutu)과 투치족(Tutsi)이 벌였던 대학살극 탓이다. 창원시는 지난 5월 한달간 가족 단위 관광객을 중심으로 73만여 명이 돝섬 유원지, 진해드림파크, 단감테마공원 등 시내 주요 관광지를 찾았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올해 관광객 유치목표를 지난해 1천144만 명보다 31% 증가한 1천500만 명으로 세웠다. 1∼5월 누적 관광객 수는 630만 명에 달했다. 올해 목표 관광객 수의 42%를 달성했다. 그는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도 예상하면서 정보를 공개하고 어떤 조치가 이뤄졌는지, 어떤 부분이 부족했는지를 국민에게 알린 것도 조기에 진정 국면을 맞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과 WHO의 협력 방안에 대해 그는 “쿠웨이트에 WHO에서도 조사팀을 보내기로 했고 한국 전문가들도 참여할 것이다”라며 “한국은 WHO의 도움이 크게 필요하지는 않다. 우리는 국제적으로 업무를 조율하는 걸 돕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에게 쿠웨이트 보건당국이 한국 메르스 확진 환자가 자국서 감염된 것이 아니라고 잠정 결론 낸 것에 대해 묻자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고 WHO와 한국 전문가들이 현장을 방문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쿠웨이트에서 메르스가 크게 발생하지 않았고 확진자 보고도 없었지만 한국의 확진자는 어디에선가 메르스에 노출됐다는 것이다. 바닥부터 조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인터뷰에 동석한 WHO 메르스 전문가 마리안 반 커크호브는 “쿠웨이트에서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추적 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한국의 경험과 확진자에 대해 가진 정보가 현지 조사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2015년 한국에서 메르스가 발생했을 때 WHO 소속으로 현장 조사를 했던 경험이 있다. 당시와 지금을 비교해달라는 요청에 마리안은 “2015년 이후 사태 관리, 인력 훈련, 정보 제공, 감시 체계 구축, 연구 시설 등 한국에서 이뤄진 변화는 놀라웠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전염병 사태와 관련해 언론이 신중하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줄 것도 당부했다. 그는 “미디어는 여론의 우려를 반영한다. 미디어는 정말 중요하다. 우리와 함께 일하는 파트너이고 팩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며 “정확한 수준의 우려를 제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당국이 적절한 조치를 했다면 팩트를 전달해야 하는데 정부를 칭찬하는 게 아니라 지역사회를 안심시키기 위한 것이다. 정확히 사태를 진단하고 그에 맞는 걱정을 전달할 수 있도록 우리도, 미디어도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르스가 사람간 전염 가능성이 작다고는 하지만 어느 정도로 낮은 건지 쉽게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마리안은 “집, 직장에서 일상적 접촉으로 사람이 감염될 확률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는 환자와 밀접한 접촉이 이뤄지는 병원 시설에서 훨씬 감염 확률이 높다면서 보건당국, 병원과 협력해 확산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르스는 2012년 처음 확인됐지만 6년이 지나도록 백신 개발에 대한 소식은 없다. 특정 지역에 집중된 전염병이다 보니 막대한 투자가 전제돼야 하는 백신 개발에 기업들이 나서지 않기 때문이다. 마리안은 “어려운 질문인데 백신이 개발될 것이다. 메르스는 단봉낙타에서 사람에게 전염되는데 낙타로부터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게 백신 연구를 하고 있다. 동물 백신은 많은 투자가 없는 게 현실이지만 회원국들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메르스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낙타에서 흔하지만, 낙타를 병들게 하지는 않는다”며 당장 낙타에게 피해가 없는 상황에서 동물 백신 개발이 쉽지 않다는 점도 언급했다. 오후 첫 정상회담 시간도 예상보다 30분 더 걸려 2시간 가까이 진행됐고, 환영 공연을 1시간 30여분간 같이 관람한 데 이어, 2시간 16분간 목란관 만찬까지 함께 하며 밤 11시가 다 돼서야 일정이 끝났다. 이러한 ‘밀착 행보’는 마지막 날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4·27 판문점 회담 때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한 발언을 기억했다가 셋째 날 ‘백두산 동반 방문’을 하자는 제안을 했고, 이를 문 대통령이 수락하면서 예상치 못했던 일정이 추가됐다. 당초 문 대통령은 셋째날 일정이 유동적이었다. 청와대는 마지막날 별도의 환송 오찬은 없을 것이며 남북 실무 협의에 따라 친교 일정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만 언급했다. 하지만 이날 김 위원장의 깜짝 제안으로 ’2박3일 방북 일정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백두산 동반 방문 일정이 추가됨에 따라, 양 정상은 오후까지 시간을 함께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카지노

개츠비카지노 송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은 미국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비핵화 문제는 북미 간 문제라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원 역할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공개를 꺼린 것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합의했으며 북미가 같은 지점을 찾도록 노력하기로 했다는 밝힌 대목은 종전 선언과 관련된 비핵화 조치에 대해 미국이 만족할 최저 수준의 합의점에 남북이 이른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했다. 문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답방을 기정사실로 한 것으로 미뤄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1차 임기 내 북한 비핵화와 연내 종전 선언이 서로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지고 비핵화 리스트가 제출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보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매우 신뢰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이를 토대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국제관계를 중재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같다”고 평가했다. 선 교수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끼어들면서 교착상태에 있었는데 한국이 이를 중재하는 역할을 했고 이를 계기로 10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고 군사적 긴장 완화에도 구체적인 합의를 해 나름 성공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18일 첫 방북을 계기로 향후 삼성과 북한 간의 사업적 인연이 어떻게 전개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국내 재계의 ‘맏형’격인 삼성은 그동안 대부분의 사업영역에서 선도적 행보로 두각을 나타냈으나 유독 대북사업 측면에서는 북한과 인연이 많지 않았다. 일단 그룹 총수가 북한 땅을 처음 밟는 시기도 다른 대기업보다 늦었다. 지난 2000년과 2007년에는 당시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윤종용 부회장이 방북길에 올랐다. LG그룹의 경우 2000년과 2007년에는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평양땅을 밟아, 그의 아들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의 이번 방북길이 그룹 총수의 세 번째 방북이다. 최태원 SK 회장도 2007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사업 면에서는 북한과의 협력 사례가 있었지만, 1999∼2010년 국내에서 생산한 브라운관 TV·전화기·라디오 등의 부품을 평양에서 위탁가공 생산하는 정도였다.(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온라인 쇼핑사이트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가 패션 자체브랜드(PB) ‘어라운드뮤즈(AROUND MUSE)’를 통해 경량 구스다운 패딩 3종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어라운드뮤즈’는 이베이코리아의 독자 패션 브랜드이다. 이베이코리아는 ‘구스다운 롱 베스트’(3만9천900원), ‘구스다운 롱 재킷’(4만9천900원), ‘구스다운 롱 후드점퍼’(7만9천900원) 등 총 3종을 출시한다. 이베이코리아는 이들 제품이 거위 솜털 비율 80%를 차지하는 프리미엄 구스 충전재를 사용해 가벼울 뿐 아니라 보온성과 복원성이 우수하다고 소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아세안 지역회의 참석 계기에 12일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총리를 예방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인도양에서의 협력, 북핵 문제 해결 및 한반도 평화 정착 등 지역·글로벌 이슈에 있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18∼2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선발대가 육로로 평양을 찾았다. 오후에는 청와대가 공식 수행원 14명과 특별수행원인 각계 인사 52명을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그룹 대표가 포함된 게 눈에 띈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정당인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치단체장 대표로 합류했다. 블랙 잭

예스카지노 김 위원장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다”면서 “평양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 다시 한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란다”는 말로 박수를 유도했다. 소개를 받은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김 위원장과 악수한 문 대통령은 연단에 서서 준비한 인사말을 읽어 내려갔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도시공사 사장 인선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인천도시공사 노조는 현재 공개 채용 방식으로 진행 중인 신임 사장 공모 절차가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며, 사장 후보자 검증 과정에 노조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송고서울지방항공청, 활주로 안전성 등 보완하겠다며 심의 연기 요청신안군 관계자들 “회의 불공정” 거친 항의…한때 경찰 출동도 타이어코드는 고강도섬유가 직물형태로 타이어에 들어가 타이어의 뼈대 역할을 하는 섬유보강재로, 자동차의 안전과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소재다. 장 대표이사는 ” 송고 IELTS는 영국문화원과 IDP: 호주 IELTS 그리고 Cambridge Assessment English에 의해서 공동 주관되고 있습니다.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예스카지노

https://zvb59.com/ –북한과 공동 발굴 사업을 기대하고 있다. ▲ 북한지역에 있는 독립운동 관련 사료를 확보하는 일이 중요하다. 북한에도 3.1운동 관련 사적지나 자료가 많다. 북한의 관련 재판기록을 조사하면 더 많은 독립유공자를 발굴할 수 있을 것이다. 남북 간에 독립운동에 대한 인식 차이가 분명히 존재한다. 그러나 공통적인 요소도 많다. 이를 중심으로 공동으로 사업을 벌이면서 남북 간 역사, 특히 근대사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좁혀나가는 일을 해야 하지 않을까. 안중근 의사는 남북한이 모두 인정하고 존경하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남북이 공동으로 유해발굴에 나설 필요가 있다. 또한, 남북이 협력해서 황해도 신천군 청계동 소재 안중근 의사의 생가를 복원할 수 있겠다. 안중근, 홍범도, 신채호 등 남북이 모두 인정하는 인물이나 사건을 중심으로 공동학술대회를 추진할 수도 있을 것이다. 신채호 관련 원자료는 평양 인민대학습당이 많이 소장하고 있다. 10여년 전에 독립기념관에서 입수하려고 한 적이 있었으나 성사 직전에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무산됐다. 남한 자료만 갖고 단재 신채호 전집을 발간했다. 북한 자료까지 포함해서 다시 만들고 싶다. 새로 진행되는 계획은 달 주변을 탐사하는 것은 같지만, 더 큰 규모의 스페이스 송고”개방 환경에서 AI 개발…중국 시장에 세계 많은 기업 들어오라”마윈 “미래 제조업 핵심은 데이터”…리옌훙 “AI 윤리 중요”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으로부터 이 부회장의 방북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 쪽에서 요청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이 부회장을 특별히 집어서 방북을 요청한 적이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 “네, 없었다”고 답했다.”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는 모바일 웹사이트와 앱을 위한 테스트 자동화 도구인 Appium을 이용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자동 테스팅 환경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사용자는 테스팅 서버를 설치할 필요 없이 쉽게 만들 수 있는 테스트 스크립트로 자동 테스팅을 시행할 수 있다. — 근로자 임금이 핵이나 미사일 개발에 쓰였다고 믿는 이들이 많다. ▲ 신빙성이 없다. 탈북자의 증언에서부터 이 말이 퍼지기 시작했다. 추적해보니 이 말을 한 탈북자는 개성공단이 열리기 전에 이미 탈북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평화에 방점을 찍고 개성공단 부지를 내줬다. 공단 부지는 애초 군부대 기지였다. 북한군 2군단 산하 6사단, 64기갑사단, 62포병여단 등 6만 명의 군부대시설을 북쪽으로 10~15km 이동시킨 뒤 100만 평이란 넓은 땅을 내줬다. 우리 토지공사가 땅값으로 지불한 돈은 1㎡에 1달러도 안 되는 900원이었다. 북측이 개성공단을 ‘돈줄’이나 ‘달러박스’로 여겼다면 그에 상응하는 땅값을 받았을 것 아닌가? 임금도 그렇다. 북측 근로자와 가족들이 생활하기에도 빠듯한 임금을 줘놓고 ‘퍼주기’라고 하면 그들을 모욕하는 발언이다. 핵이나 미사일 비용으로 흘러들어 갔다는 주장은 이데올로기적 선전공세일 뿐이다. Founded in 1907, the Los Angeles Auto Show (LA Auto Show(R)) is the first major North American auto show of the season each year. In 2016, the show’s Press & Trade Days merged with the Connected Car Expo (CCE) to become AutoMobility LA™, the industry’s first trade show converging the technology and automotive sectors to launch new products and technologies and to discuss the most pressing issues surrounding the future of transportation and mobility. AutoMobility LA 2018 will take place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Nov. 26-29, with manufacturer vehicle debuts intermixed. LA Auto Show 2018 will be open to the public Nov. 30-Dec. 9. AutoMobility LA is where the new auto industry gets business done, unveils groundbreaking new products and makes strategic announcements in front of media and industry professionals from around the globe. LA Auto Show is endorsed by the Greater L.A. New Car Dealer Association and is operated by ANSA Productions. To receive the latest show news and information, follow the LA Auto Show on Twitter. Listen to past panels, interviews, and keynotes on AutoMobility LA’s new podcast at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 https://zvb59.com/

트럼프카지노 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흘러간 노래 또 들어야 하느냐”는 불평에도, 이들이 당 대표로 소환된 것은 각 당이 처한 위기의식 때문이다. 지지율 하락을 통해 정권 출범 후 ‘허니문’이 끝났음을 목도하는 민주당이나, 어른거리는 정계개편의 그림자에 당의 존립을 걱정하는 바른미래당, 평화당 모두 위기를 돌파할 지도자가 간절하다. 새 리더십을 실험할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세대교체보다 강한 지도자로 판이 짜인 이유다. 동남아시아에서 Deloitte를 위해 이 관계를 주도해온 Deloitte 싱가포르 위험 자문 이사 Eden Spivakovsky는 “자사는 사업 성장을 위한 기술 혁신의 최전선에서 활약한다”면서 “블록체인은 시장 운영 방식을 전형적으로 바꿀 잠재력을 지닌 중요한 조력자 기술”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이날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를 통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에서 신생아의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 ‘여권 아기(Passport Babies)’로 불리는 원정출산 논란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최근 제1야당인 보수당이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금지하는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새삼 부각되는 모습이다. 28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보수당은 지난주 말 노바스코샤 주 핼리팩스에서 열린 하계 당원대회에서 출생으로 자동 취득하는 국적 제도를 폐지키로 하는 내용의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의 성격이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정책화하겠다는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당원 투표를 통해 채택된 만큼 당의 의지는 분명히 담고 있다는 평가다. 결의안은 외국인이나, 영주권자가 아닌 부모에게 태어난 아동의 국적취득 권리를 폐지하는 정책을 지지하면서 이를 위한 국적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캐나다는 미국을 비롯한 다른 서방 국가처럼 국적취득 원칙으로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 나라에 속한다. 결의안은 특히 자녀의 국적취득만을 목표로 관광 여행을 위장해 캐나다로 입국, 제도를 악용하는 외국인이 너무 많다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 보수당 앤드루 쉬어 대표는 “많은 캐나다인이 이 땅에 이주해 국가에 헌신한 부모 아래 태어났다”며 “우리는 이런 사실을 담고 있는 정책의 핵심을 없애자는 것이 아니라 남용을 막아 이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수당 정부는 캐나다 이민 제도의 질서와 공정성, 온정성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집권 자유당 정부와 제2야당인 신민주당(NDP)등 다른 정파는 일제히 보수당의 입장을 반박하며 현행 국적법을 옹호하고 나섰다. 총리실 핵심 관계자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에게 국적을 박탈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려 한다”며 “놀랍다”고 말했다. 또 재그밋 싱 NDP 대표는 나아가 “보수당이 분열과 증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다. 반대론자들은 원정출산의 문제가 현실이긴 하지만 국적법의 핵심 가치를 바꿀 만큼 광범위하거나 중대한 현상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2016년 전체 신생아 3만8천315명 중 외국인 산모에게 태어난 아기는 313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근교 도시로 중국인 밀집 지역인 리치몬드의 한 병원에서는 2016~17년 외국인 산모의 출산이 383건으로 전체의 17.2%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광역 밴쿠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관내 외국인 출산이 469건으로 전체 출산의 22.2%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원정출산은 주로 중국인이 논란의 대상이다. 보수당의 한 중국계 의원은 당원대회 토론에서 “원정출산 신생아들, 소위 ‘여권 아기’들이 우리의 제도적 자원을 빼앗아 가고 있다”며 “자유당 정부는 이를 지지하면서도 공정한 국적 제도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토론에서 다른 보수당 의원은 “누구라도 캐나다 법에 따라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은 캐나다 시민이 될 자격이 있다”며 “이는 기본적인 평등의 문제”라고 반대 입장을 개진하기도 했다. 트럼프카지노

카니발카지노 훈련 동참 중국·몽골군에 사의…中, 3천여명 병력·장비 파견 ‘동방-2018′ 전체 훈련에 30만 병력 참가…81년 이후 최대 규모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시베리아 지역에서 펼쳐진 옛 소련 붕괴 이후 최대규모 군사훈련을 직접 참관했다. 지난 11일 시작돼 17일까지 계속되는 ‘동방-2018′ 군사훈련의 핵심 단계인 이날 훈련에는 중국과 몽골 군대도 참가해 세 나라의 끈끈한 군사적 연대를 과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바이칼 호수 인근 자바이칼주(州)의 ‘추골 훈련장’을 찾은 푸틴 대통령은 지휘본부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발레리 게라시모프 러시아군 총참모장 등과 함께 훈련 모습을 지켜봤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여야 3당 대표와 북한 고위급 인사들의 면담이 불발 하루 만인 19일 재성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최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만나 면담했다. 전날 남측의 일정 착오로 발길을 되돌려야 했던 북측 인사들은 이날도 만수대의사당 접견실에 먼저 나와 기다리는 배려를 보였다. 이들은 접견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회의장으로 이동해 약 50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여야 대표는 연내 남북 국회회담 개최와, 아울러 3·1 운동 100주년 행사 공동 개최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에 앞서 이정미 대표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민주노동당이 고군분투하던 시절을 담은 고(故) 노회찬 전 원내대표의 저서 ‘힘내라 진달래’와 추모객들이 만든 책갈피, 정의당 로고가 새겨진 만년필 등을 박스에 넣어 선물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전날 면담 취소를 상기하며 “학수고대의 보람이라는 게 바로 오늘 같은 광경을 놓고 예로부터 쓰던 의사표시라고 생각된다”며 전날 면담 불발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듯한 의사를 전달했다. 윌리스타워 측은 “‘카탈로그’라는 이름은 1970년대 초 이 빌딩을 세운 유명 백화점 체인 ‘시어스’(Sears)가 1893년 시카고에서 카탈로그를 이용한 우편주문 판매업체로 시작된 것을 상기시킨다”고 설명했다. 설립 이후 1980년대까지 세계 최대·미국 최대 유통업체로 시대를 구가한 시어스는 시장 환경의 변화에 따라 사세가 기울면서 2004년 빌딩을 매각했고, 2009년 영국계 보험사 윌리스 그룹이 입주하며 빌딩 명명권을 사들였다. 윌리스타워는 1973년 완공 이후 25년간 ‘세계 최고층’ 타이틀을 유지하고, 2014년 뉴욕 세계무역센터 자리에 원월드트레이드 센터(OWT·첨탑 포함 541m)가 들어서기 전까지 ‘미국 최고층’ 위상을 지킨 초고층 빌딩의 대명사다. 지금도 OWT의 첨탑 높이를 빼고(417m) 비교하면 미국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어서 전망대 인기가 높다. 현재 이 빌딩에는 유나이티드항공 본사를 비롯한 여러 기업의 사무실이 입주해있다. 블랙스톤 측은 ‘카탈로그’가 1만5천 명에 달하는 빌딩 상주 인력 뿐 아니라 한해 170만 명에 달하는 전망대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해 고안됐다면서, 내년 말 시설이 완공되고 2020년 중반부터 일반에 공개되면 방문객 수가 하루 수천명 이상 늘어나고 임대 사무실 인기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검사 “16차례 총격이 정당방위라면, 세상에 범죄 없다. 인종이 과잉대응 부추겨” 배심원단 중 백인 7명·흑인 1명…공정성 논란 북한이 원하는 5·24 조치 해제나 남북관계 개선의 가장 기본적인 전제는 북한의 군사적 도발이 중단돼야 한다는 것이다. 북한이 NLL을 계속 침범한다면 또다시 연평해전 같은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고, 그것은 확전(擴戰)의 불씨가 될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남북관계 개선은 더욱 요원(遙遠)한 일이 될 것이다. 대북 전단에 대한 북한의 과잉반응도 마찬가지다. 북한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어리석은 시도를 포기해야 한다. 지금은 정보가 빛의 속도로 지구촌 구석구석에 전달되는 21세기다. 풍선에 달린 전단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되는 정보가 고사총을 발사할 정도로 그렇게 두렵다면, 그들 스스로 자신들의 체제가 얼마나 취약하고 모순적인지 돌아보고 스스로 변화해야 한다. 또 그들이 5·24 조치 해제를 그토록 원한다면 남한 정부에 해제의 명분을 줘야한다. 그 조치의 원인이 됐던 천안함 폭침이나 금강산 관광객 피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덜컥 해제 조치를 취할 수는 없는 일이다. 정부는 북측에 오는 30일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을 갖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북측이 이번 고위급 접촉에서 변화된 모습을 보여 한반도 긴장완화와 본격적인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를 만들기 바란다.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진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자는 유화 메시지를 미국 측에 공개적으로 발신했다. 리 총리는 19일 “분쟁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어떠한 일방주의도 가시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국 톈진에서 열린 제12회 ‘하계 다보스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매기기로 하면서 양국간 무역전쟁이 격화하고 나서 중국 최고 지도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문제 삼고 있는 위안화 환율 문제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방어 논리를 폈다. 그는 “최근 위안화 환율에 일정한 폭의 파동이 일었다”며 “어떤 이는 이것이 의도적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근거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일방적 평가절하는 단점은 많고 이익은 적어 중국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해 수출을 자극하는 길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니발카지노.

O nas | Reklama | Dla prasy | Kontakt | Regulamin
Serwis korzysta z plikow cookies. Dowiedz sie wiecej
Copyright © 2007-2009 Duno.pl Wszelkie prawa zastrzezone.